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NCAA

[NCAA] 듀크 vs 노스케롤라이나


전통의 라이벌 듀크와 노스케롤라이나의 2007년 2월 7일에 있었던 경기였다. 올해 NCAA 경기는 SBS에서 해주는 PAC-10 경기와 애리조나(이 팀도 역시 팩텐)경기가 대부분이었고, 다른 컨퍼런스 경기는 처음이었다. 팩텐의 경기와 애리조나의 경기들을 보면 수비를 그다지 강하게 하지 않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ACC의 두팀의 경기는 그런거 없었다. 특히 라이벌전이라서 더욱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경기 정말 살벌하게했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UNC의 브랜든 라이트. 내가 한경기만 달랑보고 선수의 능력을 모두 간파하거나 앞으로 NBA에서의 성공여부를 점칠 정도의 내공을 가지고 있진 못하지만, 공방양민인 내가 봐도 브랜든 라이트는 좋은 선수 같아보였다. 8풋에 달한다는 긴 윙스팬을 이용한 수비도 인상적이었고, 인사이드에서 볼을 안정적으로 잡아 득점을 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경기중간에 학교선배인 샘 퍼킨스와 비교하는 장면도 잠깐 나왔었다. 비슷한 신장 긴 윙스팬, 부드러운 슛터치등이 비교되었었다. 경기에서는 거의 골밑득점 & 자유투였기 때문에 볼수가 없었는데 라이트의 슛거리는 어찌되지? 샘퍼킨스와 비교하려면 3점슛도 OK? 

듀크의 조쉬 맥로버츠와 UNC의 타일러 한스브로는 목드래프트에서 꽤나 높은 순위에 있던 선수들이었는데 이경기에서는 인상적인 모습은 아니었다. 맥로버츠는 부상을 당했는지 선발에서 빠져(주백인가 하는 선수가 선발출전) 벤치에서 출전했다. 한스브로는 적극성이 좀 부족해보였고 맥로버츠는 수비에서 자동문 분위기가 풍겼다. 두 선수다 장신인 것도 아니고 데이빗 리나 닉 콜리슨처럼 허슬플레이어인 것 같지도 않고..뭐 앞으로 몇 경기 더 봐야겠지. 한경기보고 알 수 있나? 목 드랩에서 높은 픽을 받는 이유가 있겠지.


이날 듀크를 이끈 것은 1학년 존 샤이어였다. 양팀 최다 26득점을 쏟아부었는데, 결정적일때마다 터지는 샤이어의 외곽슛 덕분에 경기는 계속 접전이었다. 아직 슛셀렉션에서 완벽하진 않아보이는데 그럼에도 성공시키는 능력이 보통이 아니었다.

그외 기억에 남는 선수는 UNC의 티 로우선. 정말 빠르다. 작지만 몸이 탄탄하고 다부져 보이는 것이 근성있어보였다. 5-11의 신장이 조금 걸리긴 하지만 포인트 가드의 능력만 갖춘다면 NBA에서도 통하지 않을까? 이 경기에서 포인트가드의 경기운영을 보여줫는지는 기억이 잘 않난다. 듀크의 제랄드 핸드슨의 탄력도 인상적이었다.


NCAA에 대한 지식이 거의 없는지라 경기를 보려면 ESPN의 양팀 로스터를 각각 창에다 띄워놓고 선수들 등번호 확인하고 스탯도 확인하면서 보고 있다. 그래서 경기에 완전히 집중을 할 수가 없고, 대충밖에 기억에 남질 않아서 이정도 밖에 쓸 수가 없다. 아쉽다.쩝

이제 조금 있으면 3월의 광란이 시작이다. 농구팬에게는 또 하나의 재미. 올해는 애리조나 한 번 응원해볼까?



  • Favicon of http://blog.naver.com/inoue31 BlogIcon 토오루 2007.02.13 14:43

    브랜든 라이트는 정말 탐나죠.저도 볼때마다 킹스가 이번시즌 막장테크 그냥 타고 데려오고 싶은 맘이 드는 선수입니다. 한스브로와 맥로버츠는 저도 3~4경기 본거 같은데, 크게 높은 평가를 할순 없을거 같습니다. 그나마 한스브로는 좀더 골밑에서 터프하고 슛터치가 부드럽다정도? 문제는 저도 NCAA 지식이 공방양민 천민이라는점;;


    전 개인적으로 이번 토니에서 아론 그레이의 피츠버그와 오크라호마 주립대학 밀어보고 있습니다. 둘중 하나는 파이널 4 가지 않을련지;;

  • Favicon of http://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7.02.13 15:02

    경기가 살벌했다하니..꽤 보고싶은데요. 하긴 듀크 경기는 매해 보면 정말 열심히 수비하고 뛰는게 보이긴 하더군요..^^;;

  • Favicon of https://coffee001.tistory.com BlogIcon Bimil 2007.02.14 13:05 신고

    뜬금 없는 이야기지만.. 예전에 선동렬 감독이 했던 이야기가 떠오르네요..
    한일전..?? 그게 별건가요.. 고.연전 한 번 져 보세요... ㅜ,.ㅜ
    했던 그 이야기..
    대학 라이벌... 이거 무시하기 어렵거든요.. ^^

    NCAA가 역시 제일 재미있습니다. ^^

  • 각만 2007.02.14 14:06

    한스브로는 쏜튼 볼라고 플로리다 주립대랑 한거 봤더니 혼자 아주 골밑을 박살내더군요. -_ㅠ 롸잇보다 오히려 눈에는 더 들어올정도였는데 슛터치나 터프한 모습은 있지만 사이즈의 문제때문에 대학용에서 그칠듯 싶네요.

  • 슈팅 2007.02.27 16:19

    핸스브로는 현재로선 마이너 버전의 크리스 랭입니다. 숏팔에 키도 작아서 그이상 클 거 같지도 않고요. 키가 6-9라고 되어있는데, 실제론 6-7에 가깝다는 설까지 있습니다. 뭐 전형적인 대학용 백인 빅맨이지만ㅡ UNC팬 입장에선 작년 정말 완소였습니다. 나름 강심장도 갖고 있고. KBL오삼.

    듀크와 노스캐롤라이나 라이벌은 전쟁입니다. 전쟁. 사실 올해 전력으론 듀크가 째바리가 안되지만, 라이벌이랑 붙으면 원래 X2 가는거죠.ㅎㅎ

    맥로벗은 보이는거 보단 키 커욤.ㅋㅋ 아무리 작아도 6-10으로 표기, 대부분 6-11표기. 그러나 올해 하는 꼬라지를 보아할때 내년에도 대학에 있어야 할 꺼 같습니다.

    Ty->"타이"라고 합니당. 왜냐면 이놈 원래 이름이 Tywon(타이완....응? 대만?;;;;;)이거든요. 타이 로슨 고딩시절부터 "작은 아간지"라는 별명을 달고 살던 놈이라.ㅋㅋㅋ 입학하자마자 그래도 나름 날리던 선배들- 바비 프레이저, 웨스 밀러, 또 누구였더라-_- 이름 까먹었는데 다들 버로우 시켰음.ㅋㅋ 중계에서는 보통 "타이 로슨"이라고 하더군욤.




    (너무 잘난척을;;;;;;;;)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7.02.28 09:55 신고

      마이너 버전의 크리스 랭.-_-;; "타이"가 맞는 발음이군요. 작은 아간지라. 짱짱한 몸에 빠른 스피드가 얼추 들어맞는 것 같기도 합니다.^^.

  • 슈팅 2007.02.27 16:20

    이거 이상한 이모티 콘이 뜨네요-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