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양이 보리

고양이를 유혹하는 마법의 쿠션 저희집에는 고양이들이 죽고 못사는 물건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빈백"인데요. 빈백은 이사올 때 거실에서 사용할 아이템으로 구입했습니다. 빈백의 안은 작은 스티로폼 알갱이들이 들어있고 밖에서 가하는 압력으로 모양이 만들어 집니다. 세워서 의자처럼 앉을 수도 있고 평평하게 넓게 피면 누워서도 사용할 수 있죠. 거실에서 티비를 보거나 책을 읽을때 쿠션이나 쇼파대신에 사용하면 괜찮은 아이템입니다. 당연히 저와 색시가 사려고 구입한 아이템이죠. 그런데... 언제부턴가 고양이들이 빈백을 슬슬 점거하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사람이 고양이들에게 빈백을 뺏기고 밀려나는 사태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 빈백에 관심을 보인 콕이였습니다. 콕이는 점점 나이가 들어가면서 자기 몸에 편한 장소는 정말 귀신같이 찾아냅니다. 그리.. 더보기
이 무슨 고양이 꽃 뜯어 먹는 소리? 며칠 전이 색시 생일이었습니다. 그래서 꽃다발을 준비했지요. 출산을 앞두고 있는 색시는 요즘 직장일과 태교를 병행하는라 참 힘든 날들을 보내고 있거든요. 이 꽃이 조그만 위로가 되었으면 했지요. 꽃을 받은 색시가 아주 즐거워해서 다행이었습니다. 프리지아와 장미로 만들어진 꽃다발은 집안 거실의 식탁 위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우리집 고양이 콕이가 식탁 위로 올라가 꽃냄새를 맡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허허..이녀석이 꽃을 좋아하는군요. 낭만이 뭔지를 아는 "낭만 고양이"입니다. 하하.. 그런데, 몇 번 코를 킁킁대더니만, 이녀석이 프리지아 한송이를 덮썩 뜯어 먹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아니, 이게 무슨 "고양이 풀뜯어 먹는 시츄에이션" 인가요? 헐헐.. 한 번 꽃맛을 본 콕이는 프리지아 뿐만 아니라 안개꽃..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