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고양이

고양이 간식 캔 구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다시 대세는 보리에게로 >



병원을 갔다온 이후 보리는 아주 잘 지내고 있다. 절뚝거리던 뒷다리도 이제 정상으로 돌아온 듯하고. 아픈동안 못움직였던 것을 한꺼번에 다 풀어내려는 듯, 요즘은 더 활동적이 되었다. 심지어 어제 자고 일어났더니 선반 위에 올려놓은 간식바구니를 뒤집어 엎어서 샘플용 사료들을 뜯어놓기까지 했다. 녀석이 어질러 놓은 것을 치우면서 살짝 얌전했던 시절이 그리워지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날은 짧았다. 콕이>



보리가 부활(?)하면서 괴로워진 건 콕이다. 보리가 아파 누워서 지내던 때는 콕이 세상이었다. 그동안 보리한테 빼앗겼던 냉장고 위에도 올라가 있고, 기분이 좋은지 우리에게도 평소에 안하던 애교 서비스를 팍팍 제공해줬다. 그런데 보리가 회복하면서 다시 베란다로 밀려난 것은 물론이고, 더 극성맞아진 보리의 장난질에 콕이는 귀찮아 죽는 생활을 하고 있다.



보리가 활발하긴 하지만 아직은 동물병원에서 처방한 약을 꾸준히 먹고 있다. 그런데 이 약먹이는 것이 좀 문제. 처음에 의사선생님이 알약으로 처방을 해주시려고 했다. 입을 벌려서 목구멍에 쏙 넣어주면 된다고 했는데 좀처럼 할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가루약으로 처방을 받았다.

처음에는 캔에다 약을 비벼서 줬더니 보리가 아주 잘 먹었다. 그래서 약 먹이는데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마침 캔이 다 떨어져서 사료에다 약을 비벼줬더니..안 먹는다. 배고프면 먹지않을까 싶어서 좀 지켜봤는데 보리는 옆에 있는 콕이 사료를 먹어치워버렸다. 입맛 까다로운 것들.

그래서 결국 동물병원가서 캔을 구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류별로 두 캔씩 구입>



캔에다 약을 섞어서 주는데, 보리만 캔을 먹일 수는 없는 노릇. 그렇지 않아도 부활한 보리 등쌀에 심신이 고달픈 콕이인데, 먹는 것 가지고 차별하면 안되지. 그래서 보리덕에 콕이도 요즘 캔으로 포식을 하고 있다. 평소에는 3일에 한 번, 4일에 한 번. 주인장 기분따라 먹을 수 있었던 캔을 요즘은 아침 저녁으로 먹고 있으니 말이다. 이 정도면 보리 등쌀에 괴로워도 어지간히 참아줄 수 있지 않을까?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사는 이야기 > 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헐..나 삐졌음...  (24) 2008.10.08
냉장고는 누구 차지?  (20) 2008.10.01
사이좋게 한 컷  (26) 2008.09.24
캣푸드 쇼핑  (16) 2008.09.18
고양이 간식 캔 구입  (16) 2008.09.12
보리. 동물 병원에 가다.  (17) 2008.09.10
고양이도 가을 타나?  (24) 2008.09.07
퍼마스터 구입. 그리고 보리의 프리즌 브레이크  (12) 2008.08.21
애들이 밥달라고 난리네요.  (12) 2008.08.19

태그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9.12 11:21 신고

    저 캔 우리웅이는 새우보단 치킨을 좀 더 선호하더군요..ㅎ.ㅎ 명절 잘 보내시길...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9.12 17:28 신고

    전, 오늘 맡기면서 8개짜리 작은 캔으로 동봉해서 맡겼답니다.
    배 안고프게.ㅡㅜ
    추석 끝나고 볼거 생각하면...
    그래도 보리랑 콕이는 복받은거임!!흥흥 ~
    그나저나 저거 사람이 먹어도 된다는.ㅋㅋ

  • Favicon of https://meffect.tistory.com BlogIcon 달빛효과 2008.09.13 00:24 신고

    런치캔~ 미로와 미로의 자제냐옹이들의 애호애호애호캔..ㅋㅋㅋㅋ
    미로는 저 캔이면 그냥 껌뻑 죽어요. 그래서 두달에 한번 인터넷에서 냥이물건 주문할때
    꼭...런치캔 24개 콤보박스(종류별로 들어있는..)를 사서 미로용품상자에 차곡차곡...
    자기 곳간이 채워지는걸 보면서 매우 흐뭇해하는 미로..ㅎㅎ
    뚜껑이라도 열어서 캔 하나가 나올라치면 우아우아웅 하고 달려오고....
    짜고닥 뜯어주면 좋다고 들이미는 머리....ㅋㅋㅋ
    캔은 미로의 활력소~~~
    살좀 찌는 원인이긴 하지만 가끔 감질나게 주시면 애교가 쑥쑥 늘어나는..ㅋㅋ
    먹고나면 꼭 우렁찬 목소리로 우워웅! 우워웅! 하면서 맛있다! 맛있다! 하고 외쳐요..ㅋㅋ
    런치캔보니 반갑네요.... 전 4개 남은거 보니 2달이 다 지났나 싶어요..ㅡㅡ;
    아참...냥이 쇼핑몰에선 24개들이 런치캔 콤보박스가 제일 품절이 빠르지만,
    그만큼...엄청 싸고 냥이들에게도 선호도 최고랍니다..ㅋㅋ저도 사실 런치캔은 싼맛에;;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9.15 11:59 신고

      저희집은 사료와 모래 주문하면 샘플로 주는 런치캔으로만 아이들을 먹였었거든요. 직접 산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 그런데 아이들이 너무 좋아해서 종종 사줘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8.09.13 08:58 신고

    찌개에 넣어서 먹고 싶네요. 야옹.;;;

  • Favicon of https://nice7.tistory.com BlogIcon 나이스7 2008.09.14 19:04 신고

    보리가 금방 회복되어 다행이네요.
    보리덕에 콕이도 참치캔도 먹고... 형님이니까 좀 참아라 콕이야~

    약먹이는것도 힘드네요. 가루약도 이리힘든데 캡슐이였으면 보리 쳐다도 안봤을듯;

  • Favicon of https://hyeminpark.tistory.com BlogIcon Heming 2008.09.18 23:35 신고

    곰식이도 약을 먹어야 하는데 어찌나 예민한지 캔에 섞어주면 그 잘먹던 캔 근처로도 안가고요.
    그래서 마가린 발라서 캡슐약 넣기를 시도했지만 그것도 실패 ㅠ 괴롭네요 ㅠ
    보리는 그래도 약을 잘 먹는 것 같으니 다행이에요 :)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9.19 09:31 신고

      민감한 녀석들은 귀신같이 알아차리더라구요. 저희집 큰애 콕이가 그렇습니다. 아무리 좋아하는 간식이라도 낌새가 이상하면 전혀 먹질않아요. 입이 얼마나 까다로운지..하지만 보리는 그런 거 없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8.09.24 02:02 신고

    고양이 한 마리 키우는 데 한 달에 얼마정도 드나요?

    얼마전에 식구들과 이야기하다가 애완동물 얘기가 나와서 한 번 여쭤봅니다 ㅋ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9.24 08:35 신고

      저희집은 사료값과 모래값으로 한달에 5만원 안팎으로 나갑니다. 두마리니까 한마리 키우면 더 적게 들어가겠죠 .처음에 키우시면 화장실도 사셔야할테고..

      사실 고양이를 키우면 돈 들어가는 것보다는 어떻게 관리를 하느냐가 더 신경쓰이는 일이죠. 털도 많이 빠지니 털도 자주 빗겨줘야하고, 청소도 자주 해야할테구요.화장실도 매일 치워줘야하고...강아지에 비해서는 덜해도 손이 많이 갑니다. ㅎㅎ

      만약 키우신다면 가족들 동의 꼭 받으시고요. 저희 집도 예전에 동생이 가족들과 상의없이 고양이 분양받아왔다가 가족 반대로 한달만에 다시 보내야했었거든요.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8.09.24 15:40 신고

      예전에 고양이를 키운 경험이 있으시다더군요.

      털문제와 대소변 문제, 발톱으로 아무데나 긁고 다니고 그러는 부분이 좀 걱정이네요 ㅋ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9.25 00:52 신고

      대소변은 화장실에 모래 깔아놓으면 알아서 잘 가립니다. 자주 치워줘야하는 것이 귀찮죠.

      아무데나 긁고 다는 것도 어렸을때 스크래치를 사서 버릇을 들여놓으면 다른 것은 긁지 않습니다. 저희집은 어렸을때 그냥 놔뒀더니 벽을 막 긁어요.

      털은 청소 자주하고, 자주 털 빗겨주고 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