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WKBL

한.일 챔피언십 신한은행 vs 후지쯔 1차전

하는지도 모르고 있다가 SBS 스포츠 채널에서 중계를 해줘서 운좋게 볼 수 있었다. 한국과 일본의 07~08시즌 여자농구 챔피언 팀들이 홈 & 어웨이로 한 경기씩을 치루는 이벤트 대회로, 한국에서는 신한은행 에스버드, 일본에서는 후지쯔 레드웨이브가 참가했다.

한일 챔피언 팀들의 대결이라고는 하지만 양팀의 실력차는 뚜렸해 보였다. 비록 오프시즌 중이라 팀웍이 완벽하지 않았고 부상으로 빠진 선수들도 많았지만 경기는 시종일관 신한은행의 리드였다.

경기초반 후지쯔의 야노 료코에게 백도어 컷을 자주 허용하면서 경기가 업치락 뒤치락 하긴 했지만, 신장에서 미스매치를 보이던 진미정 대신 터프하고 끈질긴 수비를 보여주는 선수민(져지에 이름이 바뀌어 있어서 찾아보니 선수진 선수가 2008년 6월에 선수민으로 개명을 했다고 한다.)이 투입되고 신한은행 수비가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4쿼터 막판까지 20점차 리드를 지켜나갔다.

후반전엔 후지쯔의 하타 에리카의 맹활약과 4쿼터 신한은행의 벤치 멤버들이 대거 투입되면서 최종 스코어는 81-79였지만 양팀의 실력차는 점수차 이상이었다.


신한은행에서 단연 돋보였던 것은 정선민-전주원 콤보였다. 정선민은 올림픽 참가이후 체력적으로 힘들만도 한데,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고루 득점포를 터뜨리면서 신한은행의 공격을 이끌었다. 올림픽을 치루면서 골밑에서의 1:1 해결능력이 전만 못하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일본 후지쯔팀을 상대로는 여전히 몇 수 위의 기량을 선보였다. 정선민은 이날 26득점 기록.

15득점에 경기 MVP를 차지한 전주원은 여전한 경기운영능력 뿐만 아니라 매서운 공격력도 보여줬다. 부상이후에 재활기간이 길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예전 기량을 100% 가깝게 회복한 듯 보였다. 특히 정선민이 벤치로 나가 있을때는 적극적인 돌파와 삼점슛으로 스스로 득점을 만들어내는등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돌파하다 파울을 당해서 코트에 넘어질때마다 또 다치면 어쩌나 가슴이 벌렁벌렁 하기도 했다. 최윤아도 부상인데 전주원까지 부상당하면..후덜덜.. 이날도 전주원이 벤치에 나가 있는 동안은 신한은행의 볼 움직임이 눈에 띄게 빡빡해졌다.

정선민-전주원 콤보가 빛을 발했지만, 그 뒤를 받쳐줘야하는 신한은행의 젊은 선수들은 발전이 더딘 것만 같아 답답한 생각도 들었다. 당장 다가오는 시즌에 하은주, 최윤아의 부상 공백을 메워야하고 길게보면 정선민-전주원의 은퇴 뒤에 신한은행을 책임져야할텐데 지금으로서는 그럴만한 선수들이 딱히 보이질 않는다. 비록 가비지 타임 출전이었지만 4쿼터 막판에 후지쯔의 강한 압박수비에 하프코트 넘어가기도 버거워하던 신한은행 젊은 선수들의 모습은 정말 OTL...

이건 비단 신한은행 에스버드 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다. 다른 팀들도 치고 올라오는 유망주들이 드문 편이니까. 이것은 결국 국가대표팀 세대교체와 전력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고. WKBL은 다가오는 시즌에 경기 수를 늘려 8라운드로 진행한다고 하는데 늘어난 경기수만큼 젊은 선수들이 많이 발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신한은행과 후지쯔의 한일 챔피언십 2차전은 장소를 옮겨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다고 하는데, 오랫만에 오프 좀 뛰어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