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동준

[KBL 1R] 대구 오리온스 vs 인천 전자랜드 공격에서 이동준이 8득점을 몰아넣고, 가넷 톰슨이 전자랜드의 포웰을 상대로 좋은 수비를 보여주면서 대구 오리온스가 1쿼터를 21-14로 시작했다. 그리고 외국인 선수가 한 명 뛰는 2,3쿼터에 오리온스는 김병철, 김영수, 김용우, 전정규등이 활약하면서 점수차를 벌렸고 4쿼터에는 김승현을 투입하면서 인천 전자랜드의 추격을 뿌리치고 결국 94-79로 승리를 거뒀다. 인천 전자랜드는 리카르도 포웰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심해 팀플레이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았고 극악의 성공률을 보여준 삼점슛 성공률(19%)로 인해 3연패를 당하게되었다. 대구 오리온스는 5승 4패로 1라운드로 마쳤고, 인천 전자랜드는 3승 6패로 1라운드를 마쳤다. 대구 오리온스 대구 오리온스의 히어로는 루키 김용우였다. 드래프트 3라운드 출신인 .. 더보기
이동준 덩크슛. 대구 오리온스 5연패를 끊다 개막전 3연승을 달리던 대구 오리온스는 주전 포인트 가드 김승현의 부상으로 최근 5연패에 빠졌었다. 그랬던 대구 오리온스가 오늘 서울 삼성을 만나서 4쿼터 막판가지 가는 접전끝에 91-85로 승리 지긋지긋한 연패에서 탈출했다. 1쿼터 리드를 먼저 잡은 쪽은 서울 삼성이었다. 삼성은 취약한 오리온스의 가드진을 공략하기 위해 이상민-이원수 투가드를 투입했는데 초반에는 이것이 잘 먹혔다. 볼도 잘돌았고 이규섭과 레더에게 찬스도 많이 났다. 하지만 2쿼터부터 오리온스는 수비가 살아나고 정재호와 김병철의 가드진이 서울 삼성에 맞불을 놓기 시작하면서 경기는 박빙으로 흘렀다. 전통적으로 빠른 농구를 추구해온 대구 오리온스와 이상민 영입이후 높이의 농구에서 달리는 농구로 스타일을 바꾼 서울 삼성은 속공을 주고 받으면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