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양이는 쿨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뭐랄까?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자신의 관심이 없으면 흥~이고. 자신만의 세계에 빠진듯 일단 필이 꽂히면 정신없이 빠져든다. 자기가 기분이 내키면 와서 애교도 떨고 응석도 부리곤 하지만 자신이 내키지 않으면 쌀쌀맞게 쌩까버리기도 한다.


아직까지 길들여지지 않은 동물. 고양이 . 이런 것이 바로 고양이의 매력이 아닐까?

우리집에 콕이도 이런 특징을 가진 고양이였다. 그래서 난 세상 모든 고양이가 다 콕이 같은 줄 알았다.


하지만 보리가 오면서 고양이들도 성격이 각각이고 개성도 다양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두마리의 성격이 너무 극과 극이라서 참 절실하게 깨닫고 있다.


콕이는 자신만의 세계가 있고, 다른 누군가가 자신의 영역을 터치하는 것을 매우 싫어한다. 그냥 날 좀 내버려둬 이런 타입이다. 반면에 보리는 사람 손 타는 걸 좋아하고, 애교도 많다.


그리고 종종 아래 영상과 같은 장면도 연출되곤한다. 이런 영상을 보면 이녀석이 고양인지 강아진지..ㅎㅎ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