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이브 머스테인

ENDGAME - Megadeth "최고다!!!" 메가데스(Megadeth)의 신보 "ENDGAME" 을 듣고 한방에 들었던 생각이다. "최고다!!" 1999년 "Risk"와 2001년 "The World Needs A Hero" 앨범으로 인해 바닥으로 떨어진 후에, 메가데스와 데이브 머스테인은 2004년 "The System Has Failed" 부터 자신들의 전성기인 "Rust In Peace" 시절 음악으로 돌아가기 위해서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번 작품 "ENDGAME"을 들어보니 그동안의 이런 메가데스의 노력이 드디어 결실을 얻은 것 같다. 메가데스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속사포같은 스피드와 공격성, 날카롭고 인상적인 기타 리프, 테크니컬한 기타솔로 배틀, 여기에 본연의 시니컬한 스타일을 회복한 잘근잘근 씹는듯한 데이브 .. 더보기
Rust In Peace - Megadeth 아빠가 더 좋으냐? 엄마가 더 좋으냐? 처럼 의미없는 질문이긴 하지만 메탈리카가 좋냐?메가데스가 좋냐? 라고 물으면 난 메가데스라고 답을 할 것 같다. 나에게 있어 메탈리카는 항상 넘버 원, 제왕의 이미지였고 메가데스는 넘버 투, 도전자의 이미지였다.메탈리카의 초창기 음악적 기반을 구축하는데 지대한 공헌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도중하차 해야했던 데이브 머스테인의 "복수의 맹세"도 이런 이미지를 주는게 한 몫한 것도 사실이다. 처음에는 2인자에 대한 연민같은 것?으로 메가데스에게 정이 더 갔지만 이후 이들의 음악을 접하면서 메탈리카와는 차별화되는 이 밴드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다. 메탈리카가 상대적으로 더 묵직하고 둔탁한 둔기로 내려치는 느낌이라면 메가데스는 좀더 날카롭고 예리한 맛의 느낌을 준다. 이건 좀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