본문 바로가기

소닉스

소닉스 vs 클리퍼스전 감상 - 이날 경기도 3쿼터까지는 2점차 박빙. 하지만 경기결과는 101-115 소닉스 패배였다. 4쿼터에 37-25로 뒤쳐졌던 것이 가장 패배로 연결되었다. 시즌 초반 3연패. 하지만 모두 4쿼터에 크게 패하면서 당한 패배다. 경험부족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다. 클리퍼스전에서도 4쿼터에 쏟아져나온 턴오버와 어설픈 수비가 패배의 빌미가 되었다. - 듀란트는 이날도 좋은 모습이었다. 24득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 슛 셀렉션 문제는 여전한 것 같은데, 다 들어가니 참 뭐라 할 수도 없네. 아직은 패턴에 의한 득점보다는 스스로 만들어내는 득점의 비중이 좀 더 크다. 듀란트를 이용한 패턴을 좀 더 보여줬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 - 제프 그린은 이날 운동능력을 마음껏 발휘했다. 포스트업을 많이 사용했는데 파울.. 더보기
소닉스 홈 개막전 vs 피닉스 선즈 - 역시나 4쿼터가 문제 - 뒤늦게 경기 보고 또 몇자 끄적 - 케빈 듀란트. 6-10짜리가 빠른 움직임으로 스크린을 타고 외곽에 나와서 볼을 잡아 점퍼를 성공시키니 선즈 수비수들이 참 어려워했다. 거기에 팔도길고 타점도 높아서 슛을 방해하기도 힘들어 보이고. 경기에서 보여주는 모습은 아직까진 어리버리한 면이 많고 실수도 많지만 기대치는 점점 높아지고 있다. 특히 4쿼터 접전의 순간에서 자신감있게 슛을 성공시키는 모습에 설레이지 않는 소닉빠가 과연 있을까? - 제프 그린은 다재다능하다. 장신이지만 패싱센스도 있고 수비도 잘하고 볼 핸들링도 좋다. 그런데 레벨을 전체적으로 올릴 필요가 있다. 그리고 슛을 마무리하는 능력은 필수. - 크리스 윌콕스가 소닉스 시즌 첫 더블 더블을 기록했다. 포스트업 상황에서 볼을 받고 앤드라인쪽으로 .. 더보기
시애틀 슈퍼소닉스 개막전 vs 덴버 너겟츠 - 120 대 103 패배 시애틀 슈퍼소닉스와 덴버 너겟츠 개막경기 보고 생각나는데로 끄적. - 경기결과는 120-103 소닉스 패. 전반까지는 대등한 경기를 가져갔는데 후반, 특히 3쿼터 후반에 연속적으로 턴오버를 범하면서 말리더니 4쿼터에는 정신줄 놔버렸다. - 소닉스는 젊은 팀이다. 그리고 젊은 팀은 분위기를 너무 탄다. 한번 상승세를 타면 걷잡을 수 없이 타오르지만 한 번 흐름을 놓치면 수습할 수가 없다. 그래서 경험많고 리더십이 강한 베테랑이 필요한 것인데, 아쉽게도 소닉스는 그런 선수가 없었다. 3쿼터 후반에 연속된 턴오버 러쉬와 4쿼터 흐름이 덴버로 넘어갈때 소닉스 선수들은 마음만 급해서 서두르고 나홀로 플레이로 일관하다가 오히려 덴버의 기만 더 살려주는 모습이었다. 코트에서 선수들을 잡아줄 역할을 해야하는 선수가 필.. 더보기
소닉스 개막전 선발 라인업 확정 드디어 NBA 정규시즌이 개막했다. 첫날. 티맥과 코비는 박터지는 승부를 연출했고, 사상 첫 2연패를 노리는 샌안토니오 스퍼스는 여유있게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하면서 가벼운 첫발을 띄었다. 그리고 내일. 시애틀 슈퍼소닉스는 덴버 너겟츠를 상대로 2007~08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그동안 선발라인업에 대해서 "잘 몰라요~~"라는 대답만 해대던 칼리시모 감독이 드디어 결단을 내렸다고 한다. 그 라인업을 살펴보면. 포인트 가드 - 얼 와슨 슈팅 가드 - 케빈 듀란트 스몰 포워드 - 데미언 윌킨스 파워 포워드 - 크리스 윌콕스 센터 - 닉 콜리슨 요렇게 되겠다. 얼 와슨, 루크 리드나워, 딜론테 웨스트가 경쟁하던 선발 인트 가드 자리는 일단 얼 와슨이 차지했다. 하지만 이 셋의 경쟁은 아직 끝나지 않은 것으로 보.. 더보기
커트 토마스 형님. 애기들 좀 잘 부탁합니다. 어린 선수들이 대부부인 시애틀 슈퍼소닉스. 그렇기 때문에 올시즌 부침이 심할 것으로 생각된다. 특히 대학에서 패배보다는 승리에 익숙해있던 듀란트와 그린은 예상보다 많은 패배에 의기소침 해질 수도 있다. 팀 분위기를 어떻게 가져가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다. 락커룸에서 그리고 코트 위에서 선수들과 함께 뛰면서 분위기를 주도해나갈 선수는 바로 커트 토마스이다. Thomas Embraces New Role Gerald Narciso, special to SUPERSONICS.COM | October 28, 2007 금요일 시애틀 슈퍼소닉스와 피닉스 선즈의 프리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커트 토마스는 예전 동료들과 다시 만날 수 있었다. 지난 2시즌 동안 토마스는 피닉스에서 뛰었고 그곳에서 가장 인기있는 선수중에 한명이.. 더보기
소닉스는 디비전 4위. 컨퍼런스 14위 - SI.com NBA 정규시즌 개막이 다가옴에 따라 NBA 관련 사이트들이 시즌 프리뷰를 내놓고 있다. 대표적인 사이트가 ESPN과 SI.com. SI.com에서는 스카우팅 리포트와 에너미 라인즈 라는 두가지 기사로 각 팀의 시즌을 예상하고 있는데 시애틀 슈퍼소닉스 관련 부분만 발췌해서 해석해봤다. 에너미 라인즈는 상대팀 스카우터들이 평가한 소닉스 전력인데 정말 신랄하구만.. 아...SI.com 의 시애틀 슈퍼소닉스 시즌 예상은 노스웨스트 디비전 4위, 서부 컨퍼런스 14위다. 다른 팀들의 시즌 프리뷰를 보려면 밑에 클릭 team-by-team scouting reports -> http://sportsillustrated.cnn.com/basketball/nba/specials/preview/2007/scouting.. 더보기
케빈 듀란트 발목 부상. 개막전 출장 불투명 어제 소닉스는 워리어스와 연장까지 치루는 접전끝에 126-122로 패했다. 뭐 프리시즌 경기 승패야 크게 신경쓸 것이 아니지만 문제는... "Durant on crutches after ankle sprain." 소닉스의 희망인 케빈 듀란트가 발목부상을 당했다는 소식이다. 어제 경기에서 4쿼터 종료 2분을 남기고 패스를 스틸하려다 왼쪽발목을 부상당했다고 하는데, 부축을 받고 락커룸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왼쪽 발목인지 확실치는 않지만 듀란트는 대학 시절에도 발목 부상을 당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다친 곳을 또 다친 것은 아닐까? 걱정이네. 듀란트는 일단 오늘 있을 포틀랜드와 금요일에 있을 피닉스 원정경기에는 따라가지 않고 시애틀에서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지금 상태로는 10월 31일에 있을 덴버와의 개막전 .. 더보기
아빠만큼만 하자 데미언 윌킨스 시애틀 슈퍼소닉스의 스윙맨 데미언 윌킨스. 그의 아버지는 과거 뉴욕닉스에서 명수비수로 이름을 떨쳤던 제랄드 윌킨스, 그리고 그의 삼촌은 화려한 덩크슛으로 "휴먼 하일라이트 필름"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득점기계 도미닉 윌킨스다. 이들의 혈통을 이어받았으니 데미언 윌킨스의 농구인생도 활짝 필 줄 알았지만 인생이란 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은 것. 조지아를 졸업하고 2004년 드래프트에 참가했던 데미언 윌킨스는 NBA 팀들의 선택을 받지 못하고 탈락하고 만다. 그러나 윌킨스는 그 이후에도 NBA 진출의 꿈을 버리지 않고 FA 신분으로 트레이닝 캠프에 참가하게 된다. 시애틀 슈퍼소닉스 트레이닝 캠프에 참가했던 데미언 윌킨스를 알아 본 것은 당시 소닉스 감독이었던 네이트 맥밀란이었다. 수비를 중시하는 네이트 맥밀란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