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이스라엘의 리요르 엘리야후, 요탐 헬퍼린

농구 이야기/유로리그

by 폭주천사 2008. 9. 28. 13:22

본문

이스라엘과 체코의 유로바스켓 예선전 경기.


경기 버스 :

이스라엘에는 요탐 헬퍼린, 리요르 엘리야후, 오미르 카스피등의 유망주가 있다. 위의 경기에서는 이들 중 요탐 헬퍼린과 리요르 엘리야후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오미르 카스피는 달랑 2분 출전. 솔직히 오미르 카스피는 그동안 경기를 봐왔지만 잘한 경기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리요르 엘리야후는 서드 아이님 블로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단 뉴스는 들었는데, 직접 경기를 보니 이스라엘 국가대표팀의 주전으로 손색이 없는 플레이를 펼쳐줬다. 상당히 부지런하다는 느낌을 줬는데 특히 탑까지 올라와서 부지런히 스크린을 걸어주고 꾸준히 2:2 플레이를 시도했다. 또 대부분의 득점도 2:2 픽앤롤에서 나왔는데, 가드(주로 헬퍼린)에게 픽을 걸어주고 패스를 받아 플로터성 훅슛으로 마무리하는 능력이 돋보였다. 


화끈한 투핸드 슬램덩크로 뛰어난 탄력을 보여주기도 했으며, 팀내 최다인 9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기도 했다. 다만 플레이가 너무 골밑에 치우쳐있는데 만약 NBA에 온다면 203의 신장은 좀 걸림돌이 될 것 같다. 이 경기에서 일리야후의 스탯은 16득점 9리바운드 3어시스트. 서드 아이님 포스팅에서 소속팀이 아직 정해져 있지 않았다고 했는데 알렉산더 고멜스키 컵에 참가한 마카비 로스터에 엘리야후 이름이 있는 걸로 보아 마카비로 복귀한 듯하다.




요탐 헬퍼린은 이제 유럽에서는 탑 레벨의 포인트 가드로 성장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25득점 7어시스트로 이스라엘을 이끌었다. 드리블 돌파는 더욱 날카로워졌고 시야도 넓어졌다. 슈팅의 정확성도 놀라울 정도고. 거기에 196이라는 매력적인 사이즈. 소닉스 섬머리그에서 뛸때는 운동능력 부족으로 수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었는데 국제무대에서 수비문제는 거의 들어나지 않는 모습이다.


헬퍼린은 2006년 2라운드 53번으로 시애틀에 지명된 선수다. 지금 활약을 보면 NBA로 불러들여서 백업 포인트 가드로 써도 괜찮을 것 같은데, 이번 여름에 올림피아코스와 계약을 맺었으니 언제 올지 모르겠다. 얼 와슨 계약이 끝날 때쯤 OKC에서 영입을 시도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9.29 00:00 신고
    잘 봤습니다. 엘리야후는 예전 로켓츠 홈페이지에 올라온 기사에서 곧 마카비로 돌아갈거라고 했었는데, 결국 돌아갔나 보군요. 동영상은 감사히 담아가겠습니다. ^^
    • 프로필 사진
      2008.09.29 20:42 신고
      그런데 마카비에서는 대표팀 만큼의 역할이 주어지지 않는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9.30 09:01
    유럽의 장신 포인트가드들, 리그에서 어느 정도의 모습을 보여줄지가 참 궁금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9.30 22:22 신고
      아직 유럽의 장신 포인트 가드들이 NBA에 와서 대박친 경우가 없죠. ^^;; 그래도 젊은 친구들은 뭔가 다르지 않을까 기대하게 됩니다.

      장신 포인트 가드는 농구팬들의 로망..
  • 프로필 사진
    2008.09.30 21:24 신고
    휴스턴으로서도 언더사이즈 빅맨은 더 이상 필요치 않지 않나요.-_-;
    • 프로필 사진
      2008.09.30 22:24 신고
      엘리야후는 슈팅능력이나 볼핸들링 같은 부분을 발전시키면 스몰포워드로도 충분히 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이즈나 운동능력을 보면 스몰 포워드가 딱인 것 같은데 어째 골밑만 죽자고 파네요.
  • 프로필 사진
    2008.12.02 22:34
    댁들은 예수님 믿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