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OKC Thunder

오클라호마 시티 선더 오프 시즌 학점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의 브릿 롭슨이 오프시즌 NBA 팀들의 오프시즌 움직임을 평가하여 등급을 부여했습니다. 현재 노스웨스트 디비전과 사우스웨스트 디비전 팀들의 등급이 나와 있습니다. 기사 중에 오클라호마 시티 선더 관련 부분만 발췌해서 해석해봤습니다.

노스웨스트 디비전의 다른 팀들의 학점을 보시려면 여기 클릭
사우스웨스트 디비전의 다른 팀들의 학점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오클라호마 시티 선더 :  A-


잘 한 일은 무엇인가? 

케빈 듀란트와 연장계약


"르브론이 어디로 갈 것인가?" 에 대한 이야기로 오프시즌이 뜨거웠지만, 케빈 듀란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 오클라호마 시티와 5년 86mil의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하면서 겸손하게 그의 스몰마켓 팀에 대한 충성심을 서약했다. 선더처럼 알려지지 않았던 팀이 어떻게 1년 혹은 2년 안에 미국을 대표할 수 있는 팀이 되는지를 완벽하게 보여주는 순간이었다.


샘 프레스티와 연장계약

지난 시즌 선더가 전년 대비 27승을 더 거둘 수 있도록 진두지휘했으며 리그의 손꼽히는 GM 중 하나인  샘 프레스티는 선더와 연장계약을 채결하면서 듀란트와 계속 함께하게 되었다. 


알드리치를 통한 골밑 보강 그리고 슈터들의 영입

샘 프레스티와 그의 스텝들의 가치는 지난 6월 드래프트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지난 드래프트에서 샘 프레스티는 20번대 이후에 있던 4개의 드래프트 픽을 이용하여 콜 알드리치를 데려왔다. 알드리치는  골밑 매치업에서 선더가 필요로 했던 타입의 빅맨이다. 그리고 모리스 피터슨(커리어 삼점슛 성공률 37.4%) 데퀀 쿡(커리어 삼점슛 성공률 35.8%)을 영입하면서 지난 시즌 3점슛 부분에서 25위에 그쳤던 문제점을 해결했다. (이밖에 선더가 프로젝트로 유망주 3명을 드래프트 했다는 사실과 클리퍼스로부터 미래의 1라운드 픽을 얻기로 했다는 것은 굳이 언급하지 않겠다.)




잘못한 일은 무엇인가?

핵심 멤버들이 빠져나가기 시작했다.

프레스티와 지난 시즌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한 스캇 브룩스 감독은 이번 오프 시즌에 아주 중요한 조력자들을 잃었다. 바로 몇 주전. 리치 초는 해고당한 케빈 프리처드를 대신하여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져스의 GM으로 자리를 옮겼다. 샐러리 캡 전문가 리치 초는 타보 세폴로샤 영입과 연장계약 체결, 에릭 메이너 트레이드 같은 영리한 트레이드를 통해서 선더의 전력 강화에 큰 몫을 해왔다. 그리고 6월에는 지난 시즌 선더 수비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뤄냈던 어시스턴트 코치 론 아담스가 시카고 신임감독 팀 티보드의 부름을 받고 불스로 자리를 옮겼다. 
 

앞으로 심해질 견제

이건 잘못한 일은 아니다. 그러나 더 실질적인 어려움이 될 것이다. 선더는 23승짜리 동네북 팀에서 단 한시즌만에 플레이오프에서 레이커스와 맞짱을 뜰 수 있는 팀으로 발전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리그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따라서 이번 시즌부터는 아무도 듀란트와 그의 동료들을 가볍게 보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결론은

듀란트와 프레스티와 연장 계약 체결, 드래프트 당일 여러 번의 딜 성공, 이런 것은 선더가 강점은 보강하면서 약점을 강화할 줄 아는 충분히 지혜로운 팀이라는 것을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