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지우 동물병원

[고양이 지식 in] 중성화 수술 받은 보리. 일요일 예약한데로 차지우 샘 동물병원에 가서 보리 중성화 수술을 받았다. 토요일 밤에 눈이 엄청나게 많이와서 다음으로 미룰까 생각도 했었지만 역시 마음 먹었을때 하는 것이 좋겠다 싶어서, 네비에 의지하여 눈길을 뚫고 출발했다. 보리는 물론이고 콕이도 예방접종을 한지 오래되었기 때문에 같이 데려갔는데, 아..이런 촌놈들이 자동차를 안타봐서, 차에 타자마자 죽자고 울어댄다. 특히 콕이는 출발에서부터 도착할때까지 단 1초도 안쉬고 울어대는데 나중에는 머리가 다 아팠다. 차지우 샘 동물병원은 중구에 있다. 2004년도에 콕이 중성화수술을 여기에서 했었다. 그때는 길도 모르고 청계천 공사까지하는 중이어서 한참을 헤맸는데 이번에는 네비게이션 덕분에 헤메지 않고 30분만에 도착했다. 차지우 선생님은 인상이 참 좋으셨.. 더보기
[고양이 지식 in] 보리 중성화 수술 예약.. 오늘 차지우 동물병원에 보리 중성화 수술예약을 했다. 원래는 조금 더 놔둘 생각이었지만, 조금 일찍 화곡동에 보내야할 것 같아서 결단을 내렸다. 일단 생후 6개월이상은 되었고 몸무게도 3Kg정도 되니까 수술에는 별다른 어려움이 없을 것 같다. 중성화 수술. 쉽게 말하면 내시가 되는 거다. 콕이도 이맘때쯤 차지우 샘네 병원에서 수술을 했었다.처음에 콕이 수술을 할때 나는 반대했었다. 콕이에게 뭐랄까 같은 수컷으로서의 측은지심이었다고나 할까? 암튼 연민의 정이 느껴지기도 했고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사람 편하자고 수술을 시키다니, 너무 자기 생각만 하는 것 아니냐고 여자친구(현재 와이프)에게 따지기도 했었다. 그런데 수술을 받고나서는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수컷 고양이는 발정기가 되면 스프레이를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