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원 LG 세이커스

파스코의 심판 폭행!!! 결국 대형사고가 터지고 말았다. 오늘 부산 KTF와 창원 LG 세이커스의 KBL 플레이오프 2라운드 3차전에서 창원의 파스코가 상대의 거친 파울에 흥분을 참지 못하고 폭발해버렸다. 2차전에서는 부산의 맥기가 심판판정에 항의하면서 심판에게 박규를 날리며 폭언을 해서 물의를 일으켰는데 바로 다음 경기에서 또 이런 일이 일어나고 말았다. 맥기는 결국 징계로 3차전에서 나오지 못했다. 맥기가 나오지 못하는 부산은 3차전에서 파스코에게 계속 파울을 하는 작전으로 나왔다. 외국인 선수가 2명뛰는 1쿼터는 자유투가 약한 파스코에게 파울로 때우고 외국인 선수 1명이 뛰는 2,3쿼터에 승부를 보려는 작전인 것 같았다. 파스코는 계속 파울을 당했고 자유투를 던졌다. 그러다가 장영재의 파울에 분을 참지 못하고 장영재와 최한.. 더보기
KBL 플레이오프 4강 2차전 - 울산 모비스 vs 대구 오리온스 - 91 대 74 울산 모비스 승(울산 2:0 리드)김동우의 날이었다. 팀이 위기상황에 처해있을때 연속 3점슛으로 팀을 이끌면서 공.수에서 맹활약하는 모습이 마치 댈러스 매버릭스의 덕 노비츠키를 연상케했다. 대구는 피트 마이클과 김병철이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3쿼터 중반까지 앞서나갔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1승 1패로 가는구나 생각했다. 워낙 대구의 분위기가 좋았기 때문에. 하지만 이때 김동우가 3점슛 3개를 연달아 작렬시키면서 경기는 다시 접전으로 흘렀다. 김동우는 수비에서도 중요한 블록슛을 해냈고, 팁인으로 역전을 이끌어냈다. 김동우의 연속 3점슛에 대구는 많이 당황한 모습이었다. 김진 감독이 작전시간에 상대팀 수비할때 점프를 하지말라고 그렇게 강조했것만 다음 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