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고양이 목욕시키기

사는 이야기/고양이

by 폭주천사 2008. 11. 9. 09:03

본문

<뭐? 목욕을 하는 날이라고?>


고양이들 목욕시키는 날은 고양이들에게는 충격과 공포의 날이고 나에게는 지치고 힘든 날이다.

내 입장을 보자면 고양이 두마리 목욕시키고 목욕탕 청소까지 하고나면 힘이 쫙빠져서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된다. 10마리씩 키우시는 나비님은 목욕을 어찌시키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대단하단 생각이 들기도 하고. 일반적으로 물을 싫어하는 것으로 알려진 고양이들 입장에서보면 싫어하는 물에 온몸을 적셔야하니 그것 또한 힘든 일이 될 것이다.

원래 우리 집은 고양이들 목욕을 거의 안시킨다. 일단 우리집 녀석들은 밖에 전혀 나가질 않고 집안에서만 생활한다. 그리고 매일매일 그루밍으로 자신의 몸을 알아서 청결하게 만드니까 말이다. 물론 이런 이유보다 우리가 귀찮아서 목욕을 안시키는 이유가 한 90% 는 되지만.

하지만 오늘 문득 보니 콕이의 하얀 털이 회색으로 바뀌어있다. 생각해보니 목욕시킨지 4달이 넘었다. 그래 생각난김에 오늘 녀석들 목욕이나 시키자.


첫번째 타자는 콕이.

<목욕을 앞두고 뭔가 심상치 않음을 느낀 콕이의 표정. 불안에 가득차서 문을 열어달라고 말하고 있는 것 같다.>


<목욕하다말고 탈출을 시도하는 콕이>


<물에 빠진 생쥐, 아니 물에 빠진 고양이>

<나름 풍만한 몸매를 자랑하던 콕이. 하지만 물에 젖으니 덩치가 반으로 줄었다. 예전에는 목욕할때 물에 젖어도 살이 많이 쪄서 덩치가 그대로였는데,지금은.. 다이어트 성공인가?>



다음은 보리 차례

<목욕을 앞두고 두려움에 가득찬 보리의 표정. 목욕시키려고 목욕탕에 데리고 들어올때부터 하악질을 하기 시작했다.>

<보리도 피해갈 수 없은 물에 빠진 고양이 샷. 보리는 물에 젖어도 덩치는 그대로였다. 적나라하게 들어났던 복부비만을 사진으로 찍었어야하는건데>



이번에 목욕은 비교적 수월했다. 예전부터 아이들 목욕시킬때마다 팔이 한개나 두개쯤 더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다. 목욕탕안에서 목욕하기 싫다고 이리저리 도망다니는 녀석들 잡고 있어야지. 한손엔 샤워기 들어야지. 샤워기는 또 왜 이렇게 짧은지 녀석들 배랑 엉덩이쪽 좀 닦아주려면 손뿐만 아니라 발까지 이용해야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색시가 목욕을 도와줬다. 둘이 같이 하니 이렇게 편할수가. 서로 한쪽씩 잡아서 씻겨주고 닦아주고 하니까 힘도 덜 들뿐더러 시간도 훨씬 적게 걸렸다. 우리는 왜 그동안 같이 고양이 목욕시킬 생각을 못했을까? 둘이 하면 이렇게 편한데 말이야.

고양이들이 목욕을 싫어하는 이유는 물을 싫어하는 것도 있지만 목욕할때의 환경이나 분위기가 주는 불안감 때문이기도 하다. 그래서 목욕하는 동안 고양이들을 달래야할 필요가 있는데 색시는 이걸 나보다 아주 잘해줬다. 고양이들한테 계속 말을 걸어서 안정감을 주고, 목욕하는 동안 계속해서 쓰다듬어주고 칭찬해주고. 그랬더니 녀석들도 좀 안정이 되는지 이번에는 크게 반항하지 않고 목욕을 했다. 그래서 이번에는 목욕시키면서 고양이들한테 물리지도 않았고, 할퀴지도 않았다. 그동안 날카로워진 녀석들 목욕시키면서 쏟았던 내 피가 얼마던가..


<목욕 후 그루밍에 정신없는 녀석들>



목욕을 마치고 고양이들을 말려줘야하는데, 우리집 녀석들은 드라이기 소리를 너무 싫어한다. 고양이가 드라이기에 친숙해지도록 하기 위해서 이런 저런 시도를 많이 해봤는데 녀석들은 드라이기와 친해질 가능성이 눈꼽만큼도 없어 보였다. 그래서 결국 포기. 녀석들 스스로 그루밍을 통해서 말리도록 놔두는 수밖에.

일단 목욕시키기전에 보일러를 빵빵하게 틀어서 집안을 최대한 따뜻하게 만들어줬다. 목욕하고 나온 고양이들이 춥지 않도록. 그리고 목욕후에 목욕타월도 최대한 닦아주고. 녀석들 목욕타월로 닦아주면 대충 목욕이 끝났다는 걸 알고, 밖으로 나가려고 심하게 발버둥을 치곤하는데 이번에도 색시의 도움으로 구석구석 꼼꼼하게 닦아줄 수 있었다. 그리고 이후에는 무한 그루밍 타임.


<그 와중에도 먹는 것을 잊지 않은 콕이>


<사우나를 마치고 나온 듯한 콕이의 표정. 이때만큼은 "니들 마음데로 하세요" 모드다.>



목욕을 끝내고 털까지 대충 말린 녀석들도 피곤했는지 쓰러져서 자기 시작한다. 그리고 우리는 바로 이 순간 고양이 목욕시킨 보람을 찾을 수 있다. 목욕한 직후의 고양이들. 얼마나 북실북실하고 부드러운지. 만지는 느낌이 끝내준다. 평소에는 사람의 터치를 싫어하는 콕이도 이 순간만큼은 정신줄 놓고 모든 것을 허락한다.

우리집 고양이들의 다음 목욕은 언제가 될까? 둘이 같이 목욕을 시키면 수월하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으니 앞으로는 목욕하는 텀이 짧아지려나. 글쎄. 우리의 귀차니즘이 고쳐지지 않고서는 그럴일이 없을 것 같은데. 고양이들과 같이 살면서 고양이의 귀차니즘을 많이 닯아버린 우리 커플 덕분에 콕이와 보리 다음 목욕은 아마도 내년 추석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사는 이야기 > 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방을 버리지 못하는 이유  (20) 2008.12.03
그 녀석들 겨울은 잘 나고 있을까?  (6) 2008.12.03
콕이의 버로우 신공  (14) 2008.11.24
뱃살을 꾹꾹꾹 - 고양이의 꾹꾹이  (24) 2008.11.13
고양이 목욕시키기  (31) 2008.11.09
냥이 사료가 한 달을 못가네  (23) 2008.10.23
고양이의 수면 바이러스  (30) 2008.10.15
헐..나 삐졌음...  (24) 2008.10.08
냉장고는 누구 차지?  (20) 2008.10.01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11.09 09:20 신고
    잘보고 갑니다.
    늘 웃음가득히 행복넘치기를 바래요 ^^*
  • 프로필 사진
    2008.11.09 11:18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8.11.09 12:57 신고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녀석들 목욕시키기가 보통 일이 아니죠. 하지만 둘이 같이하니 그래도 좀 쉽더군요.^^
  • 프로필 사진
    2008.11.09 12:36 신고
    기르시는 건 개인데 바닥 타일은 강아지네요.ㅋ
    원래 고양이의 조상이 살던 곳이 사막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본능적으로 물을 싫어하는 것이라네요.
  • 프로필 사진
    2008.11.09 13:34 신고
    엄훠! 뭘 넉달가지고...
    즤 큰놈은... 이번 여름에 씻긴게 최근이거든요... 8월에... 그게 그러니까... 1년하고... 8개월 만에 씻기는 거였구요. 즤 말따는 그나마 8월에도 못씻겨서... 1년 10개월째 목욕을 못하고 있다는... 쿨럭;;;;;

    변명을 늘어놓자면... 보일러가 없는 미쿡집에서 한여름 아니고 애들 목욕시켰다간 당장에 감기걸릴 것이 뻔해서요... 헤헤... 왜 작은 녀석은 여름에 목욕을 안시켰냐시면... 하하... 할말 없슴돠... 색깔이 그니까 짙어서... 티가 별로 안나잖아요. 우헤헤~~~~ ^^;;;;;
  • 프로필 사진
    2008.11.09 20:06 신고
    늘 느끼는 거지만 동물들이 물에 빠지면
    보기보다 몸집이 작은 것이 놀랍더군요.
  • 프로필 사진
    2008.11.09 22:26 신고
    젖으니까 귀여움이 좀 덜하네요 ^^;
  • 프로필 사진
    2008.11.10 00:33 신고
    목욕이 큰일거리중 하나죠...
  • 프로필 사진
    2008.11.10 18:07 신고
    콕이랑 보리도 겨울맞이 목욕인가요?ㅎㅎㅎ
    저번에 샤롯이 "닭"포스팅이 생각나네요.
    모두 수고했어~ 씻고 말리면 뽀숑뽀숑해질거를 왜 그렇게 거부하는지ㅎㅎ
  • 프로필 사진
    2008.11.11 02:55 신고
    저야..뭐 10마리라고는 해도 대부분 녀석들은 목욕한지 1년이 넘어가는걸요.
    한녀석은 손도 못대게 사나워서 3년째 목욕을 안시키기도..ㅎㅎㅎㅎㅎ;;;;

    목욕은 2인 1묘시스템으로 해야 사람 진이 덜빠지죠.
    혼자 하면 두마리만 빨아도 기진맥진.
    • 프로필 사진
      2008.11.12 00:12 신고
      역시 식구가 많은 집은 어쩔 수 없군요. 하긴 한 번에 다빨려면 하루 종일 걸리겠습니다. ^^
  • 프로필 사진
    2008.11.11 09:27 신고
    목욕이 가장 힘든 미션인가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08.11.13 17:15
    ㅋㅋㅋ보리님처럼 울초롱이더 목욕시키기 까다로은데~
    (이쁜짓할땐 초롱~ 하악질할땐 양쑨!! 꼴통!!이라 부름ㅋㅋ)
    양순이들은 목욕할때가 젤 힘든거같아여^^
    • 프로필 사진
      2008.11.13 17:25 신고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냥이들 목욕을 워낙에 싫어해서 시키기가 만만치않죠.^^
  • 프로필 사진
    2009.02.05 18:13
    보리 종류가 뭐에요?
    종류 알고 싶어요,,
    • 프로필 사진
      2009.02.06 15:09 신고
      보리는 보통 동네에서 볼 수 있는 길냥이 입니다. 실제로 길에서 주워온 녀석이기도 하고요. "코리안 숏헤어"라고도 하던데 그냥 동네 고양이에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09.02.07 17:55
    우리 고양이와 같아서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3.06 22:05 신고
    ㅋㅋㅋ 정말 목욕....분기별로 행사하듯...아니면 상반기 하반기 결산하듯..ㅡㅡ;
    아니면 1년에 한번 명절 치르듯;;;
    미로는 첫 샴푸를 다 쓰기도 전에 제가 못참아서 두번째 샴푸를 샀지만...
    4살이 다되어가는 이 시점에 다 쓰지 못한 샴푸만 두개네요..ㅋㅋㅋ
    열손가락에도 안 꼽히는 목욕횟수;;;;
    그나저나 보리 아이라인 원츄~ 저렇게 아이라인이 하얗게 이쁜 애들이 좋드라구요 전...
    미로도 어릴땐 진했는데 점점 주변털색이랑 비슷해져서...
    미로는 전체적으로 저의 로망하고 참 많이 근접했는데...
    콕이나 보리같은...덩치묘가 아니어서 아쉬워요..ㅎㅎㅎ
    제 로망이 거묘 덩치묘라서..ㅠㅠ 콕이 보리 보면 부럽부럽...
    • 프로필 사진
      2009.03.07 17:42 신고
      목욕을 하는 고양이도 영 싫어하고, 시키는 사람도 귀찮아하니 냥이들 목욕 텀은 점점 길어지는 것 같습니다. ^^

      거묘, 덩치묘만 두마리인 저희집은 미로 같이 작고 아담한 녀석이 있었으면 합니다. ^^ 보리나 콕이는 위에 올라오면 그 무게감때문에 힘들어요.
  • 프로필 사진
    2011.08.31 16:15
    너무 긔엽네영~저는 터키쉬앙고라를 키우거든여~목욕할땐 전 완전 전쟁인데 그나마 첨보다는 마니 얌전해줬는데 아직도 여전히 야옹거리면서 울더라구여.ㅋ 그래도 애기들이 얌전해서 좋겠어영.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