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휴일이라 농구 맘껏 보네요. ^^; 간만에 WKBL 경기도 시청했습니다. 신한은행과 KDB 생명의 3차전.


전반은 KDB의 풀코트 프레스와 지역방어를 섞은 수비와 빠른 농구에 신한은행이 휘말리면서 KDB 생명이 앞서나갔습니다. 하지만 후반 신한은행이 하은주를 투입하고, 전반에 침묵했던 외곽슛이 터지면서 경기 흐름이 순식간에 신한은행으로 넘어갔네요. 신한의 흐름을 끊어줄 역할을 해줘야할 선수가 KDB에는 없더군요. 이경은은 부상으로 못나오고, 신정자는 슬럼프인지 예전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예전부터 KDB는 해결사 역할을 해주는 선수가 없는 것이 약점으로 꼽혔었는데, 오늘 경기에서도 또 그런 모습을 보여주네요.


그런데 경기 시작부터 풀코트 프레스를 사용하는 것이 원래 KDB 스타일인가요? 풀코트 프레스로 상대를 압박하고 턴오버를 유발해서 속공. 이 전술이 좋기는 한데 체력소모가 너무 심해보였습니다. 3쿼터에 흐름을 내준 것도, 하은주의 투입이 큰 역할을 했지만 KDB도 체력이 떨어져 3쿼터 중반부터 수비가 전반만 못한 것도 컸습니다.


하은주가 투입되면 더블팀 횟수도 늘어나고, 외곽슛 찬스가 나기 마련입니다. 이걸 막으려면 로테이션도 많아지고  움직임이 많아져 체력소모도 심하고요. 결국 체력 방전으로 인해 수비가 헐거워진 3쿼터 중반부터 전반에 침묵하던 신한은행의 삼점슛이 터지기 시작했죠. 물꼬를 튼 것은 완전 오픈 상태의 김연주였구요.


KDB는 선수들 부상으로 인해 앞으로 일정도 힘들 것 같습니다. 조은주와 이경은이 부상으로 빠졌고, 신정자도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어보였습니다. 지쳐보였고요. 오늘 한채진도 부상위험이 큰 장면이 나왔죠. 이래저래 김영주 감독 근심만 늘어날 것 같습니다.


신한은행은 대단하네요. 전주원, 정선민의 공백이 전혀 느껴지질 않아요. 최윤아-이연화-김단비-강영숙-하은주 라인을 어떤 팀이 깰 수 있을까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