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여자농구 호주 vs 벨로루시

농구 이야기/FIBA

by 폭주천사 2008. 8. 10. 14:10

본문

두 팀 모두 우리나라와 같은 A조에 속한 팀. 또 조만간 맞붙어야하는 팀들이기 때문에 경기가 토랜트에 올라와서 받아봤습니다. 두 팀 모두 첫 경기여서 그런지 매끄러운 경기력은 아니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주는 강했습니다. 로렌 잭슨과 수지 베트코비치 더블 포스트도 위력적이고, 페니 테일러, 벨린다 스넬의 스윙맨 진영도 정신없이 벨로루시 코트를 공략했습니다. 베테랑 포인트 가드 크리스티 해로워가 노련하게 경기를 운영했구요. 조별 예선을 거치고 토너먼트에 올라가면 더 위력을 발휘하지 않을까 합니다.


경기를 보면서 벨로루시의 경기를 더 자세히 보려고 노력했습니다. 아무래도 우리나라가 1승 타겟으로 삼는 팀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더군요. 그런데 경기를 보니 벨로루시가 1승 상대로 그리 만만한 팀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브라질과의 경기에서도 인사이드를 내주고 리바운드에서 밀리면서 경기가 힘들었는데요. 벨로루시 골밑은 브라질보다 더 터프하고 강해보였습니다.


10번의 아나스타샤 베라메엔카(192cm), 11번 엘레나 뤼첸카(196cm) 의 더블 포스트는 리바운드에서 호주와 대등한 싸움을 해줬습니다. 특히 11번 뤼첸카는 벨로루시의 에이스로서 공.수에서 골밑의 움직임이 아주 좋았는데요. 호주의 골밑이 만만치가 않았기 때문에 골밑에서 메이드 시킨 득점은 많지 않았습니다만, 상대적으로 높이가 낮고 힘에서 밀리는 우리나라 골밑을 상대로는 맹활약을 펼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따라서 우리나라 인사이더들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이 선수를 괴롭혀주고 박스아웃으로 리바운드를 지켜내느냐가 승패를 가를 것 같아보입니다.


벨로루시의 가드진도 볼핸들링 불안으로 우리 수비에게 막혔던 브라질에 비해서 훨씬 안정감이 있어 보였습니다. 포인트 가드를 보는 12번의 나탈리아 마르첸카는 빠르고 안정감이 있어보였습니다. 노련하게 경기를 이끄는 모습이었구요. 11번 뤼첸카와의 2:2도 주의해야할 것 같고요. 이밖에 13번 타티아나 트로이나가 3점슛터로 인상적이었습니다.


벨로루시와는 15일에 경기를 치루기때문에 어느 정도 적응된 상태에서 진검승부가 될 것 같습니다. 벨로루시와 더블어 1승 상대로 생각하고 있던 라트비아가 어제 러시아와의 경기를 통해서 만만치 않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결국 벨로루시와의 경기가 8강 진출을 가르는 분수령이 될 것 같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8.10 16:26
    잘 읽었습니다. 러시아 대 라트비아 경기 보니 라트비아가 다이아몬드볼 중국전에 비해 더 나아진 플레이를 하면서 점점 더 이기기 힘들겠다는 생각이 마구 드는데 벨로루시 역시 마찬가지인가 보군요ㅠ.ㅠ
  • 프로필 사진
    2008.08.12 23:28 신고
    요즘 한국의 국제 대회는 지더라도 기분 좋게 지는 거 같습니다.
    기왕 이기면 좋겠지만, 지더라도 좋은 경기 펼쳐줬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 사진
      2008.08.16 15:37 신고
      그렇죠. 특히 여자농구는 어린 선수들이 자신감있게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더 기대가 됩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8.16 09:43 신고
    브라질을 꺾으니까 스튜디오에서 아나운서들이 호주와 러시아도 문제없이 이길 수 있을것처럼 말하더군요. 역시 설레발이란 무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