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집 고양이들의 한가한 모습들. 사실 고양이들은 하루종일 한가하다.




- 현관에서 편안한 포즈의 콕이. 콕이가 현관을 좋아하는 이유는 콕이가 깔고 있는 저 가방이 현관에 있기 때문이다.
1년전이었던가, 가방을 버리려고 내놨는데 그 위에 자리를 잡더니 내려올 줄을 몰랐다.
그렇게 가방은 콕이 소유가 되었고, 지금은 콕이가 방석삼아, 쿠션삼아 쓰고 있다.




- 이제 슬슬 거묘의 대열에 함류한 콕이의 등치에 비하면 가방이 참 작아 보인다.
그래서 종종 저렇게 현관바닥까지 밀려나오는데, 콕이 덕분에 현관청소 되고..-_-;; 아..이건 아닌가.





- 집사의 적절한 설정샷. 한..한푼 줍쇼.???




- 좋은 시절은 끝. 콕이의 휴식은 항상 저런식으로 보리의 방해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보리가 다가오자 마징가귀 한번 쏴주는 콕이.




- 마지막으로 보리의 난감 포즈. 에휴..다이어트가 필요해.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사는 이야기 > 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콕이 뒹굴뒹굴  (6) 2009.11.26
고양이들의 신발사랑  (16) 2009.11.13
고양이들 화장실 청소 날  (17) 2009.11.08
고양이 사료 고르기  (10) 2009.10.25
한가한 우리집 고양이들  (6) 2009.10.11
의자 쟁탈전!!! 승자는 누구?  (8) 2009.10.01
고양이들 목욕  (12) 2009.09.30
지켜보고 있다  (12) 2009.09.23
샴푸 모델을 시켜볼까?  (12) 2009.09.1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