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아마농구

재미있었던 농구대잔치 준결승전

올해 마지막 아마추어 대회인 농구대잔치가 열리고 있는데 올해는 아마농구 경기를 하나도 못봤다. 올해는 이상하게 귀차니즘과 타이밍 관광으로 어찌어찌하다보니 이리되었네. 지난 번 고대총장배는 보러 가려고 집앞까지 나섰다가 일이 생겨서 못가고 아무튼 이핑계, 저핑계. 덕분에 그렇지 않아도 2메가 바이트 수준의 아마농구 정보가 완전 포맷 상태에 이르렀다. 그나마 지노짱님을 비롯한 블로그 이웃분들 포스팅에 의존해서 근근히 소식을 접하는 정도.

올해도 그냥 이리 보내나 싶었는데 마침 SBS 스포츠 채널에서 농구대잔치 준결승 경기를 중계해줬다. 그것도 한 경기가 아니라 두 경기 모두 다. 이게 왠 횡재.ㅎㅎ. 게다가 상무와 중앙대의 경기는 2차연장까지 갔고, 건국대와 고려대의 경기도 4쿼터 마지막까지 접전이었던 꽤 재미있는 경기들이었다.



중앙대와 상무의 경기는 상무가 경기 초반 지역방어를 중심으로 경기를 앞서나갔지만 이후 중앙대가 오세근 김선형등의 활약으로 금새 역전을 만들어냈고, 이후에도 중앙대가 앞서나가면 상무가 쫓아가는 형상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중앙대는 3쿼터에 상무를 9득점으로 묶으면서 52-42로 3쿼터를 마치면서 승기를 잡는 듯 했다.

하지만 상무는 4쿼터 시작과 동시에 양동근의 연속득점으로 점수차를 줄였고 다시 경기는 접전이 되었다. 하지만 골밑에서 김봉수의 분전을 바탕으로 상무는 결국 양동근의 득점으로 경기를 72-72 동점으로 만들고 연장으로 끌고 갔다.  결국 2차 연장 끝에 상무가 96-86으로 중앙대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중앙대는 4쿼터까지 팀을 잘 이끌었던 박성진이 연장에서 파울 아웃 당하면서 기세가 꺾였고, 1차연장에서 오세근이 경기를 마무리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면서 아쉽게 승리를 내줬다. 상무의 노경석과 임효성이 2차연장에서 터뜨린 연속 3점슛이 승부를 갈랐다. 세기와 노련미에서 차이가 났다.

상무에서 가장 돋보인 선수는 198cm 센터 김봉수였다. 김봉수는 유종현 오세근 같은 중앙대의 장신 센터들을 상대로 대등한 활약을 보여주면서 상무 승리의 토대를 마련했다. 특히 4쿼터에 오세근을 상대로 인사이드에서 자리를 잡고 힘을 바탕으로 득점을 해주는 모습이 아주 인상적이었다. 4쿼터에 파울 트러블에 걸렸지만 2차 연장까지 상무의 골밑을 지키는 노련함도 보여줬다.

이런 선수가 원주 동부에서는 그저 외국인 선수 뒤치닥거리나 한단 말이지. 전에 전자랜드 경기를 보고 주태수가 많이 발전했다는 포스팅을 했을때, 토오루님께서 주태수 대학시절 모습 찾으려면 아직 멀었다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그 심정을 조금은 알 것 같았다.

양동근은 경기 초반 자신보다 체격조건이 좋은 중앙대 가드진을 상대로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무리한 플레이도 많이 나왔고. 하지만 4쿼터 초반 10점을 몰아넣으면서 상무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양동근의 포인트 가드로서 능력에는 종종 의문이 들긴 하는데 4쿼터 이런 모습은 대단하단 말 밖엔. 드리블 돌파후 풀업 점퍼, 속공 피니쉬, 파워 넘치는 돌파. 4쿼터 양동근은 참 대단했다. 그리고 양동근의 똑같은 패턴에 계속 털리는 중앙대 수비도 참...

조성민과 김도수는 KTF가 06~07 시즌 파이널에 진출했을때 좋은 활약을 보여줬었다.두 선수는 그 시즌 마치고 나란히 입대했고. 오랫만에 플레이를 봤는데 두 선수 모두 여전한 기량을 보여줬다. 특히 김도수가 많이 좋아졌네. 두 선수가 KTF에 합류하면 안습 KTF도 좀 나아지려나.

중앙대에선 오세근에 대해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 기대가 너무 커서였는지 실망이 큰 경기였다.

오세근은 신장이 살짝 아쉬웠지만 골밑에서 파워넘치는 플레이를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맞나? 기억이..?) 이날 경기에서는 하이 포스트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았다. 수비에서도 그다지 인상적인 모습은 아니었고. 뭔가 힘이 좀 빠져보인다고나 할까? 1차연장 마지막 마무리 슛도 좀 아쉬웠고.

중앙대에서 인상적이었던 선수는 함누리. 자신보다 큰 선수(정확히 누군지는 기억나지 않지만)는 페이스업으로 자신보다 체격이 작은 노경석은 포스트업으로 공략하는 영리한 모습을 보여줬다.

나머지 선수들도 있을텐데. 기억이 잘 ..그냥 패스.




중앙대와 상무의 경기를 보면서 진을 뺀 나머지 고려대와 건국대 경기는 그냥 정신줄 놓고 봤다. 생각나는 것만 그냥 짧게 끄적여보면.

건국대는 허일영의 슛감이 좋지 않았고, 고려대에 계속 털리는데도 고집스럽게 지역방어를 고수하면서 경기를 계속 이끌려갔다. 덕분에 오펜스 리바운드도 많이 뺏겼고, 공격에서도 실책이 너무 많았다. 하지만 건국대는 맨투맨으로 수비를 바꾸면서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고 센터 최부경의 꾸준한 포스트 득점으로 점수차를 좁혀 나갔고 결국 종료 31초를 남기고 역전까지 성공했다.

건국대 센터 최부경(200cm)은 이날 고려대의 김태홍과 하재필을 상대로 22득점 11리바운드를 퍼부우면서 맹활약을 보여줬다. 최부경도 자신의 신체조건을 이용하여 골밑에서 득점을 할 줄 아는 선수였다.

기대했던 건국대 허일영은 이날 슛감이 그다지 좋진 않았는데, 높은 포물선을 그리면서 날아가는 슈팅은 폼이 괜찮아 보였다. 197cm의 신장에 왼손잡이 슈터. 꽤나 메리트가 있어 보였다. 다만 이 선수도 "수비"나 "박스아웃"같은 단어는 전혀 모르는 것 같았다. 해설에서는 대회 평균 리바운드가 10개라는데, 정작 경기에서 보여준 박스아웃은 시원치 않아보였다.

고려대는 그냥 패스. 정신줄 놓고 경기를 봐서 고려대 활약은 잘 기억이 안난다. 원래 승자만 기억되는 법.-_-;;



준결승 두 경기가 너무 재미있어서 내일 있을 상무와 건국대의 농구대잔치 결승전도 꽤 기대가 된다. ^^


P.S 농구대잔치 준결승 두 경기 모두 SBS 스포츠 채널에 VOD로 올라와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찾아보셔도 괜찮을 것 같다.



  • 마마 2008.12.02 04:59

    오태근이 하이포스트에서 놀기 시작했군요... 한국 농구에 진정한 인사이더는 언제 나올지...???
    그나마 존스배 등에서의 경기에서는 골밑에서 놀더니...--;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12.02 19:09 신고

      그동안의 경기를 보진 못해서 확실히 말씀은 못드리겠습니다만. 이 경기에서는 좀 그렇더라고요.

      기사를 보니 연세대학교와 경기에서 부상을 당했다고 하고요. 어제 1차연장에서 어깨쪽을 좀 다쳤었죠.

  •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8.12.03 21:31 신고

    아 심각하다.
    아는 선수가 양동근 하나네열...;;;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12.03 23:54 신고

      저도 아마농구는 저 경기에서 처음 본 선수들이 대부분이었죠.

      대학선수는 오세근정도 알겠더군요.ㅎㅎ

      꾸준히 관심을 가지려고 하는데 잘 안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