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희정

[KBL 2R]안양 KT&G vs 전주 KCC - 높이를 활용하지 못하는 KCC 후반전만 보게 되었는데 전주 KCC는 자신들의 장점을 도무지 이용할 줄을 몰랐다. 전주 KCC 팬인 토오루님이 만약 이 경기 보셨다면 답답함에 땅을 치셨을듯하다. KBL에서 외국인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높다. 내가 처음 색시와 함께 갔던 지난 시즌 서울 SK와 대구 오리온스의 경기에서도 외국인 선수 한 명이 빠진 대구 오리온스는 안드로메다를 한 5000번은 왕복하고 왔다. 도무지 프로팀끼리의 경기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가 나왔었다. KBL 에서 외국인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날 KT&G는 외국인 선수 워너가 부상으로 나오지 않았다. 거기다 KT&G는 백투백 경기. KT&G는 원래 높이가 높지 않은 팀이다. 스피드로 승부를 보는 팀.. 더보기
안양 KT&G 폭풍 삼점슛 파죽의 3연승. 이 경기 직전까지 안양 KT&G는 삼점슛 성공률이 28.65%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 창원 LG는 42.39%로 10개 구단 중에 3위에 랭크 되어있다. 특히 창원 LG의 조상현은 최근 두 경기에서 각각 7개, 6개의 삼점슛을 성공시키면서 불붙은 화력을 과시하고 있었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서는 그 양상이 뒤바꿨다. 그동안 침묵했던 안양 KT&G는 3점슛이 이날 경기에서 드디어 폭발했고, 창원 LG의 3점슛은 침묵을 지켰다. 1쿼터 초반부터 주희정, 은희석의 3점슛으로 기분 좋게 경기를 시작한 안양 KT&G는 쿼터마다 활발한 3점슛과 타이트한 수비에 이은 속공으로 경기 내내 창원 LG를 리드했다. 마퀸 챈들러는 2쿼터에 3개의 삼점슛을 성공시키면서 분위기를 안양쪽을 끌어왔고 주희정, 은희석이 고비때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