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스라엘 농구

옴리 카스피와 니콜라 페코비치의 맞대결 유로바스켓 2011 예선 A조 5라운드 이스라엘과 몬테니그로의 경기를 구해서 볼 수 있었습니다. 이 경기는 상당히 기대했던 경기입니다. 먼저 이 경기는 A조 선두를 다투고 있는 이스라엘과 몬테니그로가 처음 맞대결을 펼친 경기였고요. 두번째는 이번 예선에서 이탈리아의 안드레아 바르냐니와 더블어 최고의 활약을 펼쳐주고 있는 몬테니그로의 니콜라 페코비치의 플레이를 직접 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A조 1위를 달리고 있는 몬테니그로의 경기를 처음 볼 수 있어서 더 기대가 되었습니다. 경기는 조 1위 다툼답게 치열했습니다. 몬테니그로에서는 역시 니콜라 페코비치가 가장 좋은 활약을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경기내내 눈길을 사로 잡은 것은 이스라엘의 옴리 카스피였습니다. 두 선수의 활약을 중심으로 경기를 쿼터별로 .. 더보기
유로바스켓 2011 예선 중간 점검 유로바스켓 2011에 관한 내용은 전에 한 번 포스팅을 했다가, 이후에는 시간이 없어서 미루고 있었는데요. 유럽에서는 지금 유로바스켓 2011 예선이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니다. 참가한 팀들은 스케쥴의 절반인 4경기씩 치룬 상태이고요. 벌써 진출팀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는 조도 있고요. 아직도 진흙탕 싸움을 하고 있는 조도 있습니다. 원래 유로바스켓 예선 경기들 보는데로 리뷰를 꼬박꼬박 해보려고 생각했었습니다만, 현서 보느라고 시간이 안나네요. 그래서 일단 찾아본 국가들 경기 위주로 짧게 몇자 적어 봅니다. A조 - 이스라엘과 몬테니그로의 치열한 선두 다툼 A조는 몬테니그로와 이스라엘이 치열한 선두다툼을 하고 있는 가운데, 라트비아가 3위, 이탈리아와 핀란드는 강등 라운드를 걱정해야하는 처지에 놓여있습니다... 더보기
[유로바스켓]크로아티아 vs 이스라엘 - 개인적으로 크로아티아는 재능 넘치는 장신 가드들이 많아서 좋아하는 팀이다. 로코 유키치(196cm), 다보르 쿠스(195cm), 마르코 포포비치(186cm), 조란 플라니니치(200cm) 등. 퓨어 포인트 가드라고는 할 수 없지만 위에 선수들은 1, 2번을 번갈아가면서 크로아티아 백코트를 책임지고 있다. - 이스라엘과 경기에서는 유키치, 쿠스, 포포비치가 나란히 13득점씩을 기록했고, 조란 플라니니치가 9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득점은 가장 적었지만 조란 플라니니치의 활약이 눈에 띄었는데 유키치, 쿠스, 포포비치가 약간 더 득점에 치우쳤다면 플라니니치는 경기 운영쪽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유키치도 지난 시즌 토론토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더니 많이 성장한 모습이다. - 이스라엘은 전체적으로 수비가 문제였.. 더보기
이스라엘의 리요르 엘리야후, 요탐 헬퍼린 이스라엘과 체코의 유로바스켓 예선전 경기. 경기 버스 : Eurobasket.Qualifier.2008.09.20.Czech.Republic@Israel.XviD-ManChild.avi (717171 KB) PC저장 이스라엘에는 요탐 헬퍼린, 리요르 엘리야후, 오미르 카스피등의 유망주가 있다. 위의 경기에서는 이들 중 요탐 헬퍼린과 리요르 엘리야후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오미르 카스피는 달랑 2분 출전. 솔직히 오미르 카스피는 그동안 경기를 봐왔지만 잘한 경기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리요르 엘리야후는 서드 아이님 블로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단 뉴스는 들었는데, 직접 경기를 보니 이스라엘 국가대표팀의 주전으로 손색이 없는 플레이를 펼쳐줬다. 상당히 부지런하다는 느낌을 줬는데 특히 탑까지 올라와서 부지런히 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