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유로리그

이스라엘의 리요르 엘리야후, 요탐 헬퍼린

이스라엘과 체코의 유로바스켓 예선전 경기.


경기 버스 :

이스라엘에는 요탐 헬퍼린, 리요르 엘리야후, 오미르 카스피등의 유망주가 있다. 위의 경기에서는 이들 중 요탐 헬퍼린과 리요르 엘리야후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오미르 카스피는 달랑 2분 출전. 솔직히 오미르 카스피는 그동안 경기를 봐왔지만 잘한 경기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리요르 엘리야후는 서드 아이님 블로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단 뉴스는 들었는데, 직접 경기를 보니 이스라엘 국가대표팀의 주전으로 손색이 없는 플레이를 펼쳐줬다. 상당히 부지런하다는 느낌을 줬는데 특히 탑까지 올라와서 부지런히 스크린을 걸어주고 꾸준히 2:2 플레이를 시도했다. 또 대부분의 득점도 2:2 픽앤롤에서 나왔는데, 가드(주로 헬퍼린)에게 픽을 걸어주고 패스를 받아 플로터성 훅슛으로 마무리하는 능력이 돋보였다. 


화끈한 투핸드 슬램덩크로 뛰어난 탄력을 보여주기도 했으며, 팀내 최다인 9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기도 했다. 다만 플레이가 너무 골밑에 치우쳐있는데 만약 NBA에 온다면 203의 신장은 좀 걸림돌이 될 것 같다. 이 경기에서 일리야후의 스탯은 16득점 9리바운드 3어시스트. 서드 아이님 포스팅에서 소속팀이 아직 정해져 있지 않았다고 했는데 알렉산더 고멜스키 컵에 참가한 마카비 로스터에 엘리야후 이름이 있는 걸로 보아 마카비로 복귀한 듯하다.




요탐 헬퍼린은 이제 유럽에서는 탑 레벨의 포인트 가드로 성장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25득점 7어시스트로 이스라엘을 이끌었다. 드리블 돌파는 더욱 날카로워졌고 시야도 넓어졌다. 슈팅의 정확성도 놀라울 정도고. 거기에 196이라는 매력적인 사이즈. 소닉스 섬머리그에서 뛸때는 운동능력 부족으로 수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었는데 국제무대에서 수비문제는 거의 들어나지 않는 모습이다.


헬퍼린은 2006년 2라운드 53번으로 시애틀에 지명된 선수다. 지금 활약을 보면 NBA로 불러들여서 백업 포인트 가드로 써도 괜찮을 것 같은데, 이번 여름에 올림피아코스와 계약을 맺었으니 언제 올지 모르겠다. 얼 와슨 계약이 끝날 때쯤 OKC에서 영입을 시도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