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입

이사 준비 중에 추억을 만나다 6월 말에 이사하기로 결정했다. 전세 기간이 9월에 끝나는데, 어찌어찌 집을 장만해서 옮기기로 했다. (후...하우스 푸어가 될 것인가..-_-;;) 그래서 요즘은 주말마다 이삿짐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짐 정리를 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구석에 처박혀있던 추억의 물건들이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불쑥 불쑥 튀어나오곤 하는데.. 음악 테입들이다. 지금까지도 취미로 하고 있는 음반수집에 첫단계를 같이 했던 아이템들이다. 거의 대부분이 중, 고등학교 시절 나와 내 동생이 사모은 테입들이다. 주로 학교 끝나고 하교길에 곰달래길에 있는 성석교회 앞 음반점에서 샀던 것들. 거기 주인 아저씨가 친절하고 인상도 좋고, 20개 사면 하나 덤으로 주는 마일리지도 있고 해서 단골로 다니던 음반점이었다. 뭐..몇 년 전에 마지막으로.. 더보기
행복한 나를 - 에코 (부제 : 으악..내 테입) [행복한 나를 - 에코]내가 처음 음반을 사모으기 시작하던때가 CD가 대중화되던 시기였던 것 같다. 자주 가는 레코드점도 LP 코너가 점점 줄어들고 CD 코너가 많아졌던 것을 본 기억이 있는데, LP는 점점 사양길에 접어들고 있구나라는 것을 어렸음에도 불구하고 어렴풋이나마 느꼈던 것 같다. 그런데 CD가 상당히 비싸서 학생 신분으로는 사모으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대용으로 택한 것이 바로 테입이었다. 구식으로나마 그당시에는 워크맨도 있었던 시절이었으니까. 그렇게 동생이랑 하나 둘 모았던 테입이 이제는 책장 하나를 채울 정도가 되었는데, 이제와서는 참 처치 곤란이되었다. 요즘은 대부분이 MP3를 이용하고 CD도 잘 사지 않는 시절에 테입이야 말해 무엇하랴?그런데 쉽게 처분하지도 못하는 것이 CD로는 없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