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유로리그

세르게 이바카

며칠전에 스페인 리그 ACB가 개막했고 현재 1라운드까지 경기를 마쳤다.

이번 시즌 ACB 리그에 관심이 가는 것은 아무래도 OKC가 2008년 NBA 드래프트에서 뽑은 세르게 이바카가 뛰고 있기 때문이다. 이바카가 뛰고 있는 "RICOH MANRESA" 가 유로리그나 ULEB 컵에 출전하는 강팀도 아니고 인기팀도 아니기 때문에 토랜트를 통해서도 경기보기는 힘들겠지만 박스 스코어 확인 정도나 해보려한다.

일단 첫 경기 성적은 12분 27초 경기에 출전하여 8득점(필드골 2/5, 자유투 4/4) 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점수차가 얼마 나지 않은 것으로 보아 경기는 접전이었던 것 같은데, 출전시간을 얻었다는 것도 긍정적이고, 출전시간 대비 스탯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 특히 자유투 4/4가 인상적. 이바카는 드래프트 당시만 해도 원석에 가까운 선수였는데 이리 활약하는 모습을 보니 기대가 되기도 한다.


이밖에 ACB 1라운드 좀 보면, 바르셀로나가 DKV 유벤투트를 가볍게 꺾었다. 유벤투트는 리키 루비오 때문에 관심이 가는 팀인데, 루비오는 뛰지 않았다. 지난 번 슈퍼코파 대회때도 오른손에 깁스를 하고 있었는데 부상이 좀 오래가는듯. 반면 바르셀로나는 나바로가 뛰지 않았음에도 에르산 일야소바의 맹활약으로 유벤투트를 가볍게 눌렀다.

지난 시즌 지지부진했던 발렌시아의 빅터 클래버는 개막전에서 20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2점슛 2/2, 3점슛 4/4, 자유투 4/4 의 완벽한 슈팅.

타우 세레미카도 개막전은 승리했는데 티아고 스플리터는 안뛰었다. 부상인가 보네. 지난 번 슈퍼 코파때도 인상적인 경기를 보여줬던 미르자 텔레토비치가 21득점으로 개막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ACB 1라운드에서 유일하게 볼 수 있었던 유니카자와 레알 마드리드의 경기. 스페인의 전설 아이토 감독을 영입한 유니카자가 런&건 스타일의 경기를 펼치면서 레알 마드리드를 17점차 관광을 태워버렸다. 카를로스 카베자스와 마커스 헤이슬립이 각각 14점 16점으로 팀을 이끌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펠리페 레이어스만이 유일하게 두자리 수 득점을 기록할정도 팀이 전체적으로 부진했다.


마지막으로 ACB 1라운드 하일라이트 베스트 5.

5위는 바르셀로나의 낚시꾼 프란 바스케스의 블록샷.
4위는 유벤투트 팝 멘사 봉수의 앨리웁,
3위는 파메사 발렌시아 빅터 클래버의 덩크슛.
2위는 누군지 잘 모르겠고,
1위도 유벤투트 팝 멘사 봉수의 블록슛에 이은 속공 덩크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