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KBL

KBL 시범경기 서울 삼성 선더스 vs 서울 SK 나이츠

저녁시간에 생각없이 TV를 틀었는데 SBS 스포츠에서 삼성 선더스와  SK 나이츠 시범경기를 중계해주고 있었다. 오호~~이게 웬 떡이냐. 그리고 보니 KBL 개막도 얼마남지 않았구나. 서울에 가까이 사는 관계로 이번 시즌에도 서울팀들 경기를 보러가야할 것인데 마침 시범경기도 딱 그 두팀의 경기네. 3쿼터까지 봤는데  그나마도 중간에 송병구 vs 샤진춘의 WCG 스타크래프트 결승전이랑 채널 돌려가면 보느라고 경기내용은 뒤죽박죽. -_-;

이상민의 스타파워인가? 정규시즌 경기도 아니고 시범경기 그것도 평일 경기인데 관중이 제법 차있었다. 서울 삼성의 홈경기는 항상 홈팬보다는 원정팬들이 많은 느낌이었고 응원도 원정팀 응원이 더 빡셌었는데, 이상민의 가세로 한 번에 역전되나보다.

삼성은 서장훈이 이적하고 이상민이 가세하면서 스타일이 완전히 바뀐 것 같다. 전체적으로 경기의 속도가 많이 빨라졌다. 또 주로 외곽슛에 의존했던 이규섭도 포스트업을 비롯한 골밑공략을 자주 선보였다. 올해 삼성의 농구는 지난 시즌보다는 재미있을 것 같다.

SK는 첫 경기만 봐서는 올시즌도 영 힘들 것 같다. 허접한 수비는 여전한 것 같고. 오랫만에 방성윤이 뛰는 모습을 기대했는데 출전하지 않았다. 아직 부상인건가? 그나마 올해 드래프트에서 뽑힌 김태술의 경기하는 모습은 볼 수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었다. 김태술은 가끔씩 무리하는 모습을 보여주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괜찮았다. 리딩가드가 없어서 고생했던 SK로서는 구멍을 적절하게 메운 것 같다. 여기에 방성윤이 가세하면 더 괜찮은 경기를 보여주지 않을까?

  • 안티꾸러미 끌고 다니던 서장훈이 가고, 팬들 몰고 다니는 이상민이 왔으니 인기 많아지겠네요.
    하지만 서장훈이 있을 때가 더 강했단 생각은 어쩔 수 없네요.

    • 보는 재미는 아무래도 올해 삼성이 더 재미있을 것 같아요. 올해는 삼성경기 좀 보러가야겠는데요. 작년에는 플옵때 갔었는데 동양쪽 응원단에서 봤었죠.^^;

  • 이상민, 강혁, 래더 트로이카가 올해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 같습니다.

    • 이상민-강혁의 백코트에 이원수까지 가드진이 참 풍성해진 느낌입니다. 래더도 제가 본 경기에서는 괜찮더군요.^^

      전자랜드도 화이팅입니다.!!

  • 서울 삼성은 이번 시즌 기대해 볼만 하더군요. 스피드도 빠르고 경기운영능력이 있는 선수들이 여럿 포함되 있어서 경기를 잘 풀어나갈것으로 보입니다. 전 그저 3쿼터에 나온 이상민 패스쇼에 하악거리고 있긴 했지만요.

    • 토오루님 삼성 유니폼 입은 이상민 모습에 가슴이 좀 쓰리기도 하시겠습니다. 그래도 3쿼터에 이상민 패스에서 시작되는 래더의 덩크쇼는 올해 삼성을 기대하게 만드네요.

  • 저도 그 경기 보면서 '시범경기인데 사람이 이렇게 많아?'라고 생각했습니다.

    예전에는 시간나면 가끔이라도 잠실 찾아가곤 했었는데, 작년에는 한번도 못 갔네요. 시즌 시작됐으니 주말 이용해서라도 가봐야겠네요. 역시 농구는 직접 찾아가서 보는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