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고양이들의 신발사랑

사는 이야기/고양이

by 폭주천사 2009. 11. 13. 15:36

본문



우리집 고양이 콕이와 보리의 독특한 신발 사랑.


먼저 우리집의 귀염둥이이자 사고뭉치. 보리





보리는 신발에서 풍기는 발냄새+고린내를 좋아한다.

그래서 종종 현관에 놓인 운동화에 코를 박고 무아지경에 빠진다.





고양이들을 보면 재미있는 것이 깔끔한 척은 혼자 다하면서 가끔씩 저렇게 예상밖의 행동을 한다.

사료는 지겨우니 마른 오징어가 먹고 싶다는 우회적인 표현인가.



콕이도 신발을 좋아한다.



정확히 말하자면 신발끈을 좋아한다.

너무너무 좋아한 나머지 가끔씩 간식으로 먹는다. -_-;;




콕이에게 테러당한 내 운동화 신발끈들.

신발끈에 잘려진 부분은 콕이 뱃속에 잠시 머물렀다가 응가를 통해서 화장실로 나오거나, 헤어볼을 토해낼때 같이 나온다. 


보리가 냄새에 심취하는 것은 취향이니 존중해줄 수 있지만, 콕이가 신발끈을 잘라먹는 것은 걱정이 많이 되었다.

신발끈이 몸에 좋을리가 없잖아. 소화를 시키는 것도 아니고 먹으면 토하기 일쑤인데.  

콕이가 신발을 물어뜯을때마다 혼내곤 했는데 이 버릇이 좀처럼 없어지질 않았다.

그래서 요즘은 신발을 벗어놓은뒤 바로바로 신발장에 넣어버린다.

콕이가 신발에 접근하는 것을 원천봉쇄하는 것.

덕분에 요즘 콕이가 신발끈을 먹고 토하는 일은 없어졌다.



고양이들과 함께 살다보니 이런식으로 본의 아니게 신발 정리 정돈을 하게 된다.

이래서 "집사","하녀"가 되는 건가보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11.13 16:46 신고
    예전에 키우던 발발이도 그렇게 신발을 물고
    갔었는데 ^^;; 신발의 오징어 냄새 때문이었나 봐요ㅡㅡ;;
  • 프로필 사진
    2009.11.14 07:52 신고
    고양이를 몇 마리 키우시나보네요.
    지금까지 애완동물은 한번도 키워보질 못했는데...
    고양이는 어떨까 궁금하네요.
    • 프로필 사진
      2009.11.15 23:13 신고
      요즘 반려동물의 대세는 고양이죠. ^^

      흔히 도도하고 까칠하다는 편견을 받고있지만 고양이도 나름의 매력이 있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1.14 13:43 신고
    샤넬 넘버 5이군요.-_-;

    신발끈 끝자락만 먹는 거 보니 뭐 좀 먹을 줄 아네요.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09.11.14 15:26 신고
    다행히 우리 웅이는 신발엔 큰 관심을 안 보이더군요.
  • 프로필 사진
    2009.11.15 19:55 신고
    저희집도 안그러다가 최근부터 가죽냄새에 열광하는 듯
    신발,동생성경책,지갑,카메라가방 같은 거에 부비부비하고 난리예요;;
    신발 중에서도 구두에 집착을... 하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09.11.15 23:16 신고
      고양이들이 원래 가죽도 좋아하죠.

      저희집 아이들도 가죽만 보면 핥고 빨고 난립니다. ^^
  • 프로필 사진
    2009.11.16 11:36 신고
    헙...[..] 신발을 심하게 좋아하시는군요.
    저희집은 냥이 데려오고나서 현관에 신발을 싹 치워놨더니 피해가 없네요..;;
    • 프로필 사진
      2009.11.21 14:51 신고
      고양이들 때문에 정리정돈을 하게되었죠. 저도 요즘은 현관을 깔끔하게 치워놓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1.17 18:27
    정말 공감하고 또 공감하는 포스팅이에요 :)
    아이들은 왜 그렇게 신발에 집착하는걸까요;; 냄새가 나서 그런가 쿨럭
    저희 아이들도 낯선 사람이 오면 킁킁 하루종일 떠나질 못한다는 ㅎㅎ
    • 프로필 사진
      2009.11.21 14:51 신고
      고양이들이 낯선 냄새에 민감한 것 같더라고요.그래서 손님들이라도 오면 나와서 냄새맡고 그러죠.
  • 프로필 사진
    2010.01.04 23:47 신고
    아...대공감이에요 ㅠㅠ
    미로도 정말 이쁜척 앙큼상큼 다 떨고선
    신발장 가서 가죽구두 끌어안고 부비부비하고 물고빨고 하는 모습 보면 정말...
    뽀뽀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싹 달아난답니다;;
    특히나 엄마 가죽부츠와 제가 가끔 꺼내는 에나멜구두를 너무 좋아하더라구요..ㅡㅡ;
    레자 운동화는 귀신같이 알고 절대로 안이뻐해주더라는...ㅎ
    가죽매니아인가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