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언제나 싸움의 발단은 보리다.


요즘들어서 콕이랑 보리 사이가 많이 가까워진 것 같은데, 그래도 보리는 항상 콕이에게 뭔가 불만이 많다.


제 딴에는 이리 생각하는 것 같다. "내가 애교도 많고, 무릎에도 착착 올라가주고, 꾹꾹이도 해주고, 반려 고양이로써 해줄 수 있는 서비스는 다해주는데, 이상하게 집사와 하녀는 콕이를 더 이뻐한단 말이지. 무뚝뚝하고, 쌀쌀맞은 콕이녀석이 뭐가 이쁘다고. 아무튼 콕이는 마음에 안들어."  뭐. 실제로는 어찌 생각하는지 모르겠지만..흠흠.

"콕이. 보리의 질투의 대상."




아무튼 가끔씩 보리는 좀 심하다 싶을 정도로 콕이에게 장난을 걸고 결국 싸움까지 번지는 경우가 있다.



"종종 보리 발톱 사이에 콕이의 털이 끼어있을때가 있다. 가끔씩 보리가 콕이 털을 입에 물고 있을때도 있는데, 보리가 얼마나 심하게 콕이에게 달려드는지 알 수 있다."



이날도 콕이가 신경질적으로 울어서 보니 두마리가 또 엉겨붙어서 한바탕하고 있다. 급하게 두마리 떼어놓는데, 흥분한 보리가 앞발로 나에게 펀치를 날렸다. 손등에 선명하게 그어진 이선지. 피가 베어나왔다. 끙..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다더니, 고양이 싸움에 사람 손등 터졌구나.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는 보리를 결국 베란다로 내보냈다. 베란다는 우리집 고양이들이 벌받는 공간. 가서 흥분 좀 가라앉히고 들어와라. 보리를 내쫓고 보니, 두 녀석이 엉겨붙었던 자리는 고양이 털이 빠지고 날려서 난리도 아니다. 


상처에 약바르고 청소를 하고 있으려니 보리가 그사이 진정이 되었는지 베란다에서 들여보내달라고 애절하게 울어댄다. 저렇게 울어대면 또 도리가 없다. 들여보내 줘야지.

"들여보내주지 않으면 다 태워버리겠다. 레이저 발사하는 보리."




다시 거실로 들어온 보리는 언제 싸웠냐는듯, 아무일도 없이 콕이랑 나란히 밥을 먹는다. 





뭐야 이거. 결국 나만 피보고 손해봤다. 청소는 청소대로 하고. 에휴..항상 이런 식이지..큼.


가장 큰 문제는 이래도 이녀석들이 밉지 않다는 거다.


덕분에 내 팔다리에는 고양이들이 만들어논 상처가 마치 문신처럼 늘어간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 RSS에 추가하세요 ^^ =>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아앗 손 많이 다치셨는데여.. 보복하세요 !!! 2009.03.29 00:0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어떻게 보복을 해야할까요? 보리 손등을 긁어줘야하나..ㅎㅎ 2009.03.29 19:2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yeti.kr BlogIcon 프로채터 발톱을 자주깍이는것도 중요하고 후시딘은 생활용품이지요~ ^_^ 2009.03.29 00:0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그렇지 않아도 저렇게 한번 긁히고 나서 발톱 깎아줬습니다. ^^ 상처에는 역시 후시딘.. 2009.03.29 19: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헛... 엄청 아프실 듯... 2009.03.29 01:5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긁히는 순간 뜨뜻하더군요. 에구..아까운 내 피. 2009.03.29 19: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yang456 BlogIcon RAISON 두 친구들의 헤게모니 쟁탈전일까요? 2009.03.29 01:5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두녀석 사이에 서열이 아직 확실한 것 같지가 않아요.

    보리가 왔을때 콕이가 확실하게 위계서열을 잡아놨어야하는데, 콕이의 우유부단함이 지금의 사태의 원인이죠. 큼큼.
    2009.03.29 19:2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고양이 키우시는 분들에게 가장 궁금했던 점인데, 역시 예외란 없는가 보군요.
    역시 전 고양이와는 거리가 먼가 봅니다.ㅋㅋㅋ
    2009.03.29 06: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냥이 키우시는 분들 보살이죠. 보살. ^^ 2009.03.29 19: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오랜만에 올리신 냥이 포스트 잘 읽었습니다. 기다렸어요 ^^
    쟤들이 상전이고 키우는 두 분은 집사와 하녀군요 -ㅅ-;;
    2009.03.29 18:2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집사와 하녀는 이제 굳어진 고양이 용어죠. ^^;

    그동안 제가 게을러서...콕이와 보리 포스팅 자주 하도록 하겠습니다. ㅎㅎ
    2009.03.29 19:24 신고
  • 프로필사진 불카도스 보리의 레이져 발사가 압권이네요 ㅎㅎ 2009.03.29 20:3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카메라 플래쉬가 반사되어 마치 레이저를 쏘는 것 같지요. ^^
    2009.03.30 00:2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ㅋㅋㅋㅋㅋㅋ..흔히 겪는일같네요^^ 저도 숱하게 당했는데...희한것이 하나 있지요~ 고양이가 할퀸 상터는 흉터로 남지가 않더군요... 연고 얇게 한번 발라주면.... 전혀 표가안나게 가라앉는다는 장점 아닌 장점도 분명히 있답니다요~~~ ^^ 냥이들 포스가 있어보여요..큭큭큭.. 2009.03.29 22:0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생각해보니 그렇군요. 흉터는 안남는 것 같습니다. ㅎㅎ.

    아 이런식으로 안심하면 안되는데요.
    2009.03.30 00:3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rue07.tistory.com BlogIcon 락이 :) 에구. 저도 무심결에 생긴 상처들 보면 한숨이 ㅎㅎ
    그나마 힘줘서 긁는게 아니라 흉터는 안남으니 다행이지만
    어디 팔 다리 내놓기 부끄러워요 ㅎㅎ
    그나저나 보리냥... 콕이를 왜 질투하는지 둘 다 엄청난 미묘인데 말이죠 흐음`
    2009.03.30 09:5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기저기 긁힌 손은 좀 그렇죠. 무슨 자해매니아인 것 같기도 하고 말이죠. ㅎㅎ. 그리고 저희집 냥이들이 미묘.^^ 칭찬 감사합니다.
    2009.03.30 14:4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yromeo79.tistory.com BlogIcon 체리베어 넘 오랫만에 다시 찾아뵙네여^^;; 잘 지내셨져 천사님~
    싸움말리시다 다치시공~ 레이져발사하는 보리사진 압권인데염~ +_+
    울양순이두 이제 좀 컷따공 무는것도 좀 줄고는 했는데 아웅 손톱깍아줄때 정말 이건 강쥐처럼
    으르렁대서ㅠㅠ솔직히 무서버여ㅋㅋㅋㅋ그래더 요샌 여우짓마니해서 마냥 이쁘지만여~
    2009.03.30 16:5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체리베어님. 오랫만에 오셨네요^^; 저도 찾아뵙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냥이들이 발톱깎는 것을 좋아하진 않더군요. 저희집도 보리가 특히 싫어해서, 혼자서는 못깎을 정도입니다. ㅎㅎ
    2009.03.31 23:0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헉 레이져발사 리얼하심~~ ;;; 저도 손엔 항상 흉터가 ㅋㅋㅋㅋ 애들이 이제 나이가 있으니 일부러 할퀴진않지만 기분이 너무 업되서 발톱을 못숨길때도 많삼 ㅎㅎㅎ 2009.04.03 12:1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저희집 아이들은 어렸을때 손으로 놀아주면서 버릇을 잘못들였습니다.

    그래서 녀석들이 기분좋으면 손을 물려고 하더라고요.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고..흠흠.
    2009.04.04 18:20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저희집 냥이도 한 덩치 하는데..저희집 냥이도 다 죽어가던거 살려놔서일까요 많이 먹고..음..아니 많이 안 먹는데 문제는 열량높은걸 좋아한다는-.-; 애비가 아마 등치좋은녀석이었나봐여 그리고 제 손과 발도...자해공갈단마냥 붉은줄이 쭉쭉 ㅠ.ㅠ 창피해서 반팔도 못 입겠고 ㅠ.ㅠ 아..저희집엔 개와냥이가있슴당 강쥐가 노견이라..얌생이에게 많이 당해요...워낙 똥꼬발랄해서 패죽이고 싶을때도 가끔잇으나 그래도 미워할수없네여^^ 2009.04.07 21: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고양이와 개가 한집에 살면 어떨까 궁금합니다. ^^;

    원래 큰덩치로 타고나는 녀석들은 잘만 먹으면 쑥쑥 자라는 것 같습니다. 댁의 고양이도 그런 타입인가 봅니다.

    저는 손발에 스크래치는 이제 뭐 그러려니 합니다. ㅋ. 미워할 수 없어요.
    2009.04.08 07:37 신고
  • 프로필사진 ehdanf 동물을 키워본적은 없지만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동물 사랑하며 키우시는 분들은 인간적으로도 인격이 되신분들이란 생각이 많이들어요.^^
    동물에게 사랑을 줄주아는 분들 사랑한답니다~.
    냥이들과 항상 행복하시길.
    2009.04.08 00: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감사합니다.

    님도 항상 행복하세요. ^^
    2009.04.08 07:48 신고
  • 프로필사진 *^_^* 아~ 완전 지금 상황하고 같아서 공감되요 ㅜㅜ
    맨날 싸움말리다가 손등터지고..
    새로운 길고양이녀석 데려온지 3주정도가 됫는데
    새로 데려왓던 녀석이 하악질을 하면햇지 원래잇던 녀석은 곧잘 따르는것같더니
    이틀전부터 원래 잇던 녀석이 막 물어대고 싸움걸고 난리도 아니에요 ㅡㅠ
    어떻게 해야 좋을지 도무지 모르겠네요 흑.. 조심하세요~
    상처 꽤 아프셨겠어요 ㅠ.ㅠ
    2010.04.15 00:1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새로운 고양이를 들일때는 적응기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자기 공간에 다른 고양이가 들어오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그리고 반려인들이 서열에 따른 대우도 잘 해줘야한다고 하고요. 저희집 같은 경우도 고양이들 서열대우를 제대로 못해줘서 고양이들이 항상 시끄럽죠.
    2010.04.15 01:1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