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이슬 기분이 엿같을 땐 술이 최고. 하지만 마실때마다 건강은 안드로메다로... 더보기
비오는 날 막걸리 토요일 밤. 봄비도 부슬부슬 내리고, 이런 날은 막걸리 한잔에 지짐이 한점이 생각 나게 마련이다. 마침 색시도 필이 통해서, 같이 한잔하러 나왔다. 봄비를 맞으며 걸으니 예전 둘이 연애하던 시절이 생각났다. 그때는 비가 아무리 많이 와도 우산은 꼭 하나를 같이 쓰고 다녔었다. 피하는 비보다는 맞는 비가 더 많았지만 말이다. 혜화문 밑에서 같이 우산쓰고 비구경하던 생각도 나고, 비오던 날 같이 걸었던 창경궁도 생각나고 말이다. 그때는 참 둘이 걷는걸 참 좋아했었다. 종로부터 혜화동까지, 그때는 체력도 좋았지. 그리고보니 색시랑 술먹으러 밖으러 나오긴 참 오랫만이다. 결혼하고 한 1년간은 둘이 금요일마다 술먹으러 나왔었다. 뭐 한주의 결산을 하는 자리였다고나 할까? 단골 퓨전포차집도 있었고 말이다. 결혼 초.. 더보기
맥주 호가든(Hoegaarden) 벨기에 맥주 호가든. 목넘김이 부드러운 맥주다. 간만에 마트에 갔다가 5병+컵을 묶은 페키지가 있어서 냉큼 샀다. 어렸을때 술 막먹던 시절에는 딱히 종류 안가리고 털어넣었다. 요즘은 나이도 좀 들고 예전처럼 미친듯이 달리는 술자리도 거의 없어졌고. 최근에는 색시랑 같이 한두병씩 먹는 경우가 많아서 이런저런 맥주들을 사먹어 보고 있는데 최근엔 색시가 호가든에 꽂혔다. 가격은 2300원 정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