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희집에는 고양이들이 죽고 못사는 물건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빈백"인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백은 이사올 때 거실에서 사용할 아이템으로 구입했습니다. 빈백의 안은 작은 스티로폼 알갱이들이 들어있고 밖에서 가하는 압력으로 모양이 만들어 집니다. 세워서 의자처럼 앉을 수도 있고 평평하게 넓게 피면 누워서도 사용할 수 있죠. 거실에서 티비를 보거나 책을 읽을때 쿠션이나 쇼파대신에 사용하면 괜찮은 아이템입니다. 당연히 저와 색시가 사려고 구입한 아이템이죠. 그런데...


언제부턴가 고양이들이 빈백을 슬슬 점거하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사람이 고양이들에게 빈백을 뺏기고 밀려나는 사태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고양이에게 빈백을 뺏기고 바닥으로 밀려난 인간.JPG>



처음에 빈백에 관심을 보인 콕이였습니다. 콕이는 점점 나이가 들어가면서 자기 몸에 편한 장소는 정말 귀신같이 찾아냅니다. 그리고 콕이는 새로 집에온 보리에게 자신의 구역을 하나 둘씩 내주고 있던 상황이었죠. 냉장고 위, 작은 방 창틀, 베란다 창가 등등 말이죠. 그러다가 콕이는 빈백의 푹신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사람보다 더 능숙하게 빈백을 사용하기 시작했죠.

빈백을 사용하는 콕이의 모습 보시죠.




 


 




 



마지막 사진을 보시면 콕이가 얼마나 빈백을 좋아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거실 청소를 하려고 빈백을 잠시 김치냉장고 위에 올려놨는데 그사이를 못참고 빈백에 자리를 잡더군요. 흠흠.


콕이가 이렇게 빈백에 빠져드는 동안 보리는 빈백에 별다른 관심이 없었습니다. 보리는 빈백보다는 싱크대 발판을 더 좋아했거든요.




그런데 보리가 질투가 너무 강해서요. 보리는 콕이가 차지하고 있는 것은 일단 뺏고 봅니다. "다 내꺼야, 내꺼" 라고 외치는 지붕뚫고 하이킥의 애리 같은 성격이죠. 그래서 보리는 빈백을 차지하고 있는 콕이를 종종 내쫓곤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보리도 조금씩 빈백에게 중독이 되었나 봅니다. 그 결과..





빈백에 완전히 파묻혀 버렸습니다. ^^;


일단 두마리 모두 빈백에 맛을 들이자 신기하게도 두 녀석이 빈백을 같이 쓰기 시작하더군요. 이렇게 사이가 좋은 녀석들이 아닌데 유독 빈백에서만큼은 휴전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정말로 고양이들의 사이를 좋아지게하는 마법의 쿠션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죠.



처음에는 이렇게 어색하게 떨어져 있다가..


 



이렇게 찰싹 달라붙어 있는 사이좋은 광경도 연출하고요

심지어는





이렇게 살짝 19금틱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합니다. 참고로 콕이, 보리 두녀석 모두 수컷이에요. ^^;;


빈백에 완전히 중독된 고양이들은 이제 빈백을 완전히 자기들 침대로 생각하고 있는 듯 합니다. 그래서 저와 색시가 빈백을 차지하고 앉아 있으면 콕이는 그 옆에 와서 저희를 매의 눈빛으로 노려보고 있습니다. 마치 "빈백은 내꺼야, 내가 앉아야하니 어서 비켜주시지"라고 말하고 있는 것 같아요. 순순히 빈백을 내주지 않을 때에는 벽을 긁는다든지, 책상에서 물건을 떨어뜨린다든지 하면서 저희의 주의를 끌면서, 자신의 심기가 불편함을 표현하기도 하죠. 하지만 고양이들에게 빈백을 순순히 양보할 수는 없죠. 이건 원래 우리꺼라고!!





그래서 저희집에서는 오늘도 빈백을 사이에 두고 고양이들과 사람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답니다.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고돌칠미키 그참~~쓸모있는 의자네...
    두넘이 아주 좋아라 하겠어요. ㅋㅋㅋ
    울집 넘들도 사주고 싶네...콕이, 보리 모습이 예뻐요.
    2010.04.03 22: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아아..이것은 사람이 사용하는 쿠션인데 말입니다. ^^ 2010.04.04 22:0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오 냥이들이 아주 좋아할 쿠션 입니다. 2010.04.03 23:1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고양이들이 죽고 못삽니다. ^^; 2010.04.04 22:0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pittsburgh31 BlogIcon 현느님 트라우마라고 해야할까요..?
    아주 어렸을적 고양이 앞발톱에 할퀴었덕적이 있었는데 그후로는 이나이까지도 야옹이들에 접근하기가 무섭더라구요^^;
    남들은 이 귀여운걸 뭐가 무섭냐며 이해못하는데, 전 밤길에 고양이 눈만봐도 식겁합니다ㅡㅡ;
    얌전하던 앞발에서 갑자기 발톱이 튀어나올때의 그 섬짓함..ㄷㄷ
    그래도 이녀석들은 좀 순해보이네요.ㅎㅎ
    2010.04.04 10:4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저는 닭에게 그런 트라우마가 있습니다.

    어렸을때 닭에게 해꼬지당한 기억은 없는데, 이상하게 닭만 보면 움찔하게되고 무섭더라고요.-_-;;
    2010.04.04 22:05 신고
  • 프로필사진 썰렁맨 '...밀려난 인간...'사진은 재활용 같은데요? (그게 뭐 어떻다는 건 아닙니다. 전에 본 사진인 듯해서요. ^^)

    해결책으로 빈백을 하나 더 마련하시면...혹시 그러면 두 녀석이 하나씩 따로따로? (후다닥~)
    2010.04.05 12:1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날카로우시네요. 그걸 기억하고 계시다니...^^;; 2010.04.05 12:4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어서 나오라는 콕이의 표정이 완전 후덜덜하다능 ㅋㅋㅋ 2010.04.05 16: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콕이는 꼭 나오라고 저렇게 노려봅니다. 보리는 그냥 슬그머니 올라와서 옆에 자리 잡는데 말이죠. ㅎㅎ. 2010.04.05 22:1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mletter2009 BlogIcon 새벽편지 저도 빈백 좋아하는데 ^^. 저기서 책보다 잠드는 것을 참 좋아해요. ㅋㅋ 그런데 콕이랑 보리도 저곳을 정말 좋아하는 군요. 특히 콕이 ㅋㅋ 완전 자기 자리인 듯한 행동이에요. 2010.04.05 23: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정확하게 지적하셨군요. 사실 빈백은 잠잘때가 최고에요. ㅎㅎ 2010.04.08 12:0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atstreet08.tistory.com BlogIcon 쥬네 헉! 콕이의 앞발과 뒷발이 180도 다른곳을 향하고 있는 사진을 보고 놀랐습니다. 펴.. 편안한가봐요;
    째려보시는 콕이 눈빛이 너무 리얼합니다. 표정이... 너무 웃겨요 ㅋㅋㅋㅋㅋ
    2010.04.14 19:3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고양이의 유연성에 저도 자주 놀랍니다. 저 자세는 정말 편하고 기분 좋을때 종종 나오는 자세랍니다. 요가자세 저리가라 할 정도의 고난이도 동작이죠. ㅎㅎ 2010.04.15 01:0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