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희종

[ABC대회]대한민국 스리랑카 꺾고 2연승 FIBA 아시아 챔피언십에 출전하고 있는 우리나라가 어제 일본을 95-74로 꺾은데 이어, 오늘 스리랑카까지 122-54로 꺾으면서 2연승을 기록했습니다. 두경기 모두 몸풀듯이 가볍게 승리했네요. 우리나라 대표팀은 하승진이 합류하고, 허재 감독이 제대로 지휘를 하면서 존스컵 대회 때와는 전혀 다른 전력을 갖춘 것으로 보입니다. 존스 컵에서 접전을 펼쳤던 일본을 일방적으로 안드로메다로 보낸 걸 보면 말이죠. 게다가 스리랑카와 경기는 대표팀 슈터들의 감을 잡기 위한 슈팅 연습게임 같은 분위기였고 말이죠. 일단 하승진의 가세로 골밑에서 수비가 몰라보게 탄탄해졌습니다. 센터가 자리를 잡아주니 전체적인 팀 수비도 원할하게 돌아가는 모습이었고요. 리바운드와 수비를 바탕으로 한 속공도 많이 나왔죠. 하승진은 공격에서.. 더보기
[KBL 2R]안양 KT&G vs 전주 KCC - 높이를 활용하지 못하는 KCC 후반전만 보게 되었는데 전주 KCC는 자신들의 장점을 도무지 이용할 줄을 몰랐다. 전주 KCC 팬인 토오루님이 만약 이 경기 보셨다면 답답함에 땅을 치셨을듯하다. KBL에서 외국인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높다. 내가 처음 색시와 함께 갔던 지난 시즌 서울 SK와 대구 오리온스의 경기에서도 외국인 선수 한 명이 빠진 대구 오리온스는 안드로메다를 한 5000번은 왕복하고 왔다. 도무지 프로팀끼리의 경기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가 나왔었다. KBL 에서 외국인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날 KT&G는 외국인 선수 워너가 부상으로 나오지 않았다. 거기다 KT&G는 백투백 경기. KT&G는 원래 높이가 높지 않은 팀이다. 스피드로 승부를 보는 팀.. 더보기
SK 2연패. 4쿼터 고비를 넘지 못하고. 안양 KT&G와 홈경기 2쿼터 10여점차까지 뒤쳐졌던 경기를 4쿼터에 뒤집는 저력을 보여줬으나 막판 마무리에 턴오버가 계속되면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1쿼터 삐끄덕 거렸던 양팀은 2쿼터부터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안양 KT&G는 수비 조직력이 살아나면서 경기 리드를 잡았다. 벤치에서 투입된 김일두가 허슬플레이로 팀의 사기를 높였고, 은희석, 양희종이 돌아가면서 SK의 주포 방성윤을 잘 틀어막았다. SK는 전 경기였던 LG전에서처럼 무리한 1 대 1공격을 고집하면서 터프샷을 남발했고 이는 안양의 손쉬운 속공으로 이어졌다. 양희종은 방성윤에 대한 수비뿐만 아니라 3점슛도 두방이나 터뜨려주면서 팀이 앞서가는데 기여를 했고, 주희정은 빠른 발로 김태술을 괴롭히면서 팀을 이끌었다. 황진원의 활약도 인상적이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