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중고음반 구입(2022.09.30.)

음악 이야기/음반 구입과 수집

by 폭주천사 2022. 10. 3. 08:55

본문

해피락(http://happyrock.co.kr/) 9월 세일을 맞이하여 중고 음반을 몇 장 질렀다. 

● 데프 레퍼드(Def Leppard)의 음반들. 

"Slang(1996년)", "Euphoria(1999년)", "X(2002년)". 80년대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고 1990년대 중후반부터 암흑기에 들어간 데프 레퍼드의 음반들. 솔직히 이 기간 동안의 데프 레퍼드는 관심에서 완전히 멀어져있던 상태였고, 음악도 그닥.(음악이 좋았으면 관심에서 안멀어졌겠지).

2008년에 나왔던 "Songs From The Sparkle Lounge"는 구입해서 들어봤는데 너무 별로여서 어디 구석에 처박아 놨을 정도였다. 해피락에서 마침 세일 판매를 하고 있어서 구입.

데프 레퍼드는 올해 5월에  새앨범 "Diamond Star Halos"가 나왔다. 


본 조비(Bon jovi) 의 2003년 앨범 "This Left Feels Right".  본 조비의 히트곡을 어쿠스틱으로 편곡한 컴필레이션 모음이다. 

솔직히 원곡들이 너무 매력적인 곡들이라, "어쿠스틱으로 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본 조비 콜렉션의 빠진 조각을 채운다는 느낌으로 구입. 조비 형 미안...


● 익스트림(Extreme)의 "Saudades De Rock(2008년)"

빠진 이빨 채우기 시리즈 3번째. 익스트림의 마지막 정규앨범이다. 위의 데프 레퍼드와 마찬가지로 익스트림의 전성기는 정말 대단했지만 지금은...어쨌든 이 앨범 구입으로 익스트림 정규 앨범은 모두 구입. 


● 미스터 빅(Mr.Big)의 "Hey Man(1996년)"

빠진 이빨 채우기 시리즈 4번째다. 


● 벨벳 리볼버(Velvet Revolver)의 "Livertad(2007년)"

빠진 이빨 채우기 시리즈 5번째다. 건즈 앤 로지즈 멤버들과 스톤 템플 파일럿츠의 스캇 웨일랜드가 같이 한 벨벳 리볼버의 두번째이자 마지막 앨범.  첫번째 앨범에 비해 화제성이나 작품성은 떨어진, 힘이 좀 빠진 앨범. 

여기까지는 80년대 전성기를 보낸 밴드들의 암흑기 시절의 음반들 혹은 전작에 미치지 못한 후속작들. 좋아하는 밴드들의 음악인데 솔직히 제값주고 구입하기는 좀 아쉽고, 그렇다고 그냥 관심끄기도 그렇고. 결국 중고 세일로 구입하는 것으로 타협. 또 혹시 모르잖아. 지금 다시 들어보면 뭔가 귀에 감기는 음악이 있을지도.


그외에 구입한 음반들

● 악틱 몽키즈(Arctic Monkeys)의 "Humbug(2009sus)"

빠진 이빨 채우기 시리즈 6번째. -_-;; 악틱 몽키즈 앨범도 야금야금 다 모이고 있다. 


바스틸(Bastille)의 "Bad Blood(2013)" 

영국밴드 바스틸의 데뷔 앨범. NBA 중계를 보면서 익숙해진 "Pompeii"가 수록되어 있다. 위에 데프 레퍼드의 "Songs From The Sparkle Lounge(2008년)" 앨범 수록곡 "Go"도 NBA 중계에서 처음 듣고 괜찮아서 앨범 구입까지 했는데, 그앨범은 "Go"가 다였다. 하지만 바스틸 앨범은 그렇지 않아서 다행. 음악이 전체적으로 맘에 든다.


● 스팅(Sting) "Ten Summoner's Tales(1993년)" 

스팅 형님의 4번째 앨범. "Shape Of My Heart"가 수록되어 있는 앨범이다. 이 앨범은 이 곡 하나면 충분하지.


● 후바스탱크(Hoobastank)의 "The Reason(2003년)"

"Out Of Control"과 "The Reason"이 들어있는 후바스탱크의 두번째 앨범. 


●콜드플레이(Coldplay) "A Rush Of Blood To The Head(2002)"

콜드플레이의 음악을 뒤늦게 접했다. 초기 음악이 조금 더 취향에 맞는 관계로 콜드플레이의 초기 음반들은 여건이 되는대로 구입하고 있다. 이번에 구입한 "A Rush Of Blood To The Head(2002)"은 이들의 두번째 앨범.

'음악 이야기 > 음반 구입과 수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반 구입(2022. 9. 25.)  (0) 2022.09.25
음반 구입(2022. 9. 7.)  (0) 2022.09.12
첫 당근 거래(2022.8.14.)  (0) 2022.08.14
2021년 음반 구입 시작!!!!  (0) 2021.01.17
최근에 구입한 음반들 1편  (0) 2020.08.28
2020. 1. 3. 음반 구입  (0) 2020.01.03
2019.11.24. 음반구입  (0) 2019.11.24
턴테이블 슬립 매트와 음반 구입  (2) 2019.10.05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