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성윤

KBL - 서울 SK의 지역수비에 녹아난 대구 오리온스 전반까지 대등하게 가던 두팀이었지만 3쿼터에 대구 오리온스가 서울 SK의 수비를 전혀 공략하지 못하면서 흐름이 서울 SK로 넘어갔고 그 이후로 경기는 일방통행이었다. 86-68 서울 SK의 압승. 대구 오리온스의 3쿼터는 정말 답답했다. 서울 SK의 지역수비에 속수무책이었다. 빠른 패스로 없었고, 인사이드 볼 투입도 없었고, 외곽슛도 터지지 않았다. 지역수비를 펼치는 팀은 공격 리바운드를 많이 빼앗기기 마련인데, 대구 오리온스는 이것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3쿼터 초반에 정재호가 연달아서 3점슛을 성공시키긴 했지만 이것도 패스게임에 의한 것이 아니라 탑에서 패스를 연결할 곳이 없자 '이런 시밤 쾅~~`' 하면서 던진 것이었기 때문에 크게 의미를 둘 수는 없었다. 결국 무리한 1대1 공격이 나왔고 어설프게 .. 더보기
SK 2연패. 4쿼터 고비를 넘지 못하고. 안양 KT&G와 홈경기 2쿼터 10여점차까지 뒤쳐졌던 경기를 4쿼터에 뒤집는 저력을 보여줬으나 막판 마무리에 턴오버가 계속되면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1쿼터 삐끄덕 거렸던 양팀은 2쿼터부터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안양 KT&G는 수비 조직력이 살아나면서 경기 리드를 잡았다. 벤치에서 투입된 김일두가 허슬플레이로 팀의 사기를 높였고, 은희석, 양희종이 돌아가면서 SK의 주포 방성윤을 잘 틀어막았다. SK는 전 경기였던 LG전에서처럼 무리한 1 대 1공격을 고집하면서 터프샷을 남발했고 이는 안양의 손쉬운 속공으로 이어졌다. 양희종은 방성윤에 대한 수비뿐만 아니라 3점슛도 두방이나 터뜨려주면서 팀이 앞서가는데 기여를 했고, 주희정은 빠른 발로 김태술을 괴롭히면서 팀을 이끌었다. 황진원의 활약도 인상적이었다. .. 더보기
아시안 게임 남자 농구. 카타르전. - 돌아온 방가!!! 방금 아시안 게임 남자 농구 카타르전 재방송을 봤다. 비록 4쿼터와 연장이지만.. 아시안 게임 농구 시청은 두번째인데. 전에 이란전을 하필이면 후반전부터 봐서..이건 완전 개관광+떡실신. 카타르전에서는 심판들의 이해할 수 없는 경기운영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가 연장접전끝에 승리를 거뒀다. 제일 돋보인 것은 방성윤과 양희종. 특히 방성윤. 슬램덩크의 정대만을 보는 것 같았다. 산왕전에서 삼점슛을 폭발시키던 정대만의 모습. 결선 토너먼트의 상대는 우승후보 중국이다. 일단 카타르전 승리로 분위기가 좋아졌으니 중국과도 좋은 경기 펼치길 바란다. 이 경기 생방으로 중계안해주나. 우리나라 선수들의 선전도 선전이지만, 내년 혹은 내후년 드래프트에 나올지도 모르는 YI Jianlian의 경기를 보고 싶다. 지난 월드챔피.. 더보기
[KBL] 서울 SK vs 안양 KT&G 경기를 보다. 호기랑 같이 두 번째 오프를 뛰었다. 자칭 농구팬이라고 하는데, 경기장에서 직접 농구본 횟수가 이번이 두번째라니..이건 완전 입농구, 키보드 농구.-_-;; 암튼 올 시즌은 KBL 도 잘 챙겨보고 경기장도 최대한 많이 찾을 예정이다. (중요한 건 예정이라는 것) 서울근처에 살기때문에 삼성이나 SK의 경기를 볼 수 밖에 없는데 이번에 고른 경기는 서울 SK 대 안양 KT&G의 경기였다. 원래 보려고 했던 경기는 대구 오리온스와의 경기였는데, 김승현이 부상이라. 단테 존스를 볼겸해서 안양경기로 준비했다.(그런데 경기전날 중계보니까 김승현 뛰고 있더라..-_-;;) 지난 시즌에 서울과 원주의 경기를 보러갔을때 디카 충전을 깜빡해서 사진을 하나도 못찍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예비 베터리까지 준비해서 사진 왕창찍어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