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생명

WKBL 파이널 1차전. - 정선민 본좌. 오늘은 신한은행과 삼성생명의 WKBL 파이널 1차전이 있었습니다. 어머니께서 입원하시는 바람에 플레이오프때 마음먹었던 오프는 꿈도 꾸지 못했을 뿐더러 경기도 거의 보질 못했기 때문에 파이널은 좀 챙겨보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어떤 시리즈든 첫 경기를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죠. 서로 기선제압을 위해서 많은 준비를 하고 나왔을 것이기 때문에 꽤 치열한 경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69-58의 스코어가 말해주듯이 1차전 경기는 신한은행의 압승으로 끝났습니다. 3쿼터에 이미 20점 차가 났고 4쿼터는 가비지 쿼터였습니다. 삼성생명이 4강에서 금호생명을 비교적 손쉽게 요리했던 이유는 수비와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삼성생명은 금호생명을 상대로 전반을 뒤쳐졌지만 항상 수비로 역전을 이끌어냈고, 이후에는 노.. 더보기
변연하 46득점 경기 돌아보기 어제 우리은행과 삼성생명의 경기. 경기는 69-63으로 삼성생명의 승리였다. 이날 삼성생명의 변연하는 팀의 69득점 중 무려 46득점을 혼자 책임지면서 경기를 접수했다. 46득점은 국내선수가 기록한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이며 외국인 선수의 기록까지 합쳐도 역대 4위의 놀라운 기록이다. 참고로 1위는 로렌 잭슨이 지난 시즌 기록한 56득점. 변연하는 2점슛 5/7, 삼점슛 8/12 자유투 12/13 이라는 고감도 슛감을 보여줬다. 리바운드 3개와 스틸 3개는 보너스. 시즌 초반 득점 선두를 달렸던 변연하는 현재 신한은행의 정선민(평균 20.57득점)에게 득점 1위를 내준 상태였는데 이날 46득점에 힘입어 평균 득점 19.82를 기록하며 정선민의 뒤를 바짝 뒤쫓게 되었다. 앞으로 남은 라운드 동안 신한은행.. 더보기