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양 KT&G

[KBL 2R]안양 KT&G vs 전주 KCC - 높이를 활용하지 못하는 KCC 후반전만 보게 되었는데 전주 KCC는 자신들의 장점을 도무지 이용할 줄을 몰랐다. 전주 KCC 팬인 토오루님이 만약 이 경기 보셨다면 답답함에 땅을 치셨을듯하다. KBL에서 외국인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높다. 내가 처음 색시와 함께 갔던 지난 시즌 서울 SK와 대구 오리온스의 경기에서도 외국인 선수 한 명이 빠진 대구 오리온스는 안드로메다를 한 5000번은 왕복하고 왔다. 도무지 프로팀끼리의 경기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가 나왔었다. KBL 에서 외국인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날 KT&G는 외국인 선수 워너가 부상으로 나오지 않았다. 거기다 KT&G는 백투백 경기. KT&G는 원래 높이가 높지 않은 팀이다. 스피드로 승부를 보는 팀.. 더보기
안양 KT&G 폭풍 삼점슛 파죽의 3연승. 이 경기 직전까지 안양 KT&G는 삼점슛 성공률이 28.65%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 창원 LG는 42.39%로 10개 구단 중에 3위에 랭크 되어있다. 특히 창원 LG의 조상현은 최근 두 경기에서 각각 7개, 6개의 삼점슛을 성공시키면서 불붙은 화력을 과시하고 있었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서는 그 양상이 뒤바꿨다. 그동안 침묵했던 안양 KT&G는 3점슛이 이날 경기에서 드디어 폭발했고, 창원 LG의 3점슛은 침묵을 지켰다. 1쿼터 초반부터 주희정, 은희석의 3점슛으로 기분 좋게 경기를 시작한 안양 KT&G는 쿼터마다 활발한 3점슛과 타이트한 수비에 이은 속공으로 경기 내내 창원 LG를 리드했다. 마퀸 챈들러는 2쿼터에 3개의 삼점슛을 성공시키면서 분위기를 안양쪽을 끌어왔고 주희정, 은희석이 고비때마다.. 더보기
SK 2연패. 4쿼터 고비를 넘지 못하고. 안양 KT&G와 홈경기 2쿼터 10여점차까지 뒤쳐졌던 경기를 4쿼터에 뒤집는 저력을 보여줬으나 막판 마무리에 턴오버가 계속되면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1쿼터 삐끄덕 거렸던 양팀은 2쿼터부터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안양 KT&G는 수비 조직력이 살아나면서 경기 리드를 잡았다. 벤치에서 투입된 김일두가 허슬플레이로 팀의 사기를 높였고, 은희석, 양희종이 돌아가면서 SK의 주포 방성윤을 잘 틀어막았다. SK는 전 경기였던 LG전에서처럼 무리한 1 대 1공격을 고집하면서 터프샷을 남발했고 이는 안양의 손쉬운 속공으로 이어졌다. 양희종은 방성윤에 대한 수비뿐만 아니라 3점슛도 두방이나 터뜨려주면서 팀이 앞서가는데 기여를 했고, 주희정은 빠른 발로 김태술을 괴롭히면서 팀을 이끌었다. 황진원의 활약도 인상적이었다. .. 더보기
[KBL] 서울 SK vs 안양 KT&G 경기를 보다. <유일한 짤방. 단테 존스> 호기랑 같이 두 번째 오프를 뛰었다. 자칭 농구팬이라고 하는데, 경기장에서 직접 농구본 횟수가 이번이 두번째라니..이건 완전 입농구, 키보드 농구.-_-;; 암튼 올 시즌은 KBL 도 잘 챙겨보고 경기장도 최대한 많이 찾을 예정이다. (중요한 건 예정이라는 것) 서울근처에 살기때문에 삼성이나 SK의 경기를 볼 수 밖에 없는데 이번에 고른 경기는 서울 SK 대 안양 KT&G의 경기였다. 원래 보려고 했던 경기는 대구 오리온스와의 경기였는데, 김승현이 부상이라. 단테 존스를 볼겸해서 안양경기로 준비했다.(그런데 경기전날 중계보니까 김승현 뛰고 있더라..-_-;;) 지난 시즌에 서울과 원주의 경기를 보러갔을때 디카 충전을 깜빡해서 사진을 하나도 못찍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예비 베터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