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아빠는 육아휴직 중

2017.12.01.금요일 - 현서의 첫 경제활동

"나 학교 끝나고 감자튀김 사먹고 싶어!" 현서가 말했다. 

"그래, 한 번 직접 사먹어보렴." 엄마의 허락이 떨어졌다. 

"그런데 1,500원짜리 감자튀김 사고 2,000원 내면 거스름돈을 얼마 받아야하는 지 알아?"

"몰라, 알아서 주시겠지"

"....."

현서는 아직까지 돈에 대해서 잘 모른다. 주변에서 용돈을 받기는 했지만 그것들은 저금통으로 직행. 필요한 것들은 나나 혹은 색시가 사줬으니까 지금까지 현서가 직접 돈을 주고 뭔가를 사 본 적은 없었다. 뭔가를 사려면 돈을 내야한다는 것 정도로 어렴풋이 알고 있는 듯하고, 무엇보다 아직 셈이 서툴러 돈의 가치를 구별하지 못한다. 

그런 현서가 스스로 감자튀김을 사먹겠다고 나선 것이다. 하지만 위에 대화에서 보듯 준비가 필요할 것 같다.

'현서의 감자튀김 사먹기 프로젝트'

우리가 보기에 1,500원짜리 감자튀김 사먹는 것 일도 아니지만, 현서 입장에서는 매우 큰 도전인 듯 보였다. 

먼저 종합장을 꺼내서 가져갈 돈과 감자튀김 가격을 적고, 덧,뺄셈 식을 세워 거스름 돈을 계산하는데 그 모습이 사뭇 진지했다. 

그런 뒤, 감자튀김 구입 예상 시나리오까지 적어보고, 마지막에는 나를 분식집 아주머니로 가정하고 시뮬레이션까지 마쳤다. 

이정도면 준비 완료.

"먼저 감자튀김을 주문하고, 감자튀김 받은 다음에 돈을 내는 거야" 나도 아들의 도전에 한마디 충고를 보탰다.

 

다음 날 태권도 학원을 마치고 돌아온 현서에게 감자튀김에 대해서 물었다. 

"당연히 잘 사먹었지. '감자튀김 바베큐맛 하나 주세요.'하고 말한 다음에 감자튀김 받고 돈 드렸어." 막상 해보니까 별거 아니라는 투로 이야기를 한다. 바로 전날까지 거스름돈 계산도 못하던 녀석이 귀여운 허세를 부린다. 어쨌든 프로젝트는 성공인 듯 하다. "현서의 감자튀김 사먹기 프로젝트 - 현서 생애 첫 경제활동"이라고 하면 너무 거창할까? 1,500원짜리 감자튀김 사먹기를 통해서 현서는 새로운 경험치를 쌓고 레벨 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