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영화]오리엔트 특급 살인 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을 관람했다. 폐쇄된 열차 객실에서의 살인 사건, 무엇인가 비밀이 많은 것 같은 승객들, 그 속에서 사건을 풀어가는 비상한 두뇌의 탐정. 최근에 봐왔던 슈퍼히어로들 주연의 블록버스터 영화들과 비교해서 옛스런 멋이 느껴지는 영화여서 색다른 재미가 있었다. "이 범죄로 인해 이득을 보는 것은 누구인가?"에서 출발하여 사건을 풀어가는 탐정 에르큘 포와르의 활약이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빠르게 진행되어 영화는 지루함이 없었다. "옳고 그름만이 있고 중간에는 아무것도 없다"라던 에르큘 포와르가 자신의 신념을 돌아보게 만드는 영화의 결말도 생각할 거리를 남겨줬고. 케네스 브래너, 미쉘 파이퍼, 조니 뎁, 윌리엄 데포, 페놀로페 크루즈 등 출연 배우들의 연기도 좋았다. 영화의 클라이막스에서 케.. 더보기
캐리비안의 해적 - 세상의 끝에서 캐리비안의 해적. 와이프가 이런 류의 영화를 좋아해서 1,2편도 얼결에 같이 봤었다. 그리고 3편이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와이프는 보러가자고 아예 노래를 불렀다. 그래서 결국 토요일에 프리머스가서 심야로 봤다. 나도 와이프에 묻어가서 얼결에 봤었지만 참 재미있게 봤었던 시리즈인지라 3편도 참 기대가 되었다.3시간에 달하는 상영시간이 약간 압박이었지만 재미있었다. 1,2편에 비해서 스케일이 더 커졌다고나 할까? 물론 1,2편에서 벌려놓은 이야기를 수습하느라 좀 지루한 면도 있긴있었지만 (차라리 3,4편으로 나누면 더 좋지 않았을까?) 마지막의 소용돌이 속에서 블랙펄과 플라잉 더치맨의 대결장면은 굉장히 스팩타클했다. 그리고 그 와중에 결혼식을 올리는 빌 터너와 엘리자베스의 설정도 코믹함을 더해줬고. 키이라 .. 더보기
[영화 ] 복면달호 월요일. 간만에 영화를 보기 위해서 라페스타를 찾았다. 딱히 무슨 영화를 보겠다고 정하고 간 것이 아니라 그저 데이트하러 나간 것이라 무슨 영화를 봐야할지 고민이 되었다. 둘이 고민을 하다가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복면달호와 1번가의 기적. 복면달호는 이런저런 사이트에서 별로다라는 평가가 많아서 선뜻 선택하기가 망설여졌는데, 와이프가 보고싶어하는 것 같아서 복면달호 당첨.영화는 별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재미있었다. 차태현의 코믹연기야 원래 유명하고, 요즘의 대세인 중년배우들의 반란의 주인공 임채무 아저씨의 연기도 재미있었다. 그리고 봉필이가 극중에서 부른 트로트 곡 "이차선 다리." 이곡 의외로 중독성 있다. 영화끝나고 나오면서 계속 흥얼거리게되네..^^; 더보기
[영화] 황후화를 보다. 금요일 심야로 본 영화 황후화.난 좋아하는 영화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어서 주위사람들에게 휩쓸려 보곤 하는데, 최근에는 와이프의 기호를 많이 따라가고 있다. 이 영화도 와이프 따라가서 보게된 영화.비주얼이 정말 강렬한 영화였다. 너무 강렬해서 좀 오바가 아닌가 라는 생각도 들었다. 최근 장예모 감독의 영화가 다 그렇다고는 하지만. 나중에 현란한 색채때문에 눈이 다 아플정도였다. 영화의 모든 것을 색으로 때우는 느낌까지 들었다.하지만 주윤발과 공리의 카리스마 연기 대결은 범람하는 색채속에서도 그 본연의 빛을 잃지 않았다. 주윤발 형님은 케리비안의 해적 3편도 준비중이라고 하던데 기대 중.ㅎㅎ이 영화를 보고 얻은 교훈. "사랑없이 결혼하면 집안 풍비박산 난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