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고양이

보리. 동물 병원에 가다.

어제 보리를 데리고 동물병원에 갔다왔다. 지난 번 올린 포스팅처럼 천고묘비 비만 때문은 아니고, 보리가 저녁부터 뒷다리를 절뚝거렸기 때문이다.


처음부터 이상했다. 그렇게 활발하고, 콕이가 귀찮아 할 정도로 따라다니면서 장난을 걸던 보리가 갑자기 귀차니즘이 발동해서 하루종일 누워서 뒹굴거리는 게 뭔가 문제가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어제까지만 해도 보리는 눈에 띄는 이상한 점은 없었다. 그래서 그저 천고묘비려니 하고 태평하게 고양이의 게으름만 탓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원갔다와서 베란다에 퍼져있는 보리>




그저께 저녁에 보리가 엉거주춤 뒷다리를 굽히질 못하고 불편한 자세로 밥을 먹고 있었다. 그러더니 왼쪽 뒷다리를 좀처럼 땅에 대질 못하고 절뚝거리면서 힘들게 움직이는 것이었다. 그리고 왼쪽 다리가 불편해서인지, 왼쪽으로 기우뚱하면서 그냥 주저앉아 버렸다. 심지어는 뒷다리에 힘을 못받아서 침대나 책상에도 못올라가서 주저주저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그제서야 보리 다리에 문제가 있다는 걸 알아차렸다. 하지만 동물병원에 가기에는 너무 늦은 시간이었다.


그날 밤이 꽤 길게 느껴졌다. 혹시 보리가 크게 아픈 것은 아닐까 걱정이 되서 말이다. 우리한테 처음 왔다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던 미야 생각도 나고. 그래서 다음 날 문 열시간에 맞춰서 바로 펫피아 동물병원으로 향했다. 다행히 보리녀석은 다리를 절뚝거리면서도 아픈 내색을 하지 않고 씩씩한 모습이었다. 참 강한 녀석이다.


의사선생님이 진찰을 해보더니 보리의 왼쪽 무릎 관절이 튼튼하게 고정이 안되어있다고 했다. 자세한 상태를 알아보기위해서 안정제를 놓고 엑스레이 촬영을 했다. 엑스레이 촬영결과 보리의 왼쪽 무릎은 슬개골 탈구의 일종인데 아직 초기상황이라 크게 걱정할 것은 아니라고 했다. 슬개골이 안쪽이나 바깥쪽으로 완전히 틀어졌으면 수술이 필요한데 보리는 진통소염제 처방으로 치료가 가능하다고 했다. 관절에 공간이 생겨서 염증이 생기면 관절명이 될수도 있는데 보리는 관절염도 없는 상태였고.


고양이의 슬개골 탈구는 흔한 케이스는 아니라 약을 먹이면서 진행상황을 봐야겠지만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니라고 했다.그제서야 좀 마음이 놓였다. 크게 아픈 것은 아니었구나. 다행이다. 그렇게 일주일치 약을 처방받아서 집에 돌아왔다.


보리는 병원갔다온 스트레스 때문인지, 병원에서 맞은 안정제 주사때문인지 꽤 오랜시간 퍼져있었지만 이후에는 조금씩 활동량이 많아지는 모습이다. 어제와 오늘 캔에 약을 섞어서 줬는데 보리는 다행이 아주 잘먹었고(콕이는 약 탄 음식은 귀신같이 알고 먹질 않는데.) 오늘보니 다리를 저는 모습도 없어졌다. 이제는 침대 뿐만 아니라 냉장고 세탁기 위에도 어렵지 않게 올라가고, 다시 콕이를 쫓아다니면서 장난을 걸고 있다.


마음껏 뛰노는 보리를 보니까 이제서야 한시름 놓인다. 이제 일주일간 약만 꾸준히 먹이면 될 것 같다. 캔이 모자라니 오늘은 콕이랑 보리 먹일 캔이나 사러 나갔다 와야겠다. 보리가 건강해져서 두마리가 또 우다다 하면서 장난치기 시작하면 털도 많이 날리고 집청소가 더 빡세지겠지만 그래도 좋다.


이 녀석들 건강하게만 지내다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사는 이야기 > 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냉장고는 누구 차지?  (20) 2008.10.01
사이좋게 한 컷  (26) 2008.09.24
캣푸드 쇼핑  (16) 2008.09.18
고양이 간식 캔 구입  (16) 2008.09.12
보리. 동물 병원에 가다.  (17) 2008.09.10
고양이도 가을 타나?  (24) 2008.09.07
퍼마스터 구입. 그리고 보리의 프리즌 브레이크  (12) 2008.08.21
애들이 밥달라고 난리네요.  (12) 2008.08.19
이동장을 놓고 신경전  (12) 2008.08.02

태그

  • Favicon of http://www.mreverything.co.kr BlogIcon Mr.Everything 2008.09.10 11:00

    아 정말 키우는 녀석들이 아프거나 하면 가슴이 철렁하지요. 저희집 아해가 아해들을(?) 출산하던 때를 생각 하면 지금도 아찔...-_-;;

    예정일을 하루 앞둔 밤 12시부터 산통을 시작해서 새끼를 낳는데, 첫째놈은 순산 둘째놈이 거의 한시간째 안나오는 거에요. 대개 15분 정도 텀을 주고 나와야 하고 시간이 길어지면 어미와 새끼가 모두 위험한데..ㅠㅠ

    동물병원은 이미 문을 닫아서..동물병원의 내려진 셔터를 새벽에 두드리면서 의사 선생님을 애타게 불렀던....기억이 ....ㅎㅎ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9.10 13:12 신고

    다행히 웅이는 아파서 병원에 간게 애기때 딱 1번빼고 없어서리 건강한게 늘 고맙게 생각해염.

  • Favicon of https://hyeminpark.tistory.com BlogIcon Heming 2008.09.10 14:20 신고

    크게 아픈게 아니라고 하니 다행이네요. ^^

  •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8.09.10 23:06 신고

    전에 과학 카페에서 고양이에 대해서 나왔었는데, 그 후덜덜한 내구력에 (40층 높이에서 떨어트려 봤는데 살아남았답니다.-_-;) 감탄했었는데..
    아마 집 고양이어서 몸이 좀 약해진 듯 합니다. 뭐 어쩌겠어요. 토나올 때까지 굴려야지.

  • Favicon of https://nice7.tistory.com BlogIcon 나이스7 2008.09.10 23:28 신고

    보리가 다리가 아팠었군요.
    그래도 큰 문제가 있는게 아니라서 다행이네요.
    아 진짜 같이사는 고양이가 아프면 가습이 철렁 철렁 해요.ㅜ
    사람이 아니라서 더 철렁철렁한듯 잘 모르니까요ㅜ
    전엔 샤롯이 열이 높아서 걱정했는데 알고보니 고양이는 사람보다 체온이 높더라구요 ㅜ

    보리야!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자!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9.12 17:30 신고

    저희녀석은 곰팡이 걸렸답니다.ㅡㅡ;
    피부병...시간도 없고해서...제가 아는 방법으로 스스로 처방을 ^^;
    (제가 병이 많이 걸려봐서 반의사임.ㅋㅋ)

  • Favicon of https://meffect.tistory.com BlogIcon 달빛효과 2008.09.13 00:28 신고

    많이 아프지 않아 다행이고...이제는 많이 나아졌다니 또 다행이네요~~~
    저는 미로가 4개월쯤 되던 아깽이시절... 한동안 오줌을 침대에 싸는 만행을 저질러서 머리싸매고 있는데
    욘석이 급기야...화장실에 따라들어오더니 제 앞에서 혈뇨를;;;;
    당장 병원으로 달려갔더니 언젠가 훔쳐먹은 짜디짠 다시용멸치 탓인지 방광염;;;
    아픈주사 두대나 맞고 한동안 죽도록 싫다는 물약을 쳐묵쳐묵 하더니 나았지만....
    이후로 멸치 절대 안먹더라구요...^^; 고양이용으로 나온 간식용 멸치가 마른간식에 섞여나와도
    입에도 안대는걸 보면...ㅡㅡ;
    지가 왜 아팠는지를 아는 모양이더라구요.
    한동안 찔끔찔끔 오줌을 못싸서 힘들어하는 모습 보고 안타까워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고양이가 아프면 너무 마음아파요~~
    듬직한 녀석 이제 회복했다니 정말 다행이네요^^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9.15 12:05 신고

      미로도 그런 아픔이 있었군요.^^;

      지금 보리도 전에 있던 어머니 집에서 멸치를 자주 먹었다고 하던데, 자제 시켜야겠군요.

      보리는 지금 아주 건강합니다. 추석때 보리와 콕이만 남겨놓고 시골갔다왔는데 집도 잘보고 아주 잘 있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9.15 23:06 신고

    저희집 꼬꼬마는 피부병입니다.
    뭐, 그런데 대충 소독하고 처방해 놯었는데 이제 어떻게 됐을지...
    내일 다시 데리러 가야겠군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