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로바스켓

유로바스켓 2011 예선 유로바스켓 2011 유로바스켓은 2년마다 한 번 씩 열리는 유럽의 농구 국가대항전입니다. 2011년에는 리투아니아에서 대회가 열리죠. 모두 16개 팀이 참가하는데요. 현재 10개팀이 참가가 확정된 상황입니다. 올해 8월말에 열리는 월드챔피언십에 참가하는 유럽팀들이 모두 2011년 유로바스켓 참가가 확정된 팀들이죠. 개최국인 리투아니아, 지난 대회 우승팀인 스페인, 그리고 세르비아, 그리스, 슬로베니아, 프랑스, 크로아티아, 독일, 터키, 러시아 이렇게 10개 팀입니다. 그리고 나머지 6장의 티켓을 놓고 15개 나라가 예선전이 치루는데요. 그 예선전이 바로 지난 8월 2일부터 시작되었습니다. 15개 팀이 3조로 나누어 상위 5개 팀이 유로바스켓 본선행 티켓을 따게 되고 탈락한 팀들인 2011년에 마지막 한.. 더보기
[유로바스켓]프랑스 vs 라트비아 - 유로바스켓 2009 조별 예선 B조 두번째 경기. 프랑스와 라트비아 - 경기 속도도 느리고, 파울이 많이 나오는 꽤 루즈한 경기였다. 저득점 경기를 특징으로 하는 라트비아의 페이스에 프랑스가 말린 것이라고 보는 것이 맞을 듯 하다. 3쿼터까지 라트비아는 10여점차로 리드를 잡으면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고 갔다. - 초반에 라트비아 빅맨들, 안드레스 비에드린스(Andris Biedrins), 카스파라스 캄바라(Kaspars Kambala)가 프랑스 골밑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면서 프랑스 빅맨들 로니 튜리아프(Ronny Turiaf), 보리스 디아우(Boris Diaw)등을 파울 트러블로 몰아넣었다. 프랑스로서는 골밑이 털릴 위기였는데, 교체 멤버로 투입된 알리 토리오래(Ali Traore)가 의외로 맹활약.. 더보기
[유로바스켓]크로아티아 vs 이스라엘 - 개인적으로 크로아티아는 재능 넘치는 장신 가드들이 많아서 좋아하는 팀이다. 로코 유키치(196cm), 다보르 쿠스(195cm), 마르코 포포비치(186cm), 조란 플라니니치(200cm) 등. 퓨어 포인트 가드라고는 할 수 없지만 위에 선수들은 1, 2번을 번갈아가면서 크로아티아 백코트를 책임지고 있다. - 이스라엘과 경기에서는 유키치, 쿠스, 포포비치가 나란히 13득점씩을 기록했고, 조란 플라니니치가 9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득점은 가장 적었지만 조란 플라니니치의 활약이 눈에 띄었는데 유키치, 쿠스, 포포비치가 약간 더 득점에 치우쳤다면 플라니니치는 경기 운영쪽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유키치도 지난 시즌 토론토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더니 많이 성장한 모습이다. - 이스라엘은 전체적으로 수비가 문제였.. 더보기
유로바스켓 최종 예선전 잡담 두번째 - 이탈리아, 핀란드 링크 : 유로바스켓 최종 예선전 잡담 첫번째 - 프랑스 유로바스켓 최종 예선전 관련 잡담 두번째 포스팅입니다. 이탈리아 이탈리아는 유로바스켓 본선에 진출하기 위해서 NBA에서 뛰고 있는 마르코 벨리넬리와 안드레아 바르냐니를 대표팀에 합류시키는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만, 결국 본선진출에는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첫 경기였던 프랑스와 홈경기를 연장 접전끝에 패했던 것이 가장 큰 문제였습니다. 연장전 한때 71-66으로 리드를 잡으면서 승리하는 것이 아닌가 싶었는데, 프랑스의 니콜라스 바텀의 크레이지 모드를 막지못하고 결국엔 80-77로 패하고 말았죠. 시작부터 발걸음이 꼬이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핀란드 원정경기에서 77-75로 극적인 승리를 이끌어내면서 한숨을 돌렸지만, 프랑스 원정경기에서 81-61로 대.. 더보기
유로리그의 유망주들 둘러보기. 올해는 유망주 중심으로 농구를 보리라고 마음을 먹고 야심차게 유로리그에도 도전을 했으나 시간이 없음을 핑계로 실천하지 못하고 있다. 역시 경기를 보지 못하니 관심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일주일에 한 번 박스 스코어 확인과 드래프트 익스프레스나, 유러피언 프로스팩트등의 유로리그 관련 사이트에 뜨는 기사들을 확인. 가끔씩 토랜토에 올라오는 하일라이트 영상정도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전부. 전에는 카페에 지노짱 님이 깔끔하게 글을 올려주셔서 유용했었는데 군입대하시는 바람에 그것도 당분간은 바라지 못하고. 유로리그에서 뛰었던 선수들의 영입이 많아지고 있고, 앞으로도 많아질 전망이니 앞으로 뛸 선수들을 미리 봐두는 정도의 의미를 둬야할 것 같다. 관심있는 선수들을 몇 명 적어보면. 1. 니콜라스 바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