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Supersonics

토론토 랩터스 vs 시애틀 슈퍼소닉스 - 2006. 12. 23

간만에 시간을 내서 랩터스와 소닉스의 경기를 봤다. 나름의 감상평을 써보면.

소닉스는 동부원정 5연패+댈러스 홈경기 패배. 도합 6연패 중이었다. 설상가상 댈러스 전에서는 라샤드 루이스가 손 부상. 8주 아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발목 부상으로 10경기에 결장했던 레이 앨런이 돌아온다는 것. 그리고 상대팀이 그나마 약체로 평가받는 토론토 랩터스라는 점이었다. 하지만 에이스 크리스 보쉬없이 5일동안 4경기째를 치루는 힘든 여정에 있는 랩터스였지만 최근 6경기에서 5승을 거두는 상승세에 있었다.

경기는 랩터스의 포드가 분전했지만 돌아온 에이스 레이앨런이 맹활약한 소닉스의 승리.



랩터스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호세 칼데론과 호르헤 가르바호사의 픽 & 팝이었다. 1쿼터에 많이 뒤져있던 랩터스가 2,3쿼터 따라갈 수 있었던 것은 이 두선수의 활약 때문이었다. 가르바호사는 원래 외곽을 위주로 하는 선수인지 알 수 없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주로 외곽 점퍼를 중심으로 경기를 했다. 칼데론에게 픽을 걸어주고 칼데론이 돌파후 빼주는 킥아웃패스를 거의 100% 성공시켰다.

소닉스의 수비는 그냥 속수무책. 윌콕스와 페트로는 핼프 이후에 리커버까지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린다. 자신의 선수가 어디에 있는지 한참 찾는 모습. 칼데론의 수비를 맡고 있는 레이 앨런이나 얼 와슨은 가르바호사의 픽에 계속해서 꼬라박는 모습이었다. 특히 레이 앨런은 정말로 수비에는 관심이 없는듯. 대충 따라가다 마는 모습이 자주 나왔다. 얼 와슨은 프래스 상황에서 보여주는 강력한 코트 압박에 비해서는 1대1수비 혹은 2대2 수비에서는 그다지 좋은 모습은 아니었다. 오프시즌동안 수비연습만 했다는 루크는 이 둘에 비해서는 비교적 좋은 수비를 보여줬다. 특히 상대방의 픽을 다양한 방법으로 피해가는 모습은 지난 시즌과 확실히 달라진 모습.


수비하니 떠오르는 미카엘 젤라발과 닉 콜리슨.

닉 콜리슨은 소닉스 빅맨중에 그나마 수비가 되는 선수라고 알려져있다. 랩터스전에서도 그런 모습을 잘 보여줬는데. 콜리슨은 언더사이즈라는 약점때문에 대인 방어에서는 그다지 큰 위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상대방의 경로를 읽고 오펜스 파울을 유도한다던지 핼프수비에서는 탁월한 능력을 보여준다. 만약 블록슛이 가능한 센터와 콤보를 이룬다면 더욱 위력을 발휘할 것 같은데 아쉬울 따름.



미카엘 젤라발. 요즘 젤라발 보는 맛에 산다. 여전히 점퍼가 잘 안들어가는 것만 제외하면 이제 리그에 거의 적응한 모습이다. 특히 수비는 요즘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 T.J 포드나 프레드 존스같은 빠른 선수부터 앤써니 파커나 모리스 피터슨 같이 힘이 좋은 선수들까지 모두 커버가 가능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리바운드에도 적극가담하는 모습. 팀내 최다인 9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냈다. 상대방을 등지는 박스아웃이 철저했고 3명의 랩터스 사이에서 오펜스 리바운드를 따내고 페이크-풋백득점까지 해냈다.

반면 페트로와 윌콕스는 좀.

페트로는 점프슛에 자신감이 많이 붙은 모습이다. 특히 라쇼를 앞에 놓고 성공시킨 턴어라운드 점퍼는 정말로 "이야 많이 컷네 페트로"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하지만 골밑에서의 움직임은 아직도 멀어보인다. 좀 더 비벼줘야하고 리바운드에도 좀 더 참여해줘야할텐데. 수비도 좀.

윌콕스도 마찬가지 지금 루이스가 빠진 상황에서 골밑에서 포스트업을 해줄 선수가 콜리슨 윌콕스 뿐인데 둘다 점퍼에만 열중하고 있으니 답답한 모습이다. 특히 윌콕스는 포스트업 자체를 시도하질 않으니,  아직 젊은 빅맨들이 밖에서 겉도는 모습이 바람직해 보이질 않는다. 수비도 그렇고.

레이 앨런은 레이 앨런. 수비를 좀 설렁하게 하는 것은 그렇지만 레이 앨런 같은 에이스는 리그에 몇명없을 것이다. 하지만 소닉스와는 인연이 아니라는 생각이든다.


랩터스 선수들에 대해서.
 
T.J 포드는 언제부터 그렇게 점프슛이 좋아졌을까? 예전에는 그저 빠른 선수로만 알고 있었는데. 3쿼터 마지막이었던가 2쿼터 마지막이었던가? 랩터스 마지막 공격에서 포드가 볼을 들고 넘어오니 루크는 포드의 돌파를 의식해서 멀찌감치 떨어져서 수비를 했다. 하지만 유유히 3점슛을 성공시키는 포드. -_-;;


바르냐니는 좀 볼려고 했더니 1쿼터 나오자마자 파울 2개. 그리고는 이후 쿼터에서도 파울트러블에 걸리면서 별거 못했다. 자유투나 점퍼를 던질때 깔끔한 슛터치는 여전했고.

모리스 피터슨은 나름 준수하고 저평가 받는 슈팅가드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언제부터 주전에서 밀린거지? 아니 왜 밀린거지? 나름 토론토 터주대감인데. 아쉽구만.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프레드 존스가 활약하는 걸 보니 모피는 앞으로도 입지가 계속 줄어들 것같다.앤써니 파커도 이날 경기에서는 젤라발한테 막혀서 별거 못했지만 잘해주고 있고.


마지막으로 소닉스 이야기.


오늘 골스와의 경기에서 힐 감독이 선발라인업을 갈아엎는 초강수를 뒀다. 얼 와슨-레이 앨런- 젤라발-윌콕스-콜리슨. 어찌보면 밥 힐감독의 마지막 승부수라고 할 수 있겠는데. 하지만 결과는 또 패배. 밥 힐 감독도 조만간 짤리지 않을까?

시즌초 좋은 활약을 보여주던 루크가 최근 부진에 빠졌고 오늘 선발라인업에서도 제외되었다. 별다른 이유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추측해보면.프리시즌때 다쳤던 손가락을 지난 댈러스전에서 또 다쳤는데 아무래도 이 부상이 컨디션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은 아닐지.

세네는 D-리그로 보냅시다. 가서 30~40분씩 뛰는 것이 발전에 더 도움이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