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KBL

서장훈의 KCC 데뷔전 삐끗~~

KBL의 오프시즌동안 아마도 가장 큰 이슈는 서장훈과 이상민의 이적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KCC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서장훈이 오늘 첫 선을 보이는 경기였다. 거기에 상대는 라이벌이라고 할 수 있는 김주성이 버티는 원주 동부.

하지만 데뷔전에서 서장훈의 모습은 아직은 팀에 융화되지 못한 모습이었다. 아니 KCC 팀이 아직 조직력이 덜 갖춰진 모습이었다. 주축 선수들이 많이 바뀌었기 때문인지 임재현-추승균-서장훈-외국인 선수 1 - 외국인 선수 2의 선발 라인업이 손발이 잘 맞질 않았다. 기대했던 임재현은 리딩 가드 역할을 해주지 못했고 추승균마저 붕떠버린 모습이었다. 서장훈을 이용하는 방법을 허재 감독은 좀 더 연구를 해봐야할 것 같다.



서장훈과 임재현등 이적생 베테랑들이 부진했던 반면 KCC의 새로운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한정훈, 박상률, 이중원의 분전은 참 고무적이었다. 3쿼터와 4쿼터 20점차이상 벌어졌던 점수차를 좁힐 수 있었던 것도 이중원, 박상률의 외곽슛과 한정훈의 허슬 플레이 덕분이었다. 여기에 4쿼터 막판 살아난 추승균까지 활약하면서 이거 뒤집는 거아냐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특히 이중원은 공격에서는 고감도 외곽슛으로 수비에서는 몸을 아끼지 않는 허슬플레이로 팀의 반격을 이끌었다. KCC는 첫 경기를 봐서는 우승후보다라고까지 거론될 전력은 아닌 것 같지만 라운드를 거듭해가면서 선수들의 손발이 맞아가고 베테랑들과 젊은 선수들이 융합한다면 좋은 성적을 기대해볼 수 도 있을 것 같다. 서장훈이 시즌내내 오늘처럼 부진할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기 때문에. 사실 오늘 김주성이 너무 잘한 탓도 있고.



원주 동부는 강력한 수비를 바탕으로 하는 농구는 여전했다. 특히 2쿼터에 강력한 압박 수비로 KCC 턴오버를 유도해내며 폭풍같은 속공을 몰아치는 장면이 정말 압권이었다. 김주성은 여전히 국내 넘버원 센터로서의 활약을 해줬고, 표명일이 경기 조율을 잘 해줬다. 강대협-손규완등의 외곽슛 지원도 좋았고. 4쿼터에 방심을 했는지 집중력도 떨어지고 위기가 있기는 했지만 무난하게 넘겼다. 김주성이 4쿼터에 둔화되는 모습이었는데 타임아웃도중에 전창진 감독 말을 들으니 부상후유증으로 인해 체력훈련을 충분히 하지 못한 모양이다. 후반 라운드로 갈수록 김주성의 체력문제가 고민 좀 되겠는데.


마지막으로 정훈.

이대로 그냥 사라지는 것일까?
  • 서장훈은 하필 개막전에서 김주성이랑 붙었네요.

  • 정훈은 정말 너무 안타깝습니다... 아직도 대학때 포인트가드 보던 모습이 생생한데..

    • 이 경기에서 다른 젊은 선수들이 잘 해줘서 그런지 정훈은 더 초라해보였습니다. 출전시간도 얼마되지 않았구요. -_-;

  • 농구에서 체력은 전력 인데.. 김주성 선수 아쉽군요.
    초반에 쉬어도 후반에 별 도움이 안됩니다.

    체력 훈련이 덜 되어서 고생하는 시즌은 그 시즌 내내 그러하지요.

    내년을 기약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아니면, 중간에 쉬는 방법도 있습니다만.. 그것도 반짝 체력이지....
    플레이 오프에서는 크게 힘을 발휘 못합니다. ㅜ,.ㅜ

    아쉽네요. 올 시즌 날아다니는 그를 기대했더랬는데.. ㅜ,.ㅜ 아고고고..

    • 김주성 선수 지난 시즌부상으로 처음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었죠. 올해많이 벼르고 있었을텐데 부상 후유증영향이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전창진 감독이 골머리를 앓겠습니다.

    • 입바른 소리(즉, 욕먹을 소리)를 하자면..
      전감독의 뇌리에서 올해 전력중에 김주성이 차지하는 부분은 제외하고 전략을 세우는 것이 좋습니다.
      아니면 아예 그의 네임 벨류를 무시하고 백업 전력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지요.

      무리하게 중심축으로 뒀다가는 나중에 팀이 중심부터 흔들리는 경우가 생길지도.. ㅜ,.ㅜ
      물론, 김주성 선수의 자존심이 그것을 허락할지 안할지는 의문이긴 합니다만..

      아.. 안타깝네요..

      농구에 좀 집중하고 싶어지는데요..? ^ ^
      시즌 티켓을 사버릴까.. 생각중입니다.

    • 아직까지는 시즌 초반인지라 크게 영향을 받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전창진 감독도 꾸준히 기용하고 있구요. 2번째 경기에서도 40분 거의 풀로 뛰었네요.

      라운드가 거듭되어 후반으로 가면서 어찌될지 모르겠네요.

  • 서장훈, 임재현 듀오가 너무 긴장을 했나요.;; 너무 초라한 기록인거 같네요.

    개막전에 못가본것이 몇년만인지 모르겠네요. 근데 안보길 잘했다라는 생각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