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Supersonics

OKC 카일 위버 영입

오프 시즌동안 슈팅가드 보강을 추진해오던 오클라호마 시티가 샬럿 밥켓츠로부터 카일 위버를 영입했습니다.

일단 기사부터..


OKC Acquires Weaver In Deal With Charlotte

- NBA.com

오클라호마 시티는 샬럿 밥켓츠와 트레이드를 통해서 카일 위버를 영입했다. 위버는 2008년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38번으로 샬럿에 뽑혔었다. OKC는 위버를 영입하면서 뉴저지 네츠의 2009년 2라운드 픽을 샬럿으로 보냈다. OKC는 2006년 마이키 무어를 네츠로 트레이드 시키면서 2라운드 픽을 받았었다.

"위버를 우리팀에 영입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그는 팀을 우선시하고 수비마인드를 갖춘 젊은 선수죠. 우리팀에 이런 재능있는 선수를 합류시키게 되어 매우 흥분됩니다." - 샘 프레스티

워싱턴 주립출신의 위버는 시니어 시절 올 팩텐 팀에 선정되었다. 또한 팩탠 올 디펜시브팀에도 뽑혔으며 주니어 시절에는 올 팩텐 팀에 뽑혔었다. 팩-10 역사상 1,000득점, 500리바운드 400어시스트 175스틸, 75블락 이상을 기록한 최초의 선수이다. 위버는 워싱턴 주립 역대 기록에 어시스트(465개) 2위, 스틸(188개) 3위, 블록슛(93개) 7위, 득점(1162점) 17위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2007년 브라질에서 열린 팬 아메리칸 대회에 미국 대표팀으로 참가하기도 했다.

워싱턴 주립대학에서 4년동안 위버는 쿠거스를 75승 50패로 이끌었다. 특히 위버의 주니어와 시니어 시절 쿠거스는 52승 17패를 기록했으며 모두 NCAA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쿠거스 지난 토너먼트에서는 16강까지 진출했으며 위버는 토너먼트 3경기동안 13.0득점 7.7리바운드 3.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카일 위버(6-6)의 경기는 한 경기도 보질 못했습니다만, 블로그 이웃분들 글을 통해서 수비가 좋고 1,2번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재능있는 선수라고 알고 있습니다.

특히 선수평가를 엄격하게 하시는 소닉44 님께서 USC와 워싱턴 주립의 경기를 보고 위버에 대해서 극찬을 하셨었더랬죠. NCAA 관련해서 멋진 글을 써주시던 마마님도 틈날때마다 카일 위버 칭찬을 해주셨었구요. 드래프트때도 "2라운드에서 뽑으면 스틸" 이런 평가도 있었구요.

다재다능하고 특히 수비가 좋고 운동능력이 좋으며 다양한 포지션을 소하해낼 수 있는 선수. 샘 프레스티 GM의 입맛에 잘 맞는 선수인 것 같습니다. 지금 찾아보니 위버가 뛰던 워싱턴 주립대학이 엄청난 수비팀이었네요. 일단 수비력이 좋으면 땡큐입니다.^^



유튜브에서 영상을 찾아보니 이런 영상이 있네요.



<러셀 웨스트브룩의 덩크슛을 쳐바르는 카일 위버>


또 이런 영상도 있습니다.




<카일 위버의 수비를 뚫고 덩크슛을 성공시키는 러셀 웨스트브룩>


이제 같은 팀이니 잘 지내야겠죠. ^^


카일 위버(아직 계약은 않했습니다만, 트레이드로 영입했으니 계약할 것이라는 전제하에)의 영입으로 소닉스는 15인 로스터를 모두 채웠습니다. 앞으로 몇 번의 트레이드가 더 있겠지만, 차곡차곡 팀을 만들고 있다는 느낌을 주네요.


포인트 가드 - 루크 리드나워, 얼 와슨, 러셀 웨스트브룩

슈팅 가드 - 케빈 듀란트(?) 데미언 윌킨스, 카일 위버,

스몰 포워드 - 제프 그린, 도넬 마샬, 에드리언 그리핀,

파워 포워드 - 닉 콜리슨, 크리스 윌콕스, DJ 화이트.

센터 - 요한 페트로, 모 세네, 로버트 스위프트(제한적 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