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NBA 크리스마스 매치 케빈 듀란트 vs 그렉 오든

농구 이야기/Supersonics

by 폭주천사 2007. 8. 6. 22:41

본문


언제부턴가 크리스마스 매치는 NBA 흥행카드중에 하나였다. 파이널팀끼리의 재대결도 있었고 라이벌끼리의 대결도 있었고, 샤킬 오닐이 마이애미 히트로 이적한 이후에는 샤크 vs 코비의 대결도 있었다.(물론 웨이드 vs 코비도..)

올해 크리스마스에는 3경기가 열리는데 그 중 오든 vs 듀란트의 대결은 개인적으로 아주 파격적이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내 기억에서는 루키들의 맞대결이 크리스마스 매치였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 데뷔당시 엄청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르브론 제임스도 크리스마스 매치를 하긴 했지만 그때 상대는 트레이시 맥그레디가 있는 올랜도 매직이었다.

오든과 듀란트가 속해있는 포틀랜드와 시애틀은 모두 막 리빌딩을 시작한 팀들. 수준 높은 경기가 나올 가능성도 많이 낮다고 보는데, 그런 것을 감수하고라도 두 팀의 경기를 잡아놓은 것을 보니 케빈 듀란트와 그렉 오든에 대해서 NBA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조금은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나저나 둘 중에 하나 누워버리면 완전 OTL..

나머지 크리스마스 매치 두 경기는 르브론 제임스 vs 드웨인 웨이드. 차세대 농구황제후보끼리의 대결로 볼 수 있겠다. 그리고 LA 레이커스 vs 피닉스 선즈. NBA 최고의 인기팀이고 지난 2년간 플레이오프에서 만나서 좋은 경기를 펼쳤던 팀들의 경기다. 오든 vs 듀란트가 부디 저 두 경기에 필적하는 멋진 경기를 보여주길 기대해본다.



소닉스 소식 하나.

제프 그린이 팀USA의 연습팀에 뽑혔다. 이로서 소닉스는 팀 USA에 참가하고 있는 케빈 듀란트, 연습팀에 뽑힌 닉 콜리슨과 제프 그린등이 오프시즌을 바쁘게 보내게 되었다. 작년에 상비군에 루크 리드나워도 뽑혔는데 지난 시즌부진으로 올해는 탈락.-_-;; 루크빠로서 가슴이 아프구나.(그래도 루크는 그나마 소닉스 홈피에 티켓세일 모델로 나왔다.)

제프 그린으로서는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닉 콜리슨은 지난 올림픽 예선에 유일하게 대학생으로 참가했었는데 바로 양쪽 어깨 수술하면서 1년 날리는 바람에 그때의 경험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제프 그린은 부디 부상당하지말고 많은 것을 배우고 돌아왔으면 한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