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 이야기/노래 이야기

행복한 나를 - 에코 (부제 : 으악..내 테입)



[행복한 나를 - 에코]



내가 처음 음반을 사모으기 시작하던때가 CD가 대중화되던 시기였던 것 같다. 자주 가는 레코드점도 LP 코너가 점점 줄어들고 CD 코너가 많아졌던 것을 본 기억이 있는데, LP는 점점 사양길에 접어들고 있구나라는 것을 어렸음에도 불구하고 어렴풋이나마  느꼈던 것 같다.

그런데 CD가 상당히 비싸서 학생 신분으로는 사모으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대용으로 택한 것이 바로 테입이었다. 구식으로나마 그당시에는 워크맨도 있었던 시절이었으니까. 그렇게 동생이랑 하나 둘 모았던 테입이 이제는 책장 하나를 채울 정도가 되었는데, 이제와서는 참 처치 곤란이되었다. 요즘은 대부분이 MP3를 이용하고 CD도 잘 사지 않는 시절에 테입이야 말해 무엇하랴?

그런데 쉽게 처분하지도 못하는 것이 CD로는 없고 테입으로만 있는 음반들이 있기 때문이다. 내가 가진 Queen의 대부분 앨범이 그렇고, 슬레이어의 대부분 앨범들이 그렇다. 거의 모두가 테입. 테입으로 살때 돈 좀 더주고 CD로 사놀껄이란 후회도 요즘 많이 하는데 그때로 돌아갈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래서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씩 먼지쌓인 테입들을 카세트에 꼽곤 하는데, 심심치않게 바로 위에 같은 상황이 발생한다. 이른바 테입이 씹히는 상황. 위에 테러를 당한 테입은 에코 2집. 이들의 대표곡인 "행복한 나를" 이 수록된 앨범이다. 테입을 듣는데 어째 소리가 점점 뭉개지고 늘어지는 것 같더니, 저렇게 되어 버렸다. 거기에 테입이 테크 사이에 단단히 끼어서 빼내느라 한참을 낑낑대며 고생하고, 나는 열나게 고생하고 있는데 앞에서 뭔가 흔들흔들 왔다갔다하니 고양이들은 좋다고 달려들어서 놀려고 하고..

아무튼 겨우겨우 수습하고 나니 다시 테입 틀을 생각이 들질 않는다. 테입이 오래되어서인지, 아니면 미니 콤보가 오래되어서인지 원인도 모르겠고, 다른 테입도 똑같은 꼴나면 어떻하나 걱정도 되고.

이래저래, 한공간 차지하고 있는 음악 테입들이 참 안쓰러워 보인다. 저애들도 이렇게 시대의 흐름에 밀려서 사라지는 것일까? 오히려 사양길에 들어섰다고 생각되던 LP들은 요즘 매니아들을 중심으로 다시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것 같은데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