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에 산 음반에는 "조원선"의 솔로 음반과 "루네"의 솔로음반이 포함되어 있다.

지난번 "흐른"이나 "휘루"의 음반도 그렇고 요즘 부쩍 여성 싱어 송라이터의 음반,CD들을 많이 구입한다.


뮤지션 얼굴보고 음반 사는 것 아니냐? 뭐. 전혀 의도가 없다고는 할 수 없지.ㅋㅋ


여성 싱어 송 라이터의 음악에는 자신의 내면의 이야기, 자기 성찰이 담겨있다.

더우기 그 바닥에서 몇년간 내공이 쌓인 뮤지션들이기에 그 내면의 이야기는 참으로 다양하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담아내는 목소리도 다양하다.


조원선의 음악이 약간 건조한 음색에 담담한 느낌이라면,

루네의 음악은 몽환적이면서 우울한 느낌을 준다. 


나머지 두장은 백현진과 태양의 음반인데,

태양의 솔로 앨범은 색시가 좋아한다. 언제부터 빅뱅이 팬이 된거지?

백현진의 음반은 아직 들어보진 못했다. 이건 나중에.


이 블로그를 한 RSS에 추가하세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