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완동물

[콕이]가을에 음악 좀 들어볼까? 우리집 고양이 음악 좀 들을 줄 안다. 리듬에 맞춰서 꼬리를 까딱까딱 할 줄도 알고.. .......는 훼이크고 현실은 CD수납장에 올려져있는 간식을 먹기위해 몸부림치는 뚱뚱보 고양이일뿐.. 물론 다이어트를 위해서 간식은 주지 않았다. 더보기
우리집 고양이 입양기 5월 8일이면 우리집 첫째 고양이 콕이가 5살이 됩니다. 정확하게 이야기하자면 이녀석이 우리 부부와 인연을 맺은지 5년째라고 하는 것이 맞겠죠. 그래서 오늘은 콕이와 처음 만났던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5년 전 이맘때였습니다. 화창한 주말이었죠. 여자친구(지금은 색시가 되었죠.^^)와 저는 근처 공원으로 배드민턴을 치러 집을 나서던 참이었습니다. 그런데 밑에 층에서 고양이 우는 소리가 들렸죠. 현관에 내려가 보니 지층에서 한 아주머니가 박스를 들고 나오시는데 그 울음소리는 그 박스안에서 나는 소리였습니다. 들여다보니 눈도 못뜬 새끼 고양이가 엄마를 찾는지 힘겹게 울고 있더군요. 아주머니 말씀으로는 지층 창고에서 새끼 고양이가 이렇게 운게 이틀정도 되었다고 했습니다. 어미가 사고를 당한 것인지, 아니면.. 더보기
뚱보 고양이들. 다이어트 시작이다. 고양이 밥집에서 주문한 사료와 모래가 도착했습니다. 택배 아저씨가 박스를 들고 들어오니 콕이는 역시나 택배 검사하러 오고, 겁많은 보리는 어디론가 숨어버렸죠. 열심히 택배검사를 하고 있는 콕이를 보고 택배 아저씨가 한마디 합니다. "고양이가 참 예쁘게 생겼네요" - 그렇습니다. 콕이가 한미모 하지요. 그런데 이어지는 아저씨의 말. "그런데 이녀석 임신했나봐요?" 큭큭. 아 이거 콕이의 굴욕인가요? 혈기왕성한 수컷 고양이에게 임신이라니. 그런데 콕이가 이런 질문을 받는 것은 자주 있는 일입니다. 저희 집에 오는 손님들은 열에 아홉은 콕이를 보고 새끼를 뱃느냐고 물어보죠. 기골이 장대한 녀석이 살까지 쪘으니 2인분으로 보여서 그렇게 물어보는 것도 당연합니다. 가장 최근에 달아본 콕이의 몸무게는 7kg 이었죠.. 더보기
뭐지? 이 쌍화점 분위기는? 매일 치고받고 난리부르스, 사고만 치던 녀석들이 오늘은 왠일로 사이좋게 누워있다. 오호~~이건 정말 보기 힘든 장면인데. 게다가 보리 녀석은 콕이를 열심히 그루밍해주고 있다. 다 큰 어른 고양이들은 서로 그루밍을 잘 않해준다고 하던데, 보리는 좀 특이하다. 아니면 보리는 사실 콕이를 많이 좋아하는걸까? 하지만 이런 애로애로 분위기는 역시나 오래가지 못했다. 언제나 그렇듯이 분위기 좋은 그루밍 타임은 한바탕 난리부르스를 위한 전주곡일 뿐이다. 아래 영상처럼 말이다. 가만히 보면 보리는 콕이와 친하게 지내고 싶어한다. 먼저 다가가는 것도 항상 보리고, 그루밍을 시작하는 것도 항상 보리다. 보리가 확실히 붙임성이 좋다. 하지만 콕이는 그런 보리를 부담스러워하는 것 같다. 콕이는 "나 좀 그냥 내버려둬" 주의다.. 더보기
보리의 정체성 혼란. 고양이? 개? 개냥이? 고양이는 쿨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뭐랄까?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자신의 관심이 없으면 흥~이고. 자신만의 세계에 빠진듯 일단 필이 꽂히면 정신없이 빠져든다. 자기가 기분이 내키면 와서 애교도 떨고 응석도 부리곤 하지만 자신이 내키지 않으면 쌀쌀맞게 쌩까버리기도 한다. 아직까지 길들여지지 않은 동물. 고양이 . 이런 것이 바로 고양이의 매력이 아닐까? 우리집에 콕이도 이런 특징을 가진 고양이였다. 그래서 난 세상 모든 고양이가 다 콕이 같은 줄 알았다. 하지만 보리가 오면서 고양이들도 성격이 각각이고 개성도 다양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두마리의 성격이 너무 극과 극이라서 참 절실하게 깨닫고 있다. 콕이는 자신만의 세계가 있고, 다른 누군가가 자신의 영역을 터치하는 것을 매우 싫어한다. 그냥 날 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