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KBL

[KBL 2R]안양 KT&G vs 전주 KCC - 높이를 활용하지 못하는 KCC

후반전만 보게 되었는데 전주 KCC는 자신들의 장점을 도무지 이용할 줄을 몰랐다. 전주 KCC 팬인 토오루님이 만약 이 경기 보셨다면 답답함에 땅을 치셨을듯하다.


KBL에서 외국인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높다. 내가 처음 색시와 함께 갔던 지난 시즌 서울 SK와 대구 오리온스의 경기에서도 외국인 선수 한 명이 빠진 대구 오리온스는 안드로메다를 한 5000번은 왕복하고 왔다. 도무지 프로팀끼리의 경기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가 나왔었다. KBL 에서 외국인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날 KT&G는 외국인 선수 워너가 부상으로 나오지 않았다. 거기다 KT&G는 백투백 경기. KT&G는 원래 높이가 높지 않은 팀이다. 스피드로 승부를 보는 팀. 이런 팀에서 높이를 맞춰주는 외국인 선수가 한 명 빠졌고 상대는 KBL 최고의 높이를 갖춘 KCC. 승부예상하기 참 쉬워 보인 경기였다


하지만 경기는 영 딴판으로 흘렀다. MBC-ESPN의 석주일 해설 위원은 KT&G에 외국인 선수가 한 명 없으니 1쿼터에 10점차 이내로 버티면 2,3쿼터에 승산이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 이게 말이 쉽지, 실현 가능성은 없어 보였는데 KT&G가 보여줬다. 전반을 31-31로 마친 KT&G는 3쿼터를 30-11로 마치면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3쿼터를 이끈 것은 3쿼터에만 18득점을 몰아친 마퀸 챈들러였지만 챈들러의 활약을 뒷받침한 3쿼터 KT&G의 수비가 정말 볼만했다. 김일두와 김태완 두명의 토종 빅맨이 하승진과 서장훈을 상대로 적극적인 몸싸움을 통해서 골밑을 사수했고, 그보다 더 인상적이었던 것은 양희종이었다.  양희종은 KCC의 외국인선수(미첼이었나, 브랜드였나 기억은 잘 안나는데)를 상대로 멋진 수비를 보여줬다. 대학때 양희종이 센터 수비를 잘했다는 말을 블로그 이웃분들한테 들었었는데 실제로 보니 기대 이상이었다. 힘에서도 그렇게 밀리지 않으며 좋은 디나이 수비를 해줬고, 앤트리 패스의 타이밍을 읽어 스틸을 해내는 능력도 발군이었다.


여기에 KT&G 팀 수비가 뒷받침을 잘해줬다. KCC 빅맨들이 골밑에서 볼을 받고 방향을 바꾸는 방향으로 더블팀을 정확한 타이밍에 들어가 턴오버를 유발했다. KCC 가드진들은 앤트리 패스도 엉망이고 KT&G의 수비에 도무지 대처를 못했다. 여기에서 발생된 턴오버는 KT&G의 장점인 속공으로 고스란히 연결되었고 사실상 경기의 승부를 갈랐다.


외국인 선수가 뛰는 4쿼터에도 KT&G의 경기 운영은 빛을 발했다. 19점차로 4쿼터를 시작한 KT&G는 샷클락 8초 즈음부터 공격을 시작할 정도로 철저한 지공을 펼치면서 높이의 열세를 상쇄했고, 외국인 선수가 한명밖에 뛸 수 없는 4쿼터에도 24-23 대등한 경기를 가져갔다. 이날 리바운드에서도 38-37로 오히려 높이가 낮은 KT&G가 한개 더 잡아냈다


국보급 센터 서장훈에 국내 최장신 하승진까지 더한 전주 KCC는 외국인 선수도 모두 장신 선수들(물론 나중에 교체하긴 했지만)로 뽑으면서 KBL 에서 최고의 높이를 갖췄다. 농구에서 높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보니 시즌 전 이런 KCC를 우승후보로 꼽는 전문가들도 많았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났듯이 전주 KCC는 아직 자신들의 장점인 높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허재 감독의 지도력에 의문부호가 붙어도 할 말 없을 것 같다.


KT&G는 외국인 선수 한 명없이 2연승을 거두는 저력을 보여줬다. 하지만 외국인 선수 한명없이 이런 저력이 오래갈지는 의문이다. 거기에 팀의 주전 선수 양희종이 오늘 경기에서 KCC 이중원에게 깔리면서 발목이 돌아가면서 실려나가는 부상을 당했다. 워너도 6주간 아웃이고.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던 양희종의 부상까지 겹치면서 KT&G는 주말 2연승을 거뒀지만 이상범 감독은 머리 좀 아플듯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