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강 자전거 도로

간만에 한강 자전거 라이딩 지난 봄에 라이딩 이후에 한참만에 한강 라이딩이었습니다. 코스는 언제나처럼 행신동 가라뫼 사거리에서 성산대교까지였습니다. 봄에 라이딩을 했을때는 난지지구 재정비를 한다고 공사중이어서 꽤나 위험했었습니다. 길도 오프로드인 곳이 많았고, 곳곳에 중장비들이 공사를 하고 있었죠. 자전거들은 그런 공사장 사이를 곡예하듯이 아슬아슬하게 지나가야했고요. 한참만에 다시 찾은 한강 자전거도로는 여전히 오프로드인 곳이 많아서 라이딩하기에 힘든 구간들도 있었고, 곳곳에 건축자재들이 쌓여서 어수선한 모습이었습니다만, 봄에 갔을때만큼 위험하진 않았습니다. 제가 저녁에 가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공사 중인 중장비들도 없었고, 라이딩중에 갑작스럽게 만나는 공사차량들도 거의 없었습니다. 그래서 비교적 수월하게 성산대교까지 갔다왔습니.. 더보기
불편하고 위험했던 한강 자전거 라이딩 날씨가 좋아서 간만에 자전거를 타러 나갔습니다. 목적지는 성산대교. 지난 가을쯤 한강에 나가보고 정말 오랫만에 한강 라이딩이었습니다. 제가 이용하는 코스는 행신동 가라뫼에서 출발 -> 서정마을을 지나 -> 화전역 가기전 LPG 충전소 끼고 창릉천으로 진입 ->방화대교->성산대교 코스 입니다. 대략 한시간에서 한시간 반정도 걸리는 코스죠. 간만에 나간 라이딩이었는데 의외로 역풍이 심했습니다. 앞으로 나가는데 꽤 힘들더군요. 역시나 운동부족이라 말이에요. 자전거 도로 좌우에는 풀이 꽤 무성했었는데 겨우내 모두 제거된 모양입니다. 아직은 허허벌판이더군요. 역풍이 불긴했지만 방화대교까지는 무난하게 도착했습니다. 잠시 휴식. 물도 마시고 강구경도 하다가 다시 성산대교를 향해 달렸습니다. 그런데 한강과 향동천이 만.. 더보기
주말 자전거타기 토요일 자전거를 타고 방화대교부터 원효대교까지 갔다왔다. 왕복으로 약 25km 정도의 거리였는데 두 시간 반 정도 걸리는 코스였다. 색시는 약속이 있어서 혼자 갔다왔다. 만약에 색시랑 같이 갔다면 시간이 더 걸렸을 것이다. 아무래도 색시 자전거는 바퀴크기가 작아서 보조를 맞춰주려면 속도가 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귀에 이어폰을 꼽고 신나는 음악을 들으면서 다른 생각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오직 자전거 패달만 밟았다.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면서, 세상에 나밖에 없는 느낌. 혼자만의 자유를 만끽할 수 있었다. 그렇게 달리면 도로 끝까지라도 달릴 수 있을 것 같았다. 자전거를 타면서 느낀 것 하나. 맞바람을 어떻게 맞을 것인가? 아무래도 갔다 오면서 체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올때 바람을 등에 업고 오는 것이 편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