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생활

캐리비안의 해적 - 세상의 끝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리비안의 해적. 와이프가 이런 류의 영화를 좋아해서 1,2편도 얼결에 같이 봤었다. 그리고 3편이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와이프는 보러가자고 아예 노래를 불렀다. 그래서 결국 토요일에 프리머스가서 심야로 봤다. 나도 와이프에 묻어가서 얼결에 봤었지만 참 재미있게 봤었던 시리즈인지라 3편도 참 기대가 되었다.


3시간에 달하는 상영시간이 약간 압박이었지만 재미있었다. 1,2편에 비해서 스케일이 더 커졌다고나 할까? 물론 1,2편에서 벌려놓은 이야기를 수습하느라 좀 지루한 면도 있긴있었지만 (차라리 3,4편으로 나누면 더 좋지 않았을까?)  마지막의 소용돌이 속에서 블랙펄과 플라잉 더치맨의 대결장면은 굉장히 스팩타클했다. 그리고 그 와중에 결혼식을 올리는 빌 터너와 엘리자베스의 설정도 코믹함을 더해줬고.


키이라 나이틀리는 킹 아더에서부터 계속이어지는 여전사 이미지의 극을 보여줬고, 조니 뎁은 또 한 번 잭 스페로우를 능청스럽게 연기해냈다. 올랜도 블룸은..걍..패스.ㅋㅋ 주윤발 OTL


짤방은 엘리자베스 스완으로 걸었다가 이번 3편을 통해서 완전 호감으로 돌아선 바르보사 선장으로 바꿔 달았다.


p.s. 지금 OCN에서 블랙펄의 저주를 해주고 있는데...3편 마지막쯤에 해적으로 배 갈아타는 병사 두명. 1편부터 나온 배우들이었구나. 헐..

'사는 이야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 견적뽑기  (6) 2007.06.13
집을 사다  (7) 2007.06.11
오늘 하루 - 6월 8일  (4) 2007.06.07
점프볼 6월호 구입  (6) 2007.05.31
캐리비안의 해적 - 세상의 끝에서  (2) 2007.05.27
엠마-영국 사랑이야기 2기 제 5화  (6) 2007.05.20
스텝 업  (4) 2007.05.20
대학신문 훔쳐간 범인은 누구?  (6) 2007.05.16
장례식장에 다녀오다.  (2) 2007.05.09
  • Favicon of https://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7.05.28 22:03 신고

    이거 1편은 봤지만, 2편을 안 봤는데...그래서 볼까 말까 생각중이에요. 1,2편 모르면 잘 이해안가는 불친절한 영화라는 기사를 어디서 봐서.. ㅎㅎ 근데 오락영화라 그런거 상관없을 것 같기도 하고..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7.05.29 20:33 신고

      그냥 별 생각없이 봐도 될 것 같습니다.

      이 영화가 스토리가 탄탄한 구성을 갖춘영화도 아니고요. 1.2편을 봤어도 3편에서는 수습안되는 면이 많습니다.판은 크게 벌여놓고 3편째에서 한꺼번에 마무리하려니까 그런 것 같기도 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