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Supersonics

굿바이~~시애틀 슈퍼소닉스 Part 1

- 시애틀 슈퍼소닉스가 다음 시즌부터 오클라호마시티로 옮겨가게 됩니다.

- 기사에 의하면 팀 이름과 팀 색깔은 모두 시애틀에 남겨두고 간다고 하는군요. 오클라호마에서 새로 시작하는 농구팀은 새로운 팀 이름, 새로운 유니폼으로 새 출발을 하려는 모양입니다. 이로써 1968년부터 2008년까지 41년간 존재하며 한 번의 챔피언십, 22번의 플레이오프 진출, 6번의 디비전 타이틀, 3번의 컨퍼런스 타이틀을 보유했던 시애틀 슈퍼소닉스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 예상못했던 것도 아니고 제가 특별히 시애틀과 무슨 인연이 있는 것도 아니지만 몇 년간 애정을 가지고 응원하던 팀이 연고지를 이동하게 되니 씁쓸한 기분이 드네요.

-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시애틀 슈퍼소닉스.

- 밑에 포스팅은 시애틀 타임즈에 올라온 시애틀 슈퍼소닉스의 역사를 사진으로 돌아본 기사를 해석한 것입니다. 사진과 사진 설명 모두 시애틀 타임즈에서 가져왔습니다. 한개의 포스팅으로 하려고 했는데 사진이 60장 가까이 되어 3개로 나눠야했습니다.

원문 주소는 http://seattletimes.nwsource.com/html/localnews/2008030229_sonitrial02.html


Seattle SuperSonics: Lasting memori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7~68시즌 처음으로 구성된 소닉스 팀.앞줄 왼쪽에서부터 비지니스 메니저 딕 버틀렙, 트레이너 잭 규란, 감독 알 비안치 GM 돈 리치맨, 뒷줄 왼쪽에서부터 월트 해저드, 밥 와이스, 톰 머셔리, 조지 윌슨, 도리 머레이, 핸리 에킨, 밥 룰, 버드 올센, 알 터커, 토미 크론, 플러머 로트, 로드 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소닉스가 처음 리그에 참가한 1967년. 11월 3일 뉴욕 닉스와의 경기에서 가드 로드 쏜이 레이업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9년 12월 16일. 디트로이트 피스톤즈와의 경기에서 소닉스 가드 레니 윌킨스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소닉스는 밥 룰의 42득점에 힘입어 123-119로 승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예의 전당 멤버 레니 윌킨스가 패스를 하는 장면. 레니 윌킨스는 4시즌을 소닉스에서 뛰었으며 1979년 감독으로 시애틀을 NBA 챔피언으로 이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71~72시즌은 스펜서 헤이우드의 첫 NBA 풀 시즌이었다. 헤이우드는 평균 26.2득점을 기록하면서 NBA 퍼스트 팀에 선정되었고 올스타전에 선발 출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72년 12월 26일 시애틀 센터 콜로세움에서는 소닉스 가드 레니 윌킨스를 위한 "Lenny Wilkens Night" 이 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73년 10월 12일. NBA 레전드 빌 러셀이 캐피탈 불리츠를 상대로 소닉스 감독으로 첫 홈경기를 치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73년 콜로세움에서 열린 소닉스 홈경기에서 슬릭 와츠가 폴 웨스트팔을 상대로 돌파를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75년 소닉스는 프랜차이즈 역사상 최초로 플레이오프 진출했다. 팬들이 플레이오프 티켓을 사기 위해서 콜로세움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78~79시즌 NBA 챔피언 시애틀 슈퍼소닉스 멤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닉스가 챔피언십을 차지했던 1978~79시즌 소닉스가 킹덤에서 샌디에고 클리퍼스를 맞아 홈경기를 치루고 있다. 7시즌동안 킹덤을 홈경기장으로 쓰면서 소닉스는 기록적인 관중을 동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79년 콜로세움에서 열린 NBA 파이널 4차전 잭 시크마가 워싱턴의 워스 언셀드를 수비하고 있다. 소닉스는 4차전을 114-112로 승리하면서 시리즈를 3승 1패로 리드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79년 NBA 파이널 5차전 4쿼터. 시애틀 슈퍼소닉스의 데니스 존슨이 워싱턴의 밥 댄드리지를 상대로 리바운드를 잡아내고 있다. 데니스 존슨은 5차전에서 교체없이 48분간 21득점을 기록하며 소닉스의 우승을 이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소닉스의 선수들과 코치들이 워싱턴 불리치를 꺾고 NBA 챔피언에 등극하는 순간. 왼쪽부터 레스 하비거 코치, 레니 윌킨스 감독, 프레드 브라운, 데니스 존슨


사용자 삽입 이미지

NBA 우승을 차지하고 시애틀 락커룸에서 프레드 브라운이 레니 윌킨스 감독에게 샴페인을 퍼붓고 있다. 오른쪽에는 소닉스의 승리를 축하하러 온 워싱턴의 워스 언셀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닉스 감독 레니 윌킨스와 주장 프레드 브라운이 챔피언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닉스가 불리츠를 5차전에서 97-93으로 승리하고 하루 뒤인 1979년 6월 2일. 팬들이 시애틀에 돌아온 데니스 존슨과 잭 시크마를 비롯한 소닉스 선수들을 환영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닉스를 환영하는 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애틀로 돌아온 소닉스 구단주 샘 슐만과 감독 레니 윌니스가 챔피언 트로피를 팬들에게 공개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만이 넘는 시애틀 시민이 소닉스의 우승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소닉스의 우승 퍼레이드 동안 경찰이 팬들을 통제하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승 퍼레이드에서 잭 시크마가 사인을 원하는 팬들에게 둘러쌓여있다. 뒤에 보이는 43번은 잭 시크마의 백 넘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닉스가 우승을 확정지은 1979년 6월 1일 광란의 시애틀 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0년. 프레드 브라운이 밀워키 벅스의 시드니 몽클리프를 제치고 돌파하는 장면. 프레드 브라운은 12시즌을 소닉스에서 뛰었으며 소닉스 역사상 한 경기 최다득점인 58득점 기록을 여전히 보유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0년. 소닉스 마스코트였던 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스타에 5번 선정된 폴 웨스트팔이 피닉스의 데니스 존슨을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웨스트팔은 나중에 감독으로 소닉스를 두 시즌동안 지휘하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3년부터 2001년까지 소닉스 구단주였던 배리 엑클리가 1984년 11월 27일 캔사스시티와의 경기에서 심판콜에 항의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일 앨린스는 1986~87시즌부터 3시즌동안 소닉스의 득점을 리드했다. 또한 1988~89시즌에는 프랜차이즈 기록인 2,253득점을 기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톰 체임버스는 80년대 소닉스를 대표하는 선수중에 한명이었다. 체임버스는 NBA 역사상 첫 비제한적 FA로 88년 소닉스를 떠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7년 11월 24일 "X-Man" 자비어 맥다니엘이 레이커스의 가드 웨스 매튜스가 자신을 비웃는 것을 참지 못하고 목을 조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워드 데릭 맥키는 6시즌을 소닉스에서 보냈다. 446경기에 출전한 맥키는 소닉스 유니폼을 입고 가장 많은 경기를 뛴 선수 탑 10에 여전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2편에서 계속.
  •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8.07.03 23:48 신고

    우왕 제가 이름을 들어 볼 정도면 겁나게 유명하다는 건데, 이름이 낯이 익는 선수가 여럿이네요.
    씨에틀도 우승 경력이 있는지 몰랐었네용.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7.04 11:31 신고

      이런..소닉스 나름 명문구단입니다요. 아니 명문구단이었습니다요. ^^;

      저 당시에 77~78시즌 78~79시즌 2년연속 파이널에 진출했었죠. 준우승-우승이었구요. 그 이후 80년대에는 매직 존슨이 합류한 레이커스에게 많이 막혔었구요.

      90년대에는 동부의 시카고 불스, 서부의 시애틀 슈퍼소닉스가 최고 승률팀이었죠.

      하지만 2000년대 현실은 시궁창

  • Favicon of http://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8.07.04 00:38

    레니 윌킨스 선수 시절 사진 멋지네요. 그간 나이든 모습만 봐선지 잘 매치가 안 되기도 하고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inoue31 BlogIcon 토오루 2008.07.04 00:46

    오클라호마 소닉스. 정말 안어울리네요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7.04 11:32 신고

      소닉스라는 이름도 바뀔 것 같습니다. 소닉스 팀명, 팀 색깔도 모두 시애틀에 두고 떠난다니까요.

      팀명이 바뀌면 알럽에 소닉팸 간판도 바꿔달아야하는데.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8.07.04 05:26 신고

    프레드 브라운, 약간 길교주랑 닮았네요 ㅎㅎ

    정말 어색하네요. 오클라호마라...

  • manua 2008.07.04 09:25

    정말 소닉스에 대한 사랑이 넘치시는거 같습니다. ㅎㅎ. 팀이 고전해서 업앤다운하고 리빌딩하고 이럴때 응원열심히 하시기 힘드신데 열정과 사랑이 정말 넘쳐나시는거 같은데요. 현지사람들이나 시애틀이 왜 그만큼 못받춰줬는지 좀 안타깝긴 하군요. 제가 내용을 아주 잘 아는건 아니지만요.

  • Favicon of http://www.rockchalk.co.kr BlogIcon rockchalk 2008.07.04 18:14

    소닉스 팬으로서 많이 아쉬우시겠습니다. Dale Ellis, Xavier McDaniel, Tom Chambers 등 80년대를 대표했던 스타들의 모습을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 Favicon of http://3rdeye.tistory.com BlogIcon Third Eye 2008.07.05 05:22

    글 정말 잘봤습니다~ 시애틀에서의 농구 열기가 식은 탓도 있지만, 구단주의 잘못된 결정 문제가 더 크기에 더욱 아쉽겠네요;

  • Favicon of http://eeeerai.egloos.com BlogIcon 에라이 2008.07.06 00:35

    전...응원팀도 아닌데 진짜 많이 서운합니다. GP옹의 팬이라서 더 그런 것 같아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1번이 GP옹이었으니...쩝

  • Favicon of http://jacknizel.egloos.com BlogIcon 오렌지 2008.07.06 11:09

    참 아쉽고 서운하고 그렇습니다. 팀 이름까지 바꾼다니 정말 역사만으로 남게 되네요. 소닉스의 옐로우/그린, 못 잊을 것 같습니다. 왠지 시애틀이란 도시에 잘 어울리는 구단이라 생각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