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리

공짜 그루밍은 없다 집에 두마리 있는 고양이 콕이와 보리는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는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콕이는 조용히 살고 싶어하는데 보리가 도대체 가만 놔두질 않는다. 보리와 콕이 때문에 우리집은 항상 시끌시끌하다. 이날도 콕이는 빈백에 폭 싸여서 잠을 청하고 있었다. 그걸 가만히 보고 있을 보리가 아니지. 어슬렁 어슬렁 또 시비를 걸러 다가온다. 그런데 보리의 행동이 평소와 좀 다르다. 평소같으면 그루밍하는 시늉을 조금 하다가 곧장 달려들어서 콕이를 내쫓곤했는데, 이번엔 왠일로 진득하니 앉아서 콕이 그루밍을 해준다. 동생 보리가 콕이 형아에게 열심히 그루밍해주는 이 아름다우면서도 적응안되는 광경. 보리가 그루밍하다가 달려들 것을 알기때문에 콕이는 그루밍을 받으면서도 순간순간 불안에 떨면서 움찔거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더보기
가방을 버리지 못하는 이유 색시 가방 하나가 찢어져서 버리려고 내놨다. 현관 앞에 놔뒀다가 외출할때 가지고 내려가서 버릴 생각이었는데... 앗..??? 이렇게 콕이가 가방위에 올라가 있다. 흠. 정말 본능에 충실하구나. 바닥에 뭔가가 깔려있으면 꼭 그위에 올라가 앉아있어야하는 고양이의 본능. 한치의 오차도 없다. 가방이야 오늘이 아니어도 언제나 버릴 수 있으니 지금은 그냥 콕이가 사용하게 놔두기로 했다. 그로부터 며칠 동안 콕이는 가방에서 내려오질 않는다. 보리에게 침대를 빼앗긴 후에 베란다로 냉장고 위로 빈백으로 떠돌아 다니던 콕이는 이제 가방을 완전히 잠자리로 삼았다. 이렇게 가방 위에서 잠도 자고. (정말 좁아 보이는데 꼭 저런 모습으로 잔다) 자다가 집사의 찍사질에 깨기도 하고 식빵도 굽고. 기지개도 펴고. 가방을 만족스럽.. 더보기
콕이의 버로우 신공 버로우, burrow[bə́ːrou, bʌ́r-] 1 명사 - (여우·토끼·두더지 등이 판) 굴; 피신처, 은신처(shelter)2 타동사 자동사 - (굴을) 파다; 굴에 살다[숨다]; 잠복하다; 깊이 파고들다[조사하다] 날씨가 꽤나 쌀쌀해졌다. 해서 거실에도 카펫트(라고 하긴 좀 뭐하지만 비스무리한 것)를 깔아놨다. 거실에서 뒹굴거리면서 티비도 보고, 책도 보고, 음악도 듣는등 보내는 시간이 많고, 겨울이 되면 침실보다는 거실에서 자는 횟수가 많아지는 관계로 무조건 따뜻해야한다. 거기에 거실은 베란다에 인접해있기도 하고. 그런데 거실을 따뜻하게 해놨더니 오히려 해택은 콕이가 마음껏 누리고 있다. 마치 스타크래프트에서 저글링이 땅속에 버로우 하듯이 거실에 있는 이불이며, 카펫트 속에 쏙 들어가서 나올 줄.. 더보기
뱃살을 꾹꾹꾹 - 고양이의 꾹꾹이 며칠전 냥이들 목욕을 시키고 색시와 함께 미드 "슈퍼내추럴"을 보고 있었다. 그랬는데 보리가 목욕을 하고나서 기분이 좋았는지 내 배위에 올라가 꾹꾹이를 하기 시작한다. 그 모습이 마치 "이 뱃살 좀 빼란 말이다. 에잇 내가 빼주지." 하면서 열심히 뱃살에 대고 꾹꾹이를 해대는 것처럼 보인다. 그래 평소 집사의 두둑한 뱃살이 보기 싫었던 것이야. 고양이를 오래 키우고 있지만 보리가 오기 전까지 고양이의 이런 애교는 경험해보지 못했던 것이다. 우리집 첫째이자 프랜차이즈 스타인 콕이는 도무지 애교가 없기 때문이다. 콕이는 건방지고 거만하다. "내가 왜 집사와 하녀따위를 위해 애교를 부려야하지?" 라는 마인드로 똘똘 뭉친녀석. 그래서 한 번 귀여워해주려고 안아볼라치면 위에 사진처럼 극도로 거부반응을 보인다. 땡.. 더보기
고양이 목욕시키기 고양이들 목욕시키는 날은 고양이들에게는 충격과 공포의 날이고 나에게는 지치고 힘든 날이다. 내 입장을 보자면 고양이 두마리 목욕시키고 목욕탕 청소까지 하고나면 힘이 쫙빠져서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된다. 10마리씩 키우시는 나비님은 목욕을 어찌시키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대단하단 생각이 들기도 하고. 일반적으로 물을 싫어하는 것으로 알려진 고양이들 입장에서보면 싫어하는 물에 온몸을 적셔야하니 그것 또한 힘든 일이 될 것이다. 원래 우리 집은 고양이들 목욕을 거의 안시킨다. 일단 우리집 녀석들은 밖에 전혀 나가질 않고 집안에서만 생활한다. 그리고 매일매일 그루밍으로 자신의 몸을 알아서 청결하게 만드니까 말이다. 물론 이런 이유보다 우리가 귀찮아서 목욕을 안시키는 이유가 한 90% 는 되지만. 하지만 오늘 문득 .. 더보기
몇 가지 이야기들. 결혼식에 갔다왔다. 큰 고모님 작은 형 결혼식. 영현형마저 결혼을 하면서 이제 상열이형은 진짜로 혼자 남았다. 집안 어른들이 결혼안한다 안한다 갈궜어도. 그나마 혜숙이누나, 영현이형이 상열이형 이렇게 나름 트로이카였기때문에 부담이 덜했을텐데..두달 간격으로 둘다 결혼을 해버렸으니..이건 뭐 하이랜더도 아니고 "The Last One" 이네.하지만 결혼이라는 것이 주위에서 부추긴다고 되는 것도 아닌데 어쩌겠나.보라도 3월 10일에 결혼날을 잡았다고 한다. 벌써 보라 나이가 그렇게 되었구나. 신우도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하니 다들 그렇게 자기짝을 찾아가는 모양이다. 얼마전에 파마를 했다. 머리가 덥수룩하게 길었었는데 어찌할까 고민중이었다. 그러다 와이프 머리하는데 쫄래쫄래 따라갔다가 덜컥 파마를 해버렸다. 파.. 더보기
[고양이 지식 in] 중성화 수술 받은 보리. 일요일 예약한데로 차지우 샘 동물병원에 가서 보리 중성화 수술을 받았다. 토요일 밤에 눈이 엄청나게 많이와서 다음으로 미룰까 생각도 했었지만 역시 마음 먹었을때 하는 것이 좋겠다 싶어서, 네비에 의지하여 눈길을 뚫고 출발했다.보리는 물론이고 콕이도 예방접종을 한지 오래되었기 때문에 같이 데려갔는데, 아..이런 촌놈들이 자동차를 안타봐서, 차에 타자마자 죽자고 울어댄다. 특히 콕이는 출발에서부터 도착할때까지 단 1초도 안쉬고 울어대는데 나중에는 머리가 다 아팠다. 차지우 샘 동물병원은 중구에 있다. 2004년도에 콕이 중성화수술을 여기에서 했었다. 그때는 길도 모르고 청계천 공사까지하는 중이어서 한참을 헤맸는데 이번에는 네비게이션 덕분에 헤메지 않고 30분만에 도착했다. 차지우 선생님은 인상이 참 좋으셨다.. 더보기
[고양이 지식 in] 보리 중성화 수술 예약.. 오늘 차지우 동물병원에 보리 중성화 수술예약을 했다. 원래는 조금 더 놔둘 생각이었지만, 조금 일찍 화곡동에 보내야할 것 같아서 결단을 내렸다. 일단 생후 6개월이상은 되었고 몸무게도 3Kg정도 되니까 수술에는 별다른 어려움이 없을 것 같다. 중성화 수술. 쉽게 말하면 내시가 되는 거다. 콕이도 이맘때쯤 차지우 샘네 병원에서 수술을 했었다.처음에 콕이 수술을 할때 나는 반대했었다. 콕이에게 뭐랄까 같은 수컷으로서의 측은지심이었다고나 할까? 암튼 연민의 정이 느껴지기도 했고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사람 편하자고 수술을 시키다니, 너무 자기 생각만 하는 것 아니냐고 여자친구(현재 와이프)에게 따지기도 했었다.그런데 수술을 받고나서는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수컷 고양이는 발정기가 되면 스프레이를 시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