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그피쉬

1월달 음반 구입 "중고음반 세일 합니다" 라든가 "입고 알림 메일입니다" 이런 식의 제목의 메일은 악마의 메일이다. 이런 메일은 열어보지 말고 바로 휴지통으로 직행시켜야한다. 하지만 언제나 열어보게 된다. "살 건 아니고, 뭐가 있나 보기만 하지 뭐.." 이런 식으로 생각하면서 말이다. 하지만 잠시후 나도 모르게 CD들을 장바구니에 넣게 되고 주문하기를 클릭하게 된다. 그렇게 1월달에 구입한 CD들 중고음반 사이트 <서브뮤직>에서 구입한 음반들. 이소라 1집, 패닉 1집, 이브 2집 역시 중고음반 사이트 <레코박스>에서 구입한 음반들 뱅크 1집 - 뱅크의 첫번째 음반. 짝사랑의 바이블 "가질 수 없는 너"가 수록되어 있다. Megadeth - Risk : 팬들에게 가장 욕을 많이 들어먹고 있는 메가데스 앨범. "Risk.. 더보기
피그피쉬에서 구입한 중고음반들 며칠전에 중고음반몰 피그피쉬에서 주문했던 CD들이 도착했다. 피그피쉬에서 주문한 CD들에다가 spun에서 주문한 CD까지 더해지면서 갑자기 부자가 된 느낌이다. Spun에서 온 음반들은 주말에 포스팅하고 일단 피그피쉬 음반들부터 포스팅해본다. 이번에 구매한 음반들을 좀 보면. 80~90년대 활동했던 밴드들의 음반이 대부분이다. 그리고 처음 접한 밴드들의 음반도 몇 개 있다. 본 파이어나 액셉트는 고등학교때 이야기는 많이 들었었는데 정작 음악은 이번에 처음 접하게되었다. R.ef 2집 - 이번 주문에서 유일하게 구입한 가요 음반이다. "마음 속을 걸어가"는 지금 들어도 괜찮다. "찬란한 사랑" 도입부에 이성욱의 절규하는 나레이션은 지금 들어도 손발이 오그라든다. ^^; 성대현도 이 부분이 참 민망했다고 했.. 더보기
간만에 음반 구매 밀린 이메일을 정리하다가 보니 온라인 중고음반매장 피그피쉬에서 10% 세일한다고 보낸 메일이 눈에 띄었다. 그러고보니 음반질 안한지 꽤 오래되었다. 그래서 뭐가 있나 싶어서 슬슬 둘러보려는 찰나에..메일 하단에 있는 염가음반 모음전에 눈에 들어왔다. 가요 3900원 균일가전, 팝/락 4900원 균일가전. 그래서 한바퀴 둘러본 뒤에 Halford, Sepultura 등등해서 10장 정도 질렀다. 도착하면 간만에 음반 포스팅이나 해야겠네. 아..그리고 11월에 spun에 주문했던 CD들이 오늘 도착했다. 막장버러지님 블로그에다 spun CD 안온다고 댓글달았는데 뻘쭘하게 되었다. 지금이라도 가서 지울까? ^^; 물건너왔음에도 불구하고 일단 CD들이 겉모습은 이상이 없다. 지금 한장 한장씩 듣고 있는데 현재까.. 더보기
08.10.7 중고 음반 구입. 인터넷 중고음반 쇼핑몰 피그 피쉬 에서 마음에 드는 음반들이 입고되어 또 다시 지름신이 강림했다. 지르고 싶은 음반들은 많았지만 고민끝에 고르고 추려서 전부 6장 구입했다. 위 짤방 시계방향으로 Def Leppard - Adrenalize Overkill - The Years Of Decay Anthrax - Among The Living Soul Asylum - Grave Dancers Union Helloween - Walls Of Jericho Kingdom Come - Kingdom Come 지름 음반들은 메탈의 전성기였던 80년대에서 90년대에 발매된 음반들로 중,고딩시절 귀에 꼽고 다니던 음반들이다. 헬로윈, 데프 레파드, 소울 어사일럼 음반은 테입으로 있었고, 오버킬, 앤스렉스, 킹덤 컴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