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FIBA

독일vs브라질 8강전.

베이징 올림픽 남자농구 최종예선 경기입니다.

독일 vs 브라질 8강전.

독일이 78-65로 승리하면서 4강에 진출했습니다. 1쿼터를 14-13으로 마쳤던 독일은 2쿼터들어 크리스 케이먼이 리바운드를 장악하고, 데몬드 그린, 파스칼 롤러, 코나드 위스키의 삼점슛이 폭죽처럼 터지면서 경기를 20점차로 앞서가면서 승기를 잡았습니다. 브라질 팀의 수비가 나쁘진 않았는데 이날 독일의 슈터들이 날이었습니다. 오픈찬스에서 던지면 다 들어갔거든요. 물론 오픈 찬스를 만들어내는 독일팀의 팀 플레이가 뛰어났기도 했습니다만.

하지만 3쿼터부터 브라질이 수비를 정돈하고 나오면서 경기가 다시 박빙으로 흘렀습니다. 특히 4쿼터에 보여준 브라질의 올코트 프레스+트랩+지역방어를 적절히 섞은 수비에 독일은 전혀 대응을 못하고 4쿼터에 엄청난 추격을 허용했습니다. 하지만 2쿼터에 워낙 점수차가 많이 났었고, 좋은 수비에 비해서 공격에서는 아쉬운 턴오버가 나오면서 브라질의 추격이 힘을 잃으면서 독일이 승리를 거뒀죠.




이 경기에서 개인적으로 주목했던 것은 "크리스 케이먼이 과연 팀에 잘 녹아들어갔는가?" 와 "티아고 스플리터가 현역 NBA 선수들을 상대로 얼마나 해줄 것인가?" 였습니다.

첫째 크리스 케이먼의 독일팀내에서의 활약은 약간 실망입니다. 합류한 기간이 얼마되지 않았기때문에 어쩔 수 없어 보였는데요. 공격에서는 케이먼을 이용한 옵션이 거의 없어 보였죠. 케이먼이 인사이드에서 자리를 잡아도 앤트리 패스가 원할하게 들어가지 못했고요. 이 과정에서 턴오버도 많이 나왔습니다.결국 케이먼의 득점은 주로 1대1에 의한 공격으로 이뤄졌죠.

케이먼이 공격에서 큰 기여를 하진 못했습니다만 수비에서는 탄탄한 수비와 철저한 박스아웃에 이은 리바운드, 블록슛등으로 독일의 골밑을 아주 잘 지켰습니다. 2쿼터 독일이 앞서나갈 수 있었던 이유중에 하나가 바로 케이먼의 수비리바운드 장악이었으니까요.

티아고 스플리터는 브라질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하기도 했고 절묘한 피벗 플레이로 노비츠키와 케이먼을 제치고 멋진 득점을 보여주긴 했습니다만 전체적으로 케이먼-노비츠키 골밑에 막히는 분위기였습니다. 일단 포스트업에서 몸싸움이 안되니 골밑에서 너무 먼곳부터 포스트업을 시작했고, 포스트업 후에도 도망가면서 훅슛을 던지니 성공률이 너무 떨어졌습니다.크리스 케이먼을 상대로 몸싸움이 안되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노비츠키에게 몸싸움이 밀리는 모습은 좀 안습이었습니다.

수비에서는 케이먼과 노비츠키를 번갈아서 맡았는데 케이먼한테는 몸빵에서 밀리고 노비츠키에게는 페이스업에서 뻥뻥 뚫리면서 전체적으로 수비에서도 그다지 인상적인 모습은 아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